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동 포스터

김복동 포스터 ⓒ 엣나인필름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지난해 영화 <김복동>의 해외상영회를 한다며 상영료 명목으로 1천300만원을 모금했으나 이를 배급사에 보내지 않고 정의연 자금으로 전용한 것으로 드러났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배급사 측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정의연은 지난해 8월 사회공헌 기부 플랫폼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복동 할머니를 소재로 한 영화 <김복동> 해외상영회를 위한 모금 활동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정의연은 목표액을 1천800만원으로 잡았고, '카카오 같이가치' 누리집을 통해 모금액은 10회에 걸친 상영료, 홍보물 제작, 영문 자료집, 전시물 제작 등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화 상영료(10회X150명 기준 필름제공료 1만달러) 1천300만원'이라고 통해 안내했다.
 
정의연은 국내 배급사와 협의를 통해 해외 순회 상영회에 대한 상영료를 면제받으면서 "상영료로 책정했던 1천300만원과 캠페인 진행 후 잔여 모금액은 향후 영화 <김복동> 해외상영회 및 2020년 정의연 해외 캠페인 예산으로 지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부 매체는 "처음에는 배급사에 상영료로 1천300만원을 지불하고자 모금을 했지만, 배급사가 상영료를 받지 않기로 해 정의연 예산으로 전용하기로 했다는 취지로 이해된다"면서, "하지만 그런 사실을 전혀 몰랐다"는 배급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전용 의혹을 제기했다.
 
정의연이 처음부터 배급사와 상의도 없이 해외 상영료를 책정해 모금한 뒤 역시 배급사와 상의 없이 상영료를 '셀프 면제'하고 자체 예산으로 전용한 셈이라는 것이다.
 
"'배급사 모르게'는 잘못된 정보"
 
 영화 <김복동>의 한 장면

영화 <김복동>의 한 장면 ⓒ 엣나인필름

 
이에 대해 배급사인 엣나인필름 정상진 대표는 소셜 미디어의 글을 통해 '배급사 모르게'를 강조한 언론 보도는 잘못된 정보라고 지적했다. 단지 10,000달러 모금은 처음 알게 됐다고 말했다.
 
정상진 대표는 전화통화에서 "정의연 해외 상영을 상영료 없이 허락해 준 것"이라며 "지난해 8월 중순 해외상영회가 기획되었고, 해외 상영료의 경우 우간다의 김복동센터 기금으로 하는 것으로 협의가 됐던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일반적으로 상영료를 300달러~500달러를 받는다. 정의연의 상영은 관객이 내는 관람료일 수도 있고 일부에서 내는 후원금일 수도 있는데, 아마도 두 개가 합쳐진 것 같다. 여기서 관람료와는 별개로 일부에서 내는 후원금(모금액)이 어느 정도 걷어졌든 배급사에게 보고할 의무는 없다"고 강조했다.
 
정의연이 상영을 통해 얼마의 수익을 올렸든 배급사가 알 수 없는 거고, 당장 알고 있어야 할 내용은 아니었기에 "몰랐다"고 말한 게 전부라는 것이다.
 
다만 "상영이 다 끝난 후에 국내 영화산업의 상도의상 어느 정도의 수입을 거뒀다고 배급사에 알려줘야 하는 것이고, 여기서 저작권자인 제작사와 협의해 어디에 기부할지를 정의연에 전달해주면 되는 것이다. 처음 해외 상영료의 경우도 우간다 김복동센터 기념관에 기부하기로 협의된 것이니 만큼, 추후 논의하면 되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상영이 진행 중인 상황이고, 아직 최종적으로 영화상영이 끝난 것이 아니기에 1만 달러든 2만 달러든 얼마를 모금했는지는 모르는 거고, 우리가 미리 알고 있어야 할 이유도 없다. 나중에 상영이 모두 종료된 후에 수익에 대해 들으면 되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화(독립영화, 다큐멘터리, 주요 영화제, 정책 등등) 분야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환영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