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이 기사엔 영화의 스포일러가 포함돼 있습니다.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를 보고 나오면 아마도 누구나 영화의 엔딩 노래를 흥얼거리게 될 것이다. '남자도 없고, 아이도 없고, 집도 없고, 돈도 없다는데' 찬실이가 복도 많단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소위 복스럽게 살아갈 수 있는 요건이 하나도 없는데, 타령처럼 부르는 저 노래가 가슴에 스민다.

그래서일까? 지난 3월 5일 '코로나 19' 여파 가운데서도 개봉한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는 조용히 관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2만 관객 돌파 자축 영상이 등장하는가 하면, n차 관람을 했다는 관객들도 늘고 있다. 무엇이 관객들을 '복이 많다'는 찬실이를 자꾸 찾도록 만드는 것일까? 
 
 찬실이는 복도 많지

찬실이는 복도 많지 ⓒ 찬란

 
왜 그리 일만 하고 살았을꼬?

해프닝처럼 감독님이 돌아가셨다. '크랭크 인' 전에 무사고 촬영을 위한 고사를 지낸 뒤 술판이 이어졌다. 곤란한 질문을 받은 감독님이 엄살처럼 술상에 고개를 쳐박았다. 흥행과는 인연이 없지만 예술적이었다는 감독의 명망 하나로 이어왔던 영화, 그 명망의 주인공이 사라지고 나니 프로듀서였던 찬실이는 하루 아침에 '백수'가 되고 만다. 

가진 돈조차 없어 이삿짐 트럭조차 다닐 수 없는 산꼭대기 마을 단칸 방으로 거주처를 옮겨야 하는 신세다. 영화가 좋았고 감독님의 영화가 좋았던 찬실이는 영화를 오래오래 만들며 살 줄 알았다. 하지만 감독님이 없는 찬실이는 끈 떨어진 연처럼 오갈 데가 없어졌다. 찬실이만 보면 "일을 잘한다"며 입에 침이 마르게 칭찬하던 제작사 대표는 하루 아침에 안면을 바꿨다. "네가 그동안 한 게 뭐 있냐"고.

당장 돈이 너무 없었던 찬실이는 영화에 출연한 여배우의 가사 도우미 일을 시작한다. 어느덧 나이는 마흔 줄이 됐지만, 돌아보니 아무 것도 없다. 영화에 빠져사느라 결혼도 못했다. 당연히 아이도 없다. 남자도 없다. 왜 그리 일만 하고 살았을까. 모든 것이 모래처럼 손아귀에서 빠져나가버린 듯하다. 늦가을 나뭇잎이 다 떨어진 나무에 매달린 못난 모과가 꼭 자신과 같아 자꾸 돌아보게 된다. 

답답한 상황이다. 그런데 그런 찬실이의 상황에 아마도 보는 관객들은 묘하게 위로를 받을 것이다. 세상에 나만 힘든 것 같았는데, 여기 보니 나 만큼 힘든 사람이 또 있네 하는 그런 기분이 아닐까. 굳이 찬실이의 한탄이 아니더라도, 우리는 그동안 일만 하고 살아왔다. 그게 좋은 건 줄 알았고, 도태되기 싫었다. 그리고 삶이 원래 그런 것인 줄 알았다.

그런데 '삶의 레이스'가 어디 마음 먹은대로 잘되면 좋으련만, 인생은 그렇게 만만하지 않다. 어느 순간 튕겨져 나오고 만다. '코로나 19'가 결국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pandemic)으로까지 번지면서, 매일 수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는다고 한다. '바이러스'를 붙잡고 따질 수도 없고, 속절 없이 하루 아침에 길바닥에 선다. 찬실이도 마찬가지다. 잘해보자며 호기롭게 고사를 지낸 뒤 순식간에 백수가 될 지 누가 알았겠는가.
 
 찬실이는 복도 많지

찬실이는 복도 많지 ⓒ 찬란

 
복은 스스로 구하는 자에게 온다

영화 속 찬실이는 2020년 초반에 등장한 영화 캐릭터 중 가장 매력적인 캐릭터라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모든 걸 잃었지만 가만히 있지 않고 가사 도우미 일을 시작했다는 점이 중요하다.

제 아무리 작은 규모의 예술 영화였다고 하더라도, 프로듀서라 하면 수많은 현장 스태프들을 관리하고 관계자들과 소통해야 하는 꽤 높은 직책이었을 터다. 그랬던 그는 가사 도우미 일을 할 때도 참 바지런하게 일한다. 그렇게 찬실이는 자신을 내려놓고 '호구지책'의 일선에 자신을 던진다. 여기서 '던진다'는 말이 정확할 것이다. '내가 그래도 프로듀서였는데'라는 허명은 기꺼이 내려놓을 수 있는 찬실이는 그래서 '복'의 가능성을 연다. 

그리고 결혼도 못하고, 아이도 없고, 남자도 없다며 한탄하던 찬실이는 그 복없음에 대해 도전한다. 까짓 5살 나이 차쯤이야. 여배우에게 프랑스어를 가르치던 연하남에게 포옹을 요구한 찬실이는 무에서 유를 향해 도전을 외친다

물론 도전 정신은 사랑에 있어서도 무모함, '썸'과 '호의'를 구별하지 못하는 무지함으로 인한 해프닝으로 끝난다. 도우미 일도 쉴 정도로 낙담하고 부끄러워했지만, 그 좌절은 그에게 비로소 자신이 진짜 하고픈 것이 무엇인가를 돌아보게 하는 계기가 된다. 결혼도 못했고, 아이도 없고, 남자도 없고, 나이도 찼으니 세상 사람들처럼 살아보려던 찬실이는 이제 다시 비로소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 그 어설픈 사랑이나마 시도해 보지 않았다면 내내 몰랐을 것이다. 진짜 자신이 하고 싶은 게 뭔지. 

그리고 그 돌아볼 힘을 주는데 장국영이 큰 몫을 한다. 4월 1일 거짓말처럼 떠나간 배우 장국영을 닮은 귀신 장국영은 영화를 좋아했다던 주인집 할머니 딸의 추억이 만들어 낸 '영'일 수도 혹은 찬실의 마음 속 저 깊이 숨겨진 꺼져갈 뻔한 영화에의 열망이 만들어낸 환상일 수도 있다. 아니,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고 했던가. 가진 것이 없어도 여전히 참 씩씩한 찬실이를 위해 하늘이 굽어 살펴주신 것일 수도. 

<아비정전>에 나온 옷차림 그대로 흰 런닝과 팬츠를 입고 오돌오돌 떨며 등장한 장국영은 찬실에게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엇인가를 가르쳐준다. 말은 '귀신'이 가르쳐 준 것이지만, 결국 모든 것을 잃고도 '맨땅에 헤딩'하듯 씩씩하게 풀꽃처럼 살아가는 찬실이 스스로 길어낸 길일 터이다.

그 길이 중요한 것은, 그리고 <찬실이는 복도 많지>가 좋은 영화인 것은 막연한 위로로 퉁치지 않는다는 것이다. 물에 빠진 사람 지푸라기라도 잡는다지만, 지푸라기를 잡아선 안 된다고 영화는 말한다. 아무리 힘들어도, 아니 힘들수록 가장 본연의 것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영화는 말한다. 가진 것이 없어도, 그럼에도 여전히 마음 속 저 깊은 곳에서 타오르는 그 한 점의 불꽃을 피어올려야 비로소 제대로 살아날 수 있다고 영화는 말한다.

물론, 앞으로 찬실이가 하고자 하는 일이 잘 된다는 보장은 여전히 없다. 앞으로도 찬실이는 오래도록 집도 없고, 돈도 없고, 남자도 없고, 아이도 없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제 다시 자신이 찾은 그 길 위에서 찬실이는 지금까지처럼 그렇게 막연하게 주저앉지는 않을 것이다. 어쩌면 사는데 중요한 건 무엇을 가지느냐가 아니라, 가진 게 없어도 자신이 하고자 하는 바가 아닐까 라고 영화는 에둘러 말한다. 
 
 찬실이는 복도 많지

찬실이는 복도 많지 ⓒ 찬란

 
사랑스런 찬실 씨 

영화에서는 나태주 시인의 풀꽃이 등장한다. 시 그대로 남편도 없고, 아이도 없고, 이젠 정말 남자도 없는 찬실이가 그래도 외로워보이지 않는다. 심지어 영화가 끝날 때 보면 '인복'이 많다 싶다.

하지만 그 인복이 어디 거저 오는 것인가. 찬실이는 외로운 주인집 할머니의 한글 공부를 돕는 것을 마다하지 않고, 제 멋대로인 배우 소피를 그 누구보다 잘 이해해주고 챙겨준다. 이는 그간 찬실이가 얼마나 품이 넓게 사람들을 어우르는 프로듀서였을까를 증명해 준다.

그리고 그 직업적인 능력을 떠나 '풀꽃'처럼 영화가 끝날 때쯤 찬실은 참으로 사랑스럽게 여겨진다. 모양이 아니라 그 향과 우러나는 맛으로 겨우내 사랑받는 모과처럼 말이다. 결국 '복'은 자기가 하기 나름이다. 사람들을 여러 번 관람하게 만드는 찬실씨, 많은 사람들이 보고 어려운 시절에 진정한 위로를 받기를.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