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이 글에는 영화 <보이콰이어>의 주요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보이 콰이어

보이 콰이어 ⓒ the 픽쳐스

 
오랜 시간이 걸려 도착한 영화가 있다. 지난 2014년 <레드 바이올린>의 프랑수와 지라르 감독이 더스틴 호프만, 케시 베이츠, 데브라 윙거 등과 함께 만든 <보이 콰이어>가 지난 14일 개봉했다.  

알코올 중독인 엄마와 살아가는 스텟(가렛 워레잉 분)은 음악 시간에 뒷자리에서 엎드려 있었던 자신을 질타하는 선생님을 향해 '당신의 수업은 따분하며 당신은 아이들을 때린다'라는 내용이 담긴 노래를 선사하며 반항하는 소년이다. 자기 엄마의 험담을 하는 친구에게 쓰레기를 뒤집어씌우는 건 예사다. 얼굴엔 늘 불만이 드리워져 있고, 발에 걸리는 돌은 족족 걷어차 저만치 날아가게 한다.

반항아 스텟, 보이콰이어의 문을 두드리다 

하지만 집에 돌아온 스텟은 술에 절어 정신을 못 차리는 엄마를 살뜰하게 돌본다. 목욕물을 받아주고 스프를 끓이고, 엄마가 먹던 술을 버린다. 그러나 그런 스텟의 정성에도 불구하고 엄마는 세상을 떠나고 만다. 양육비를 부담하던 아버지는 스텟이 혼외 자식이라는 이유만으로 보육 시설로 보내려고 한다.

부모 없이 홀로 남겨진 스텟의 처지는 흡사 넷플릭스 <인간수업> 속 오지수의 조건과 같다. 하지만 홀로 살아가기 위해 범죄에 뛰어드는 오지수와 달리, 스텟에게는 기꺼이 손을 내밀어 주는 사람들이 있다. 스텟이 다니던 학교 교장 미스 스틸(데보라 윙거 분)은 '편애'라는 힐난을 무릅쓰고 스텟을 감싼다.

그는 스텟이 천부적인 목소리를 타고 났다며 학교에 국립 소년 합창단 보이콰이어를 초빙한 뒤 스텟에게 오디션 기회를 제공한다. 스텟은 그 자리를 박차고 나갔지만, 미스 스틸은 그의 아버지를 설득하여 보이콰이어 소속 단원들이 다니는 사립학교에 갈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준다.

입학 오디션이 열린 날, 보이콰이어 단장인 카르벨레 선생(더스틴 호프먼 분)은 스텟의 목소리에 눈시울을 붉히지만, 그의 불손한 태도를 이유로 입학을 반대한다. 스텟을 우여곡절 끝에 입학을 하지만, 나이도 많고 악보조차 볼 줄 모르며 자신을 배척하는 학교 분위기에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다. 그럼에도 스텟은 보이콰이어 단원들의 노래를 들으며 점점 일원이 되기를 갈망하게 된다.

하지만 쉽지 않다. 그의 목소리를 알아본 율리 선생은 기회를 주지만 목소리 외에 음악적 기초를 쌓지 못한 스텟은 늘 '맨 땅에 헤딩'하는 처지다. 

카르벨레 선생님 스텟에게 손을 내밀다
 
 보이 콰이어

보이 콰이어 ⓒ the 픽쳐스


입학 때부터 스텟을 눈엣가시처럼 여겼지만 일찍이 그의 재능을 알아본 카르벨레 선생님은 흡사 <위플래쉬>의 플랫처 선생처럼 스텟을 몰아붙인다. 플랫처 선생처럼 위악적이지는 않지만, 그 누구보다 음악적 완벽함을 추구하는 카르벨레 선생님은 스텟이 자신의 재능을 스스로 일깨워내고 단련해 나갈 수 있도록 강하게 가르친다. 동시에 지금까지 스텟이 살아왔던 '독불장군'식의 일탈적 태도를 버리지 않고서는 무대에서 조명을 받으며 일사분란하게 움직이고 노래하는 보이콰이어의 일원이 될 수 없다는 사실을 끊임없이 주지시킨다. 

놀라운 속도로 발전에 발전을 거듭한 스텟은 합창단의 솔로를 맡을 정도로 성장하지만 그런 만큼 동료 단원들의 시기도 커진다. 솔로 무대에서 악보가 사라지고, 또 다시 이미 세상에 없는 엄마가 그의 발목을 잡는다.

스텟처럼 자신의 불뚝하는 성정을 누르지 못해 기회를 잃었던 쓰라린 기억을 가진 카르벨레 선생님은 일탈적 행동을 한 스텟에게 자신의 과거를 들려주며 기회와 책임의 의미를 일깨운다. 그런가 하면 뒤에선 기지를 발휘하여 학교에서 쫓겨날 처지에 놓인 스텟의 방패막이가 되어준다. 또한 스텟으로 인해 자신의 가정생활이 파괴될까 두려워 찾아온 아버지를 돌려세운다.

카르벨레 선생님의 엄격하지만 따스한 지도로 스텟은 비로소 그간 자신을 얽어맸던 상실감을 떨치고 진심으로 학교에 남고 싶음을 호소하기에 이른다. 드디어 보이 소프라노로서 최고의 난이도이자, 최고의 영예인 3옥타브 '레'의 경지를 펼칠 수 있는 '메시아'의 독주 파트를 맡을 기회가 찾아오는데...
 
 보이 콰이어

보이 콰이어 ⓒ the 픽쳐스


영화 <보이콰이어>는 천부적인 목소리를 지닌 스텟이 미스 스틸, 카르벨레 선생님 등 따스한 손을 내민 어른들의 도움을 받아 보이 콰이어의 아름다운 보이 소프라노로 빛을 발하는 모습을 담았다. 작품은 이 '음악적 성취'만으로도 이미 음악적이면서도 교육적인 성과를 거둔다. 교실 책상 위에 올라가 발을 구르며 자신의 재능을 낭비하던 소년이 다수의 관중 앞에서 아름다운 목소리를 뿜어내는 장면은 감동적이다.

하지만 <보이콰이어>는 거기서 한 발 더 나아간다. 공연 후 이상 증세를 겪는 스텟이 그 상황에 어떻게 대처하는지 잘 보여준다. 스텟은 현실에 안주하거나 편한 선택을 하기보단, 자신에게 열린 또 다른 기회를 선택한다. 자신의 편이 되어주고 자신에게 손을 내밀어 준 스승들의 가르침 덕분에 스텟은 기꺼이 또 다른 인생의 길에 설 준비가 된 것이다. <보이콰이어> 속 선생들은 스텟에게 무엇을 가르치기보단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길을 안내해줬다. 이는 음악 영화 이상의 감동을 준 <보이콰이어>의 가르침이기도 하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