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용품인 '리얼돌' 응원으로 논란에 휩싸인 프로축구 FC서울 구단에 대해 프로축구연맹이 제재금 1억 원의 징계를 내렸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어 "FC서울의 행위가 K리그의 명예를 심각하게 실추했다"고 징계 이유를 밝혔다. 

FC서울은 지난 17일 무관중으로 열린 광주FC와의 홈 개막전에서 '마네킹 응원'을 도입했다. 무관중 경기로 진행 중인 리그 상황을 고려해 관중석에 사람과 흡사한 마네킹 수십 개를 배치하고 FC서울의 유니폼과 응원 피켓을 들게 한 것.

취지 자체는 나쁘지 않았다. 문제는 TV 중계와 사진으로 마네킹을 본 팬들이 성인용품점 리얼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애초 서울 구단은 마네킹을 납품한 회사가 성인용품 관련업체와 무관하며 마네킹도 성인용품이 아니라는 점을 사전에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논란은 계속 확산됐고 이들 마네킹 일부가 실제 리얼돌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줬다. 심지어 일부 마네킹이 들고 있는 피켓에 성인용품 업체와 모델명까지 버젓이 적혀있는 사실이 알려지자 비난의 목소리는 더욱 커졌다.
 
  17일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리얼돌로 추정되는 인형들이 설치돼 있다.

17일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리얼돌로 추정되는 인형들이 설치돼 있다. ⓒ 연합뉴스

 
결국 FC서울은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문을 게재하며 팬들 앞에 고개를 숙였다. 또한 마네킹 납품 업체가 구단을 속이고 리얼돌을 배치했다고 주장하며 경찰 수사까지 의뢰하면서 사건은 법적 공방으로 번졌다. 구단 내 업무 관련자들에 대해서도 대기 발령 등 문책 조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쉬운 것은 해프닝으로 끝날 수 있던 사건이 너무 커져 버렸다는 점, 그리고 사전에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사고였다는 점이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팬들의 스포츠 현장 직관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사람과 흡사한 마네킹을 배치해 분위기를 살려보겠다는 것은 충분히 생각할 수 있는 아이디어였다. 

아쉬운 젠더 감수성과 부주의한 검증

문제는 아쉬운 젠더 감수성과 부주의한 검증이었다. 국내에서 성상품화 논란이 치열한 리얼돌에 대한 찬반 양론이 엇갈리고 있기는 하지만 적어도 가족단위 팬들이 많이 찾는 야구장에는 어울리지 않는 물건이다. 백번 양보해서 구단 측이 성인용품인 것을 정말 몰랐다고 해도, 굳이 젊은 여성을 연상시키는 마네킹의 숫자가 남성형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는 점이나, 육안으로 봐도 인체를 그대로 재연한 마네킹을 응원도구로 배치하겠다는 발상부터가 문제다.

또한 고의가 아니었다고 해도 얼마든지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던 사고라는 사실은 바뀌지 않는다. 문제가 된 마네킹은 경기 당일 정오 이미 설치가 완료된 것으로 알려졌고 서울-광주전 경기 킥오프 시간은 오후 7시였다. 물건을 확인하고 문제가 있으면 철거까지 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있었지만, 최소한의 검증 시스템은 전혀 작동하지 못했다.

징계를 내린 연맹도 이 부분에서 FC서울 구단의 업무 처리에 매우 중대한 과실이 있다고 지적했다. 연맹 정관에는 음란하거나 퇴폐적인 내용으로 미풍양속을 해칠 우려가 있는 광고물을 경기장 등에 설치 혹은 방치할 경우 해당 구단의 승점 감점이나 제재금을 부과할 수 있는 규정이 있다.

FC서울은 K리그를 대표하는 명문이자 수도 서울을 연고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상징성과 파급효과가 큰 구단이다. 무엇보다 이 사건이 K리그나 한국 스포츠의 대외적 이미지에도 오점으로 남을 수 있다는 사실이 안타깝다. 리얼돌 사건은 영국 BBC 등 외신을 통해서도 자세하게 보도되며 세계적인 웃음거리가 되고 말았다. 

최근 코로나 사태로 전 세계의 프로스포츠가 일제히 중단되면서 오히려 정상적으로 리그 일정을 재개한 한국야구와 축구 등이 해외로부터 뜻밖의 관심을 받는 현상이 벌어졌다. 야구의 '배트 플립'이나, 사구후 투수가 타자에게 사과하는 한국식 예절, 축구에서 득점 이후 선수 간 접촉을 최소화한 '덕분에 챌린지' 세리머니 등은 외신에서도 호평을 받으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해외 중계가 확대되며 미국이나 유럽 문화와는 또 다른 'K스포츠만의 매력'에 빠져든 해외 팬들도 늘어나고 있다.

FC서울 구단만이 아니라 모든 스포츠 구단들, 그리고 각 구성원들 하나하나가 곧 자신들이 'K스포츠의 얼굴'이라는 책임감을 되새겨야 할 때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