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에 시달리던 일본 여자 프로레슬러의 극단적 선택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악플에 시달리던 일본 여자 프로레슬러의 극단적 선택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일본의 여자 프로레슬러가 '악플'에 시달리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건이 발생해 일본 사회가 큰 충격에 빠졌다.

일본 NHK에 따르면 23일 프로레슬러와 방송인으로 활동하던 기무라 하나(22)가 도쿄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이날 새벽에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안녕'이라는 글을 남겼다.

기무라는 최근 남녀 6명이 셰어하우스(공유주택)에서 함께 생활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소셜미디어의 비난성 댓글에 시달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방송국은 성명을 내고 "갑작스러운 비보에 할 말을 잃었다"라며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기원한다"라고 밝혔다. 일본 사회에서는 자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일본의 여자 프로레슬러 나가요 지구사는 "말이란 때로 아주 날카로운 칼이 되어 사람의 마음 깊은 곳을 무참하게 찔러 망쳐 놓는다"라며 "소셜미디어라는 얼굴을 내밀지 않는 편리한 세상을 만든 도구, 편리한 도구는 무엇을 해도 되는가"라고 분노를 나타냈다.

미국의 여자 프로레슬러 테사 블랜차드도 "잔인한 사람들의 몰지각한 행동 때문에 동료를 잃었다"라며 "기무라는 열정을 가진 선수였다"라고 애도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는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는 트위터에 "유감스럽게도, 유감스러운 사람들 때문에 또 한 사람이 숨졌다"라며 "늘 말해왔듯 이는 집단 괴롭힘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누군가의 '안티'를 자처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만둬야 한다"라며 "다른 사람의 시간은 물론이고 당신 자신의 시간도 버리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삶을 낭비하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