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중 대신 마네킹 17일 오후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에 앞서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FC서울 측에서 준비한 응원 마네킹이 설치되어 있다.

▲ 관중 대신 마네킹 17일 오후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에 앞서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FC서울 측에서 준비한 응원 마네킹이 설치되어 있다. ⓒ 연합뉴스

 
프로축구 FC서울이 2020년 K리그1 홈 개막전과 관련 뜬금없는 '성인용품' 논란에 휩싸였다. 서울은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홈경기에서 관중석에 대형 카드섹션과 마네킹 관중을 배치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 경기를 진행하는 K리그에서 썰렁한 관중석을 대체하고 응원 분위기를 띄우겠다며 내놓은 아이디어였다.

문제는 TV 중계를 통하여 경기를 지켜본 팬들 사이에서 서울 관중석이 배치한 마네킹이 마치 성인용품을 연상시킨다는 지적이 쏟아진 것. 사람과 흡사하게 만들어진 정교한 외형과 체격을 볼 때 이른바 '리얼돌'로 알려진 성인용 마네킹을 쓴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리얼돌의 국내 수입 여부를 두고 '성상품화'와 '사생활의 자유'를 둘러싼 거센 찬반양론이 벌어졌을만큼, 리얼돌은 민감한 소재다. 

심지어 경기가 진행되는 동안 '누리꾼 수사대'가 마네킹이 들고 있는 응원 피켓에 리얼돌을 취급하는 매니지먼트사와 함께 모델이 된 BJ(인터넷방송 스트리머)의 이름이 게재된 사실을 밝혀내면서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번졌다. 결국 이 장면은 국내 SNS나 커뮤니티는 물론 외신에까지 보도되며 큰 화제를 낳았다. 서울은 이날 광주를 1-0으로 꺾으며 첫승을 신고했지만 팬들의 관심사는 더 이상 서울의 경기력이나 결과가 아니었다.

FC서울 사과에도, 팬들 반응은 싸늘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되자 FC 서울 구단은 결국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서울은 "이날 설치된 마네킹들은 의류나 패션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OO'이라는 회사에서 제작했고, 제품을 소개받는 과정에서 몇 번이고 성인용품이 아니라는 확인과정을 거쳤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에서 BJ를 관리하는 모 업체에 기납품했던 마네킹 중 되돌려받은 일부 제품들을 이날 경기에 설치하는 과정에서 성인제품과 관련이 있는 해당 업체의 이름과 이들이 관리하는 특정 BJ의 이름이 들어간 응원문구가 노출이 됐다. 이 부분을 구단 담당자들이 세세하게 파악하지 못한 점은 변명없이 저희의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아울러 "코로나 시대에 무관중으로 경기가 열리는 만큼 조금이라도 재미있는 요소를 만들어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고자 하는 의도"였다고 밝히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서울을 사랑하고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죄송스러운 말씀을 전하고, 향후 재발 방지에 대한 노력도 게을리 하지 않겠다"고 글을 마무리지었다.
 
관중 대신 마네킹  17일 오후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에 앞서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FC서울 측에서 준비한 응원 마네킹이 설치되어 있다.

▲ 관중 대신 마네킹 17일 오후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에 앞서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FC서울 측에서 준비한 응원 마네킹이 설치되어 있다. ⓒ 연합뉴스


서울의 성인용품 마네킹 응원 논란은 한마디로 아이디어 자체는 기발했지만 충분한 '사전 검증'과 '대중적 감수성'이 모두 부족했던 섣부른 기획이 만들어낸 참사라고 할만하다. 서울은 무관중 경기 시대를 맞이하여 다양한 디지털 마케팅과 이벤트를 적극적으로 시도하는 있는 구단 중 하나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의도였다고 해도 대중의 공감을 끌어내지 못하는 기획은 역풍을 맞을 수밖에 없다. 서울 구단은 해당 경기에 사용된 마네킹이 성인용품과 관련이 있는 줄 몰랐다고 밝혔지만, 팬들은 이 해명을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서울의 주장과 달리 마네킹을 제공한 업체가 애초에 성인용품을 전문으로 다루는 쇼핑몰이었고, 수량이 부족해 타 업체로부터 대여했다는 마네킹도 실제는 동일한 자회사의 제품이었다는 의혹도 다시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사실을 알고서도 강행했다면 팬들을 두 번 기만하는 것이다. 설령 진짜 모르고 했다고 해도 서울같은 대형 구단이 국내 축구팬은 물론 해외에서도 지켜보는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최소한의 검증 작업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한편 성인용 인형 여부와는 별개로 마네킹 응원에 여성 마네킹을 의도적으로 많이 배치한 것도 지적을 받고 있다. 남성형 마네킹도 있었지만 이날 관중석에는 화려한 패션과 가발로 치장하여 응원 피켓을 들고있는 여성 마네킹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어떤 시각으로 보느냐에 따라 여성 응원단의 역할에 대하여 충분히 편견을 조장하거나 오해를 살 수도 있는 대목이다.

K리그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성공적인 방역을 통한 개막과 안정적인 무관중 경기 진행, 해외 중계 확대 등으로 전 세계 축구팬들에게 'K스포츠의 매력'을 알리는 모범사례가 되어가고 있다. 하지만 이번에 세련되지 못한 이벤트 기획이 만들어낸 해프닝으로 인하여 졸지에 우스꽝스러운 이미지를 해외에 남기게 됐다.

해외 축구팬들은 이 사건은 과연 어떻게 받아들일까? K리그는 참으로 변화무쌍하고 예측불허의 사건들이 벌어지는 곳이라고 생각하지 않을까?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