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공감할 법한 현실적인 연애 이야기가 안방 극장을 통해 펼쳐진다. 유쾌하고 발랄한 매력의 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가 그 주인공. 2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하는 이 드라마의 제작발표회가 같은 날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가운데 고재현 감독과 배우 송승헌, 서지혜, 이지훈, 손나은이 참석했다.

맛있는 한 끼 로맨스
 
 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제작발표회.

ⓒ MBC

 
 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제작발표회.

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제작발표회. (왼쪽부터) 배우 송승헌, 손나은, 고재현 감독, 서지혜, 이지훈. ⓒ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이별의 상처와 '나홀로 문화'로 인해 사랑 감정이 퇴화한 두 남녀가 함께 저녁식사를 함으로써 서로를 치유하고 유쾌하게 썸을 타는 내용을 담았다. 유머러스하고 재기발랄한 내용에 따뜻함을 더했다. 저녁식사라는 매개체가 일관성 있게 등장함으로써 '맛있는 한 끼 로맨스'로 불린다. 

고재현 감독은 "동명의 원작 웹툰은 잔잔하고 서정성이 있는 작품인데, 저희 드라마는 좀더 유쾌하고 재미있게 변용했다"며 "많은 분들이 '나도 저랬지'라며 보실 수 있는, 웃을 때 같이 웃고 슬플 땐 함께 슬퍼지는,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되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이어 "음식과 관련된 사연뿐 아니라, 다시 돌아온 첫 사랑과 현재의 사랑 사이에서의 갈등에 관한 얘기를 그려냈다"고 설명했다. 

고 감독은 배우들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이지훈 배우는 보이스가 매력적이다. 손나은 배우는 예쁜데 외모뿐 아니라 작품에 임하는 자세가 진지하다"고 밝혔고, "서지혜 배우의 여러 영상을 찾아봤는데 이런 (엉뚱하고 발랄한) 모습이 있을 거 같다고 생각해서 내 '원픽'이었다. 판단이 틀리지 않았다. 도희 그 자체"라고 말했다. 이어 송승헌에 대해서는 "오랜 기간 송승헌 배우를 봐왔지만, 언제나 연기에 대한 감정이 순수한 배우"라며 "극의 무게감을 딱 잡아주고, 내면의 아픔과 순수한 감정도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작품에 대한 배우들의 애정
 
 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제작발표회.

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제작발표회. ⓒ MBC

 
"저는 데뷔를 MBC <남자 셋 여자 셋>으로 해서, 장난 반 진심 반으로 스스로를 'MBC의 아들'이라고 말하고 다닌다. 이번 작품도 MBC에서 하게 되어서 정말 기쁘고, 감히 많은 사랑을 받을 거라고 말하겠다." (송승헌)

정신과 의사이자 음식심리치료사 김해경 역을 맡은 송승헌은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최근에 제가 장르물을 많이 했는데, 로맨스 드라마는 오랜만인 거 같다"며 "풋풋함과 설렘, 상처가 있는 캐릭터를 만나 멜로를 해보고 싶었는데 이 드라마가 딱 그런 작품인 것 같아서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제작발표회.

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제작발표회. ⓒ MBC

 
같은 질문에 온라인 콘텐츠 제작 회사 PD 우도희 역의 서지혜는 "제가 지금까지 보여준 모습이 아닌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 같아서 선택했다"며 "원래 제가 대본에 충실한 편인데 이번 캐릭터를 표현하면서 의도적으로 애드리브를 굉장히 많이 했다. 병맛 PD 역할이니까 그에 관련된 영상들을 참고해서 애드리브를 만들어보려고 노력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어 우도희의 전 남친 정재혁 역의 이지훈은 "저는 대본과 감독님, 선배님들을 보고 출연을 결심했다"며 "대본이 너무 아기자기하고 재미있었다"고 했다. 또한 김해경의 전 여친 진노을 역의 손나은은 "그동안 보여드렸던 저의 밝고 건강한 이미지를 다시 한 번 보여드릴 수 있는 피트니스 트레이너 역할이다 보니 끌렸고, 제가 좋아하고 존경하는 선배들과 함께하고 싶어서 선택했다"고 털어놓았다.
 
 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제작발표회.

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제작발표회. ⓒ MBC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