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제73회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의 개최 여부가 한층 더 불투명해졌다.

칸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6월 말, 7월 초 개최 방안도 불가능하게 됐다"면서 "올해 영화제가 본래의 형태대로 개최되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영화제를 다른 방식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올해 영화제는 어떤 방식으로든 현실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화제를 아직 취소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어떤 형태로 영화제를 열 것인지에 대해서는 논의를 거쳐 조만간 발표하기로 했다.

올해 칸 영화제를 오프라인에서 한 자리에 모여서 진행하는 기존 방식이 아닌 버추얼(온라인) 형식으로 개최하는 방안도 가능한 대안의 하나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런 방식에 대해 티에리 프레모 집행위원장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그 가능성을 일축한 바 있다.

원래 올해 칸 영화제는 5월 12∼23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프랑스 정부가 지난달 17일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전국적인 이동제한령을 발령하면서 6월 말 또는 7월 초로 미뤄졌다.

그러나 전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대국민 담화에서 이동제한령을 내달 11일까지 연장을 발표하면서 대규모 축제나 행사를 최소 7월 중순까지 열지 못하도록 했고, 칸 영화제 일정에도 또다시 차질이 빚어졌다.

1946년 시작한 칸영화제는 1948년과 1950년 재정적인 문제로 아예 열리지 못했고, 1968년에는 프랑스 5월 학생운동(68혁명)의 여파로 영화제 도중 행사가 취소된 적이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