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세 번째 앨범 'I trust' 발표 쇼케이스 현장.

(여자)아이들 세 번째 앨범 'I trust' 발표 쇼케이스 현장. ⓒ (주)큐브엔터테인먼트

 
화려한 퍼포먼스와 예술적 영상미가 돋보이는 뮤직비디오를 들고 그룹 (여자)아이들이 돌아왔다. 

6일 오후 (여자)아이들의 세 번째 미니앨범 'I trust'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현장에는 사회를 맡은 가수 조권을 비롯해 그룹 멤버 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가 참석했다. 
 
이들의 세 번째 미니앨범 'I trust'는 '나는 나를 믿는다'라는 뜻을 담아낸, (여자)아이들만의 당당함이 고스란히 담긴 작품이다. 팀의 리더 소연은 이번 앨범에 대해 "타이틀명 그대로 나는 나를 믿는다는 뜻을 담고 있다"라며 "아이들만의 당당함을 보여주는 의미로 정한 이름이다"라고 소개했다.
 
이번 앨범에는 'Oh my god', '사랑해', 'Maybe', 'LION', 'Oh my god(english Ver.) 이렇게 총 5개 곡이 수록되어 있다. 타이틀곡 'Oh my god'은 거부, 혼란, 인정, 당당함의 감정을 겪으며 나 자신을 믿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한다. 과감한 리듬 체인지가 돋보이는 'oh my god'은 리더 소연의 자작곡이다.
    
소연은 "하다 보니 전곡의 프로듀싱을 하게 되었다"라며 "한 사람의 감정을 설명하는 이야기를 앨범으로 표현해보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때론 우울하기도, 행복하기도 한 감정 등을 곡별로 나누어 담아내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여자)아이들 세 번째 앨범 'I trust' 발표 쇼케이스 현장.

(여자)아이들 세 번째 앨범 'I trust' 발표 쇼케이스 현장. 소연의 모습. ⓒ (주)큐브엔터테인먼트

  
앞서 (여자)아이들은 Mnet 경연프로그램 <퀸덤>에 출연해 뛰어난 실력과 압도적인 퍼포먼스로 주목을 받았다. 소연은 "신인임에도 선배님들과 함께 하는 좋은 경험을 할 수 있게 되어서 정말 기뻤다"라며 "선배님들과 함께하면서 배운 것들이 많았다"라고 전했다.

우기는 "아이들이란 그룹을 많은 분들에게 알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다"라며 "출연 이후 더 많은 관심을 받아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힘을 얻었다. 감사한 마음이 크다"라고 말했다. 
 
예술적 퍼포먼스의 '뮤직비디오'는 덤, 한층 성장한 (여자)아이들
  
 (여자)아이들 세 번째 앨범 'I trust' 발표 쇼케이스 현장.

(여자)아이들 세 번째 앨범 'I trust' 발표 쇼케이스 현장. ⓒ (주)큐브엔터테인먼트

 
이날 공개한 뮤직비디오부터 남달랐다. 무기력하게 누군가에게 끌려가거나 얼굴 위로 붉은 액체를 흘려보내고, 진흙 속에 온몸을 담근 채 울부짖는 등 과감하고 파격적인 장면들이 이어졌다. 
 
영상미에 공을 많이 들인 모습이다. 뮤직비디오에는 클로즈업 장면과 익스트림 풀 샷이 난무하지만 이질감은 없다. 블랙&화이트 계열의 의상이 화면을 가득 메우는가 하면 적재적소에 등장하는 레드와 블루 색상은 강렬함을 주기에 충분하다. 높은 곳에서 수직 아래로 내려찍은 버티컬 앵글 샷도 예사롭지 않다. 이렇게 만들어진 영상들은 독특한 문양을 나타내는 크롭 서클을 떠올리게 한다. 
   
이런 뮤직 비디오를 만들기까지 (여자)아이들의 도전도 한몫했다. 진흙을 온몸에 끼얹고 뒹구는 장면을 언급하며 소연은 "귀에 들어간 진흙이 일주일동안 계속 나오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민니는 "이번 뮤직 비디오에서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했다"라며 "바디 페인팅부터 시작해서 진흙에서 뒹구는 게 쉽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수진은 "굉장히 추웠던 시기에 촬영했다"라며 "감기에는 안 걸려서 그나마 다행이다"라고 회상했다. 하지만 멤버 모두가 한목소리로 "고생은 했지만 결과물을 보니 굉장히 만족스러웠다"라고 말했다.
   
 (여자)아이들 세 번째 앨범 'I trust' 발표 쇼케이스 현장.

(여자)아이들 세 번째 앨범 'I trust' 발표 쇼케이스 현장. ⓒ (주)큐브엔터테인먼트

  
우기는 "영상에 보시면 제가 막 아래로 떨어지는 장면이 있는데 진짜로 떨어지는 것처럼 보이는 장면이 있다"라며 "잘 보이진 않지만 점핑 트램폴린을 이용해서 촬영한 장면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예정되었던 유럽과 미국투어가 연기된 점을 언급하며 미연은 "모든 분들의 건강이 최우선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상황이 하루빨리 나아져서 팬분들을 만나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새 앨범으로 지상파 가요 프로그램에서도 1위를 차지하는 것이 이들의 새로운 목표다. 소연은 "공중파에선 1위를 해본 적이 없다"라며 "네버랜드(팬덤명)와 그 순간을 함께하게 된다면 정말 기쁠 것 같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늘 하루만 살아가는 사람처럼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