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강원FC와의 올시즌 첫 경기에서 무기력한 패배를 맛본 서울의 선택은 변화였다. 최용수 감독은 광주FC와의 2라운드 경기를 앞둔 기자회견에서 "경기에 나서지 못해 배고픈 선수를 내보내겠다. 과감하게 가능성 있는 선수들을 넣을 것"이라고 말하면서 변화를 암시하는 발언을 했다.

그리고 맞이한 광주와의 경기에서 서울의 라인업은 크게 바뀌었다. 지난 강원전에서 출전한 주세종, 알리바예프가 선발에서 제외된 가운데 이적생 한찬희, 한승규가 선발로 나섰고, 왼쪽 윙백에 김한길이 출전하는 등 지난 강원전에 비해 4명의 선발명단이 바뀌었다.

그런 변화 속에 서울은 승리를 따냈다. 서울은 17일 저녁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20' 2라운드 광주와의 경기에서 1-0의 승리를 거두고 올시즌 리그 첫 승을 기록했다.

한찬희-한승규, 이적생이 만들어 낸 결승골

최용수 감독은 광주전을 맞아 주세종, 알리바예프 대신 이적생 한찬희, 한승규를 투입하면서 변화를 줬다. 이유로는 중원에서 기동력과 기술, 패스웍을 바탕으로 한 공격전개를 통해 공격진에 기동력이 떨어지는 박주영과 아드리아노의 단점을 보완하고자 한 것이다.

하지만 이들의 전반전 활약은 다소 아쉬웠다. 광주가 3백을 바탕으로 수비와 미드필드 사이의 간격을 좁게 가져가면서 두 선수가 활약할 수 있는 공간을 내주지 않았고 이로 인해 두 선수가 포진한 중원싸움에서 광주에게 밀린 것이 원인이었다. 결과적으로 한찬희와 한승규에서 시작되는 양질의 패스공급이 나오지 않으면서 서울의 공격은 측면에서 크로스를 바탕으로 한 공격이 다수였다.

전반전엔 상대의 압박에 고전하며 원하는 플레이를 펼치는데 애를 먹은 두 선수는후반 19분 결실을 맺었다. 상대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볼을 잡은 한승규가 뒤에 위치해있던 한찬희에게 패스를 내주자 한찬희는 한 번의 볼 트래핑 이후 곧바로 슈팅을 시도했고 한찬희의 슈팅은 그대로 골문을 가르며 서울이 1-0으로 앞서나갔다.

이 득점상황에서 패스를 내준 한승규의 판단도 좋았지만 한찬희의 슈팅기술이 상당히 돋보였다. 한찬희가 패스를 받는 장면에서 순식간에 광주의 선수 3명이 한찬희의 주변을 둘러 싸면서 공간을 내주지 않고자 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 상황에서 한찬희는 반박자 빠르게 슈팅을 시도했고 슈팅이 발등에 제대로 맞으면서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두 선수가 결승골을 합작하면서 최용수 감독의 결단이 적중했음을 보여줬다. 특히 한찬희는 지난 2월 멜버른과의 AFC 챔피언스리그(ACL) 경기에서 서울 데뷔전을 치를 당시에도 양질의 패스공급과 날카로운 중거리슛을 선보이면서 기대를 갖게 만들었다. 주세종의 경기력 저하로 중원에서의 주전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함께 선발로 출전한 한승규 역시 한찬희와 마찬가지로 부지런한 움직임을 보였다. 

여전히 미흡했던 공격진의 활약

광주전에서 서울이 눈여겨 봐야 할 부분은 공격진이었다. 서울은 지난시즌 공격수로 포지션을 변경해 성공적으로 안착한 박동진이 25일 군 입대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다음달이면 임대 계약이 만료되는 페시치의 거취역시 불투명한 상황. 특히 박동진의 이탈은 서울의 전력손실을 의미하기에 공격진 조합을 찾기 위해 서둘러야 한다. 

이미 박주영이 공격진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남은 한 자리에 대한 최용수 감독의 카드는 아드리아노였다. 그러나 아드리아노는 광주와의 경기에서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물론 시작은 좋았다. 아드리아노는 전반 1분만에 박주영의 패스를 받아 슈팅을 시도해 이른시간 득점을 노렸다. 그러나 아드리아노의 발을 떠난 슈팅은 힘 없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면서 득점기회를 놓쳤다. 이어 전반 35분에는 오스마르의 크로스를 받아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골문을 살짝 빗나가며 역시 득점에 실패했다.

그리고 아드리아노의 활약은 그것이 전부였다. 무엇보다 아드리아노의 활약이 아쉬운 대목은 전반 25분이었다. 전반 25분 박주영의 패스를 받은 아드리아노는 드리블 돌파를 시도해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만들어내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돌파 상황에서 스피드가 너무 늦은 탓이었을까, 측면에서 빠르게 수비로 들어서던 광주 수비수 아슐마토프의 태클에 막히면서 기회는 무산됐다.

광주전에서 최용수 감독이 기용한 한찬희와 한승규는 결승골을 합작하며 서울에게귀중한 승점 3점을 선물해줬다. 하지만 아드리아노가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면서 서울의 공격진 고민은 여전히 해결되지 못한 채 숙제를 남기게 됐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