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에서 오지수를 연기한 배우 김동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에서 오지수를 연기한 배우 김동희. ⓒ 앤피오엔터테인먼트


지난달 29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은 20대 배우들의 연기가 돋보이는 드라마다. <인간수업>에서 극의 중심을 이끌어가는 주인공은 오지수 역의 배우 김동희로, 그는 2018년 웹드라마 <에이틴>으로 데뷔해 드라마 JTBC < SKY캐슬 >과 JTBC <이태원 클라쓰>에 연이어 출연하며 짧은 시간에 주목받은 라이징 스타다.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고등학생들이 그로 인해 돌이킬 수 없이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 <인간수업>의 배우 김동희와의 인터뷰가 7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됐다.

나에게 저런 얼굴이 있었나... 깜짝 놀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에서 오지수를 연기한 배우 김동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에서 오지수를 연기한 배우 김동희. ⓒ 앤피오엔터테인먼트

 
부모로부터 방치되어 혼자 살아가는 고등학생 오지수는 대학 등록금을 마련하겠다는 일념으로 범죄에 가담한다. 언뜻 보면 악한 인물 같지만 한 편으로는 어수룩해 보이기만 하는, 미묘한 얼굴의 오지수. 이런 인물을 연기한 김동희는 불안하고 복잡한 심경의 10대를 연기하기 위해 사력을 다했다. 작년 8월에 이 작품의 촬영을 마쳤다는 그는 자신도 넷플릭스를 통해 호기심을 갖고 최근 즐기면서 작품을 봤고, 감독님을 비롯한 스태프들의 노고로 만족스러운 작품이 나온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오지수는 분명 범죄 가해자이며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는 인물이다. 이런 인물을 연기하면서 특별히 유의했던 점이 있을까. 이 질문에 김동희는 "지수에 너무 빠지지 않으려고 했다"며 "이해하려고 애썼지만 이해할 수 없어서 벽에 부딪친 적도 많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지수에 온전히 다 이입되지 않으려고 했다. 저 자신도 관찰자 입장에서 지수를 바라보려고 했고 시청자분들도 그러시면 좋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지수에 완전히 이입해서 이 드라마를 보면 찝찝한 감정을 느낀다. 내가 연기했지만 나 역시도 그런 감정을 느끼고, 그게 틀린 감정이 아닌 것 같다. 그 찝찝함이 이 드라마가 전달하려는 메시지와 닿아있다고 생각한다. 찝찝함을 느끼는 게 맞다." 

오지수를 연기하면서 새롭게 발견한 자신이 있을까. 이 물음에 그는 "촬영한 걸 보고 나한테 저런 얼굴이 있구나 하고 깜짝 놀랐다"며 "내가 아닌 것 같고, 나같지 않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었다. 살면서 처음 느끼는 감정이었고, 처음 보는 얼굴을 본 것 같다"고 대답했다. 

N번방 등 사이버 성범죄에 대한 생각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에서 오지수를 연기한 배우 김동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에서 오지수를 연기한 배우 김동희. ⓒ 앤피오엔터테인먼트

 
지난해 8월에 <인간수업>의 촬영을 마치고 이후 2020년에 터진 N번방 사건을 보고 김동희는 놀랐다고 했다. 실제 사건인 사이버 성범죄와 드라마 상의 범죄가 맞닿아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김동희는 N번방 사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질문에 그는 "있어서는 안 될 사건들이 터진 걸 보고 놀랐다"며 "범죄를 저지른 분들이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인간수업>을 보시는 어른들이 청소년에게 더 관심을 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게 1순위인 것 같다"고 소신을 밝혔다.  

선과 악이 공존하는 지수를 어떻게 표현했는지도 궁금했다. 이 질문에 김동희는 다음처럼 답했다. 

"지수를 연기할 때 이기적인 마음으로 했다. 내 꿈과 목적을 위해서 달려가는 친구고, 사회성이 없는 아이다. 이런 성격에 집중하려고 촬영 현장에서 조용히 있기도 했다. 지수가 학교에서는 모범생일 수 있지만 알고 보면 자기의 목적의식이 뚜렷하지 않나. 그걸 이루기 위해서 꿈의 가격을 정해둔 친구다. 모범생 지수와 범죄를 저지르는 지수, 둘 사이 이중성에서 오는 어려움은 크지 않았다. 학교와 개인의 공간으로 영역을 나누니까 확실히 구분은 됐다."

자칫하면 범죄자에 정당한 서사를 부여해 범죄를 미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이 드라마에 쏠리고 있다. 이에 관해 김동희는 "지수에게 이입이 됐다가 빠져나오고, 규리한테 이입이 됐다가 빠져나오기도 하고 저는 그렇게 보게 된다"며 "어떤 인물에 온전히 이입을 하지 않게끔 중간 중간에 이입을 막는 장치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이런 장치를 통해 드라마가 주는 메시지가 잘 전달되지 않았나 싶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앞서 말했듯 "(온전한 이입이 아닌) 관찰자 입장에서 인물들을 봐 달라"고 다시 한 번 당부하기도 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인간수업> 스틸 컷

넷플릭스 오리지널 <인간수업> 스틸컷 ⓒ 넷플릭스


끝으로 <인간수업>의 메시지는 무엇이라고 그는 생각할까. 할 말이 많은 듯 김동희는 생각에 잠긴 후 "생소하지만 현실일 수도 있는 일, 무관심 속에서 분명히 어딘가에서 일어나는 나쁜 일들을 그리는 작품"이라며 운을 뗐다.

이어 22살인 그는 "나도 성인이 된 지 얼마 안 됐다"며 "나의 청소년 때를 생각해보면 내가 어른이라고 생각하고 행동했다. 지수를 연기할 때도 그렇게 했다. 10대는 판단력이 확실하지 않아서 어른들의 보호와 관심이 더 필요하다는 걸 찍으면서 많이 생각했다"고 말했다. 

"우리 드라마를 보고 어른들이 더 많은 생각을 할 것 같다. 있어서는 안 될 범죄를 일어나지 않게 하는 마음이 1순위였고, 최근 일련의 범죄들을 보면서 더욱 그런 확신이 들었다.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청소년들에게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는 게 이 드라마의 주된 메시지 같다." 

끝으로 시즌2에 대한 질문에는 "저도 시즌2가 만들어질지 아직 들은 게 없다"며 "만약 시즌2가 이어진다면 저는 무조건 출연하겠다"고 대답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에서 오지수를 연기한 배우 김동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에서 오지수를 연기한 배우 김동희. ⓒ 앤피오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