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브로드웨이의 유명 배우인 닉 코더로(41)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합병증으로 오른쪽 다리 절단 수술을 받았다고 19일(현지시간) CNN 방송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코더로의 아내 어맨다 클루츠는 전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같은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코더로는 2014년 뮤지컬 '브로드웨이를 쏴라'로 토니상 최우수 배우 후보에 올랐고, 비평가 그룹이 선정하는 외부비평가상을 받은 브로드웨이 스타 가운데 한명이다.

지난 1일 폐렴 증상으로 로스앤젤레스 한 병원에 입원한 코더로는 첫 검사에서 코로나19 음성으로 나왔지만, 세 번째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병세가 급속도로 악화했다.

코더로는 최근에는 오른쪽 다리에서 피가 굳는 혈전 현상이 발생했고, 혈전 응고 억제제를 투여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혈압 상승과 내장 출혈의 부작용을 보여 결국 다리 절단 수술을 받았다.

클루츠는 "남편의 건강이 매우 약한 상황에서 큰 수술을 받았다"며 "부디 남편이 안정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코더로의 친구들은 병원 비용을 대고 휠체어를 마련하기 위해 35만달러(4억2천500만원)를 목표로 인터넷 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를 통해 모금 운동을 시작했으며, 현재까지 28만9천달러(3억5천100만원)를 모금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