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여성 시민군 조명한 SBS 스페셜 <그녀의 이름은>

5.18 여성 시민군 조명한 SBS 스페셜 <그녀의 이름은> ⓒ SBS

   지난 17일 < SBS 스페셜 >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이하여, 그간 잘 알려지지 않았던 여성 시민군들의 활약을 조명하는 '그녀의 이름은'을 방영해 눈길을 끌었다. 

5.18 당시 남성 시민군들과 함께 항쟁의 최전선에서 목숨 걸고 싸웠지만, 어느 순간 잊힌 여성 시민군의 이름들. 성별을 떠나 광주민주화운동에 참여했던 시민군들의 활약이 재조명된 것도 얼마 되지 않았기에, 지금이라도 적극적인 저항 주체 세력으로 여성 시민군들이 조금씩 거론되는 것도 다행이라고 해야할까.

"여자가 극성맞게 (민주화투쟁에 참여했다고) 나를 이상하게 보는 눈은 있더라고. 위험한데 그렇게 다니는 네가 정상은 아니지 않느냐. 여자가 총 쏘고 시체들 널려있고 난리 통에 나가서 그리고 끝까지 그러고 다녔다는 게…"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만 16살의 나이에 시민군에 참여했던 박미숙씨는 자신과 함께 붙잡힌 여성 시민군들 대부분이 남성 시민군과 다르게 자신을 드러내길 꺼렸다고 토로했다. 이어지는 장면에 인터뷰이로 등장한 김태종씨는 수많은 여성들이 민주화투쟁 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면서 여성 시민들이 대중 앞에서 성명서를 읽는 등 민주화를 촉구하는 자료화면들이 존재하지만, 제대로 조명되지 않은 현실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저는 불의를 보면 못 참아요. 다들 이렇게 안 좋은 상태인데 제가 편히 있으면 쓰겠어요? (중략) 나라에 진짜 애정을 갖고 저도 같이 왜 못해요? 남학생들과 같이 데모하죠. 목이 터져라 외쳤어요." 

당시 총기탈취 시위대에 가담 했던 남민아씨는 합류를 거부하는 남성 시민군들에 맞섰던 이유를 밝혔다. 여성이란 이유로 물러서고 싶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정작 그녀의 투쟁력을 꺾어버린 것은 시위대 차량 전복으로 큰 부상을 입은 딸을 본 어머니의 질책과 힐난이었다. 

"크게 다친 저를 보자마자 어머니가 하시는 말씀이 '너 시집 못 가겠다', 딱 그러시는 거예요. 엄마가 미웠어요. '왜 너는 왈패같이 그렇게 사내애처럼 나다니느냐. 나다니다가 네가 잘못해서 맞았지 않았나.' 그런 식으로 말씀을 하시더라고요. 그 때 엄마 말씀하신 것이 뼈에 박혔어요. 진짜로, 진짜 박혔어요." 
 
 [리뷰] 5.18 여성 시민군 조명한 SBS 스페셜 <그녀의 이름은>

[리뷰] 5.18 여성 시민군 조명한 SBS 스페셜 <그녀의 이름은> ⓒ SBS

 
그 뒤로 남민아씨는 5.18에 참여했던 이력을 어느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고, 40년간 혼자만의 비밀로 간직하며 속앓이를 해야했다. 특히 '여성은 사회 운동을 했다는 사실을 드러내면 안 되다'는 편견에 맞서야 하는 부담까지 더해지며 여성 시민군들의 존재를 더욱 위축 시켰던 것은 아닐까. 

"여학생들이 남학생들과 뭔가를 한다고 하면 경찰이나 공안 세력들은 마치 문란한, 이상한 식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있었고요. 여성 운동가를 심문할 때 정말 심한,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해 가면서 감히 여자가 집구석에 처박혀 있지 어디 나와서… 이런 분위기가 팽배했죠.(안진 전남대 교수)" 

2020년, 여전히 현재진행형인 5.18

이날 방송에서 시청자들을 가장 분노하게 만들었던 장면은 1989년 5.18 청문회 당시 주남마을 버스 총격사건의 유일한 생존자로서 청문회 증인으로 나온 홍금숙씨에게 공개적으로 언어 성폭력을 가했던 유수호 당시 민정당 의원의 만행이었다. 

"증인 결혼했습니까? (중략) 앞으로 결혼할 생각은? (중략) 기왕 결혼 하려면 경상도 남자와 좀 결혼을 해서 이 쓰라린 상처를 아물게 하는데 증인이 그런 역사적인 사명. 그런 씨앗을 한 번 심어줄 용의는 없는가?" 

놀랍게도 이건 실제 일어난 일이었고, 그렇게 5.18에 참여했던 여성들은 자신들의 활동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지 않았던 현실에 더욱 고립 되어야만 했다. 5.18을 이끌었던 주역들이지만 여성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차별에 막혀 그 공로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했던 존재들. 때문에 5.18에 참여했던 여성 시민군들을 거론하며 그녀들의 이름을 찾아주고자 했던 < SBS 스페셜 > '그녀의 이름은'편은 여러모로 화제가 될 수밖에 없었다. 
 
 [리뷰] 5.18 여성 시민군 조명한 SBS 스페셜 <그녀의 이름은>

[리뷰] 5.18 여성 시민군 조명한 SBS 스페셜 <그녀의 이름은> ⓒ SBS

 
물론 그간 잘 알려지지 않았던 여성 시민군들의 존재를 담기에는 분량이 짧았고 5.18에 참여했던 여성 시민군들의 활약과 의의를 남성 화자의 시선에서 해설하고 평가내리는 방송의 한계 또한 분명했기에 아쉬움이 아예 없진 않았다. 하지만 이날 방송을 계기로 5.18 당시 여성 시민군들의 활약이 재조명되고 그녀들을 향한 관심이 더욱 커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1980년 5월의 광주에서 용감하게 싸웠던 여성들의 이름을 기억하고 그녀들의 시선에서 광주항쟁을 바라보는 것.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40주년을 맞은 2020년에도 여전히 끝나지 않은 현재진행형 역사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로 지금 여기에서 여성의 눈으로 세상을 보고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