영화 <#살아있다> 제작보고회 현장.

27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살아있다> 제작보고회. 배우 박신혜와 유아인의 모습. ⓒ 롯데엔터테인먼트

 
아역 배우로 시작해 스타덤에 오른 배우 유아인과 박신혜가 작품에서 처음으로 만나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코로나19 사태로 27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살아있다> 제작보고회에서 드러난 서로에 대한 두 사람의 감정은 각별함이었다.  

<#살아있다>는 원인 불명의 사건으로 사람들이 서로 공격하게 된 가운데 아파트에 고립된 두 사람의 이야기를 장르적으로 푼 작품. 맷 네일러의 각본 <얼라이브>를 원작으로 했다. 유아인은 극 중 게이머이자 유튜버인 준우 역을, 박신혜는 침착하게 상황을 견디며 준우를 돕게 되는 유빈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공통적으로 영화의 신선함을 강조했다. 고립된 공간에서 생존해야 하는 장르적 설정 안에서 각 캐릭터의 특징과 성격이 명확하다는 이유였다. 

박신혜는 "유빈의 취미 생활이 묻어 있는 등산용품이 많이 나오는데 그게 생존의 도구가 되고 일상에서 스치는 물건들도 쓰임새가 달라질 수 있는 게 신선했다"며 "그 장면을 찍을 때 쾌감도 들었다"고 말했다. 한 예능 프로에서 이미 현대문명과 고립돼 살아본 경험이 있는 박신혜는 "인간은 적응의 동물이라고, 나름 새로운 방식으로 살아가게 되더라"고 극중 캐릭터가 처한 상황의 긍정적 의미를 전했다. 

유아인은 "극 중 인물이 와이파이나 통신 등이 끊기면서 뭔가 에너지가 빠져나가는 느낌을 갖는데 장르물이지만 배우로서 연기적으로 도전할 만한 캐릭터였다"며 "실제로 통신이 끊긴다면 편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제가 요즘 휴대폰과 인터넷을 거의 안 해서 연락이 잘 안되는 편이라 주변 분들께 미안함이 있는데 끊긴다면 덜 미안할 것 같다"고 생각을 말했다.
 
 영화 <#살아있다> 제작보고회 현장.

영화 <#살아있다> 제작보고회 현장. ⓒ 롯데엔터테인먼트

 
이번 역할로 유아인은 짧고 탈색한 머리 등 외형적 변화를 시도했고, 박신혜는 직접 로프를 타고 아파트 건물을 내려오는 등 액션을 소화했다. 캐릭터 준비에 대해 유아인은 "최근 한국영화에 이런 모습의 캐릭터가 있을까 싶던 차에 (<사냥의 시간>에 출연한) 안재홍씨가 했더라. 먼저 치고 나갔다"며 재치 있게 소감을 전했다.

제작보고회 내내 유아인과 박신혜는 서로의 상황과 연기적 고민을 누구보다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작은 박신혜였다. "유아인씨가 한다는 얘기 듣자마자 너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며 박신혜는 "이 영화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가 유아인씨였다. 현장에서 매번 아이디어를 내주어 촬영 가는 날이 기대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유아인은 "신혜씨가 중학생일 때 처음 만났는데 둘 다 신인이었고, 우리 언제 작품에서 만나지, 그런 얘길 하다가 이번에 만나게 됐다"며 "로맨틱 코미디나 멜로물에서 만나면 어떨까 싶었는데 제가 이상한 짓을 많이 하며 사니까 못 만나는 건가 생각했다. 신혜씨의 로코 연기를 워낙 좋아한다"고 화답했다.

유아인은 "예전엔 방해가 될까봐 다른 배우와 소통을 조심스러워했다면 최근 들어선 상대가 선배님이나 톱배우라도 적극적으로 대화하려 한다"며 자신의 변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영화 <#살아있다> 제작보고회 현장.

영화 <#살아있다> 제작보고회 현장. ⓒ 롯데엔터테인먼트


한편 이 영화로 한국 상업영화에 데뷔하게 된 조일형 감독은 가족을 만나러 미국에 갔다가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입국하지 못했다. 조일형 감독은 영상을 통해 아쉬움을 전하며 "문화적 차이와 준우, 유빈의 관계를 고민하면서 각색했다"며 "미국 아파트와 다른 한국 아파트의 복도형 구조를 활용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부산행> <킹덤> 등 좀비물이 연상된다는 질문에 감독은 "고립된 사람들이 생존한다는 게 독특한 지점이라 영화화하려 했다"며 "슈퍼히어로 같은 힘이 없는 보통의 사람들이 소소한 능력을 짜내 노력하는 지점을 살리려 했다"고 답했다. 

행사 말미 유아인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생존을 고민하게 된 시점에서 이 영화가 또다른 희망을 전할 수도 있을 것 같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영화 <#살아있다>는 6월 말 개봉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