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벙글쇼>의 DJ 강석(왼쪽), 김혜영 씨가 6일 상암 MBC 본사에서 열린 강석, 김혜영의 싱글벙글쇼' 감사패 수여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싱글벙글쇼>의 DJ 강석(왼쪽), 김혜영 씨가 6일 상암 MBC 본사에서 열린 강석, 김혜영의 싱글벙글쇼' 감사패 수여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MBC

 
지난 1973년부터 방송한 MBC 표준FM의 간판 프로그램 <싱글벙글쇼>가 오랫동안 함께한 DJ와 이별한다. 1984년부터 36년째 매일 라디오 부스를 지킨 강석과 1987년부터 33년째 함께한 김혜영이 오는 10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싱글벙글쇼>에서 내려온다.

<싱글벙글쇼>는 라디오 시사 풍자 프로그램의 초석을 닦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제5공화국 당시부터 우회적으로 시사풍자 코너를 마련해 청취자들의 막힌 속을 뚫어줬다. 뒤이어 SBS와 tbs에서도 성대모사를 앞세운 <와와쇼>나 < 9595쇼 >를 편성해 청취자들에게 블랙 유머를 전달하기도 했다.

요절복통 웃음도, 웃다 다시 씁쓸하기도

나른하고 지루할 수 있는 정오를 웃음으로 깨우는 라디오 프로그램은 많지만, 반대로 <싱글벙글쇼>만한 역사를 가진 프로그램을 찾기는 어렵다. <싱글벙글쇼>는 서울 지하철이 첫 삽을 뜨기도 전인 1969년, 당시 석유공사가 스폰서로 참여했던 <유공쇼>, 그리고 <코끼리쇼>를 거쳐 1973년 지금의 이름을 찾았다.

맨 처음 송해씨와 코미디언 이순주씨가 진행했던 <싱글벙글쇼>는 프로그램 시작부터 콩트를 활용한 시사풍자 등을 음악과 곁들였다. 특히 1975년부터는 '퀴즈 코너'를 통해 세탁기, TV를 증정하는 등 어려웠던 시절 서민들에게 뜻밖의 선물로 기쁨을 안기기도 했다.

최장수 진행자인 강석과 김혜영이 부스에 처음 자리를 잡고 앉았을 때는 프로그램이 격동의 현대사 속을 관통하고 있었다. 두 명의 콤비가 자리 잡은 지 1년 만에 88 서울 올림픽이 열려 '싱글벙글 올림픽쇼'를 여는가 하면, 매일의 뉴스를 재미있게 해설하고 청취자들의 사연을 받아 전화로 연결하는 등 라디오의 틀 안에서 공감과 소통을 시도했다.

그중 백미는 시사 풍자에 있었다. 6월 항쟁 이후 시사풍자가 '해금'되자 '88 돌도사'라는 코너가 생겼다. 여기서 강석은 성대모사를 활용해 당시 정치지형을 가감 없이 풍자했다. 다소 어려울 수 있는 정치를 스포츠에 비유한 '스포츠가 좋아요'라는 코너도 청취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MBC 라디오 <싱글벙글쇼>의 배너 사진.

MBC 라디오 <싱글벙글쇼>의 배너 사진. ⓒ MBC

 
지금까지 싱글벙글쇼를 이끌어 온 두 개의 기둥은 '청취자와의 공감'과 '통렬한 시사풍자'에 있었다. 사연과 전화연결을 통해 청취자와 깊이 공감했다. 그리고 라디오에 귀를 맡긴 서민들을 위해 쉽게 정치를 비유하고 풀어내며 막힌 속을 뻥 뚫어줬다. 

코너의 경계가 확실하고, 다소 예스러운 콩트가 가득한 라디오 프로그램이 현재까지 명성을 이어온 데는 진행자 강석과 김혜영의 헌신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 각각 36년간, 33년간 부스를 떠나지 않고, 심지어는 신혼여행 때도 이원 생중계를 한 이들의 노력과 청취자를 향한 진심이 지금까지의 역사를 만들어 온 것이다.

이런 <싱글벙글쇼>의 계보는 후배 프로그램으로 이어졌다. SBS는 1990년 개국 당시부터 시사풍자 프로그램인 <와와쇼>를 만들어 한동안 진행했고, tbs교통방송 역시 < 9595쇼 >를 만들어 청취자들에게 웃음을 주고 있다. 후배 DJ인 최양락도 MBC에서 한동안 개그와 풍자, 성대모사를 곁들인 <재미있는 라디오>를 진행했었다.

분위기 쇄신 위해 새로운 진행자 기용

하지만 역사가 언제까지 지속될 수는 없는 법. MBC는 분위기 쇄신을 위해 팟캐스트를 통해 인기를 끈 정영진씨와 가수 배기성씨를 기용, <싱글벙글쇼>의 명성을 이어가려고 한다.  

MBC에서 새로운 진행자가 나선다며 보도자료를 낸 것이 지난 6일. 그리고 청취자들이 진행자 교체의 소식을 들은 시점 역시 6일, 진행자들의 입을 통해서였다. 36년, 일수로만 따지면 1만 3천여 일을 함께했던 진행자와 청취자에게 이별을 위한 준비시간은 짧기만 하다. 

일부 청취자들은 반발하기도 했다. "중학교 때부터 들었던 라디오 프로그램을 중학생 아들을 둘 때까지 들었는데, 겨우 5일 전에 알려주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라는 반응부터 "싱글벙글쇼가 이대로 끝나면 이제 MBC 라디오를 끊겠다"는 격앙된 반응까지 나올 정도.

대부분의 청취자들은 라디오를 일상이자 친구처럼 곁에 두고 매일 듣는다. 30여 년을 함께 한 프로그램이라면 더욱 그렇다. 그런 점에서, 이번 <싱글벙글쇼> 개편과정에서 청취자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해 보이는 건 어쩔 수 없다.

김혜영 DJ는 인터뷰에서 "방송사에서 한 달 전 알려줬다"며 사전에 두 DJ의 하차가 예정되어 있었음을 알렸다. 최소 한 달 전부터라도 남은 시간 동안 청취자들이 라디오에 더 집중할 수 있게, 그리고 후임 DJ를 기꺼이 맞이할 수 있게 시간을 줬다면 어땠을까.  

물론 MBC는 두 DJ에게 골든마우스와 감사패를 수여하는 등 예우를 갖췄다. 라디오 프로그램에서의 정든 진행자 하차가 '끝'이 아닌 '시작'이 될 수 있음을 앞으로는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교통 기사도 쓰고, 스포츠와 여행까지, 쓰고 싶은 이야기도 쓰는 사람. 그러면서도 '라디오 고정 게스트'로 나서고 싶은 시민기자. 그리고 자칭 교통 칼럼니스트. - 부동산 개발을 위해 글 쓰는 사람 아닙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