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JTBC는 수목드라마 '쌍갑포차'를 연출하는 PD가 과거 '장자연 리스트'에 연루됐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내사 종결된 사안"이라고 26일 밝혔다.

앞서 '쌍갑포차' 첫 방송과 함께 연출을 맡은 전창근 PD가 장자연 리스트에 포함됐다는 이야기가 회자했다. 제작발표회 당일에는 드라마 불청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에 JTBC는 이날 입장을 내고 "전 PD의 '장자연 리스트' 연루 관련 경찰 조사는 2009년 당시 '혐의없음'으로 내사 종결됐다"며 "전 PD는 본인의 결백을 밝히기 위해 성실히 조사에 임했으며, 경찰은 휴대전화 통화 내용과 DNA 조사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사 결과 전 PD는 고(故) 장자연 씨와 일면식이 없었을 뿐 아니라 장씨 소속사의 어떤 누구와도 접점이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JTBC는 상기 내용에 대한 확인을 마쳤다"고 강조했다.

JTBC는 "그런데도 온라인에서 전 PD와 연출작 '쌍갑포차'를 '장자연 리스트'와 결부 시켜 일방적으로 루머를 퍼트리고 매도하는 경우가 잇따르고 있다"며 "심지어 사실 확인 절차 없이 온라인상에서 일어난 현상만 고스란히 기사화한 매체도 있다. 경찰 조사 결과에 반하는 무분별한 비난이자 인신공격에 가까운 행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명확한 근거 없이 직원과 프로그램을 비난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