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경 이동경이 8강 요르단전에 이어 이번 호주와의 4강전에서도 연속골을 터뜨렸다.

이동경 ⓒ 대한축구협회


국제축구연맹(FIFA)이 결국 내년 펼쳐질 도쿄 올림픽에서 내년 만으로 24세가 되어 참가가 불가능했던 1997년생들의 참가를 허용했다. FIFA는 지난 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올림픽 남자축구 종목에 참가 가능한 선수들의 나이를 24세로 올렸다고 전했다.

따라서 내년 만 24세가 되는 이동준, 백승호, 이동경, 원두재 등 내년 올림픽에서 주축으로 활약할 예정이었던 선수들의 참가도 가능해졌다. 이는 김학범 감독에게 큰 호재가 아닐 수 없다.

앞서 지난 3월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올림픽 남자축구에서 시행되던 만 23세 이하의 선수만 참여 가능한 규정의 완화에 대한 이야기가 수면 위로 떠오르기도 했다. 만약 U-23룰이 내년에도 시행된다면 올해 올림픽 출전이 유력했던 97년생 선수들이 내년 24세가 되면서 출전이 불가능해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대한축구협회는 AFC와 FIFA·IOC 측에 참가 연령에 대하여 공식 서문을 발송하기도 했다. 코로나19라는 불가항력적인 사유로 인해 선수들의 올림픽 참가 권리가 사라지는 것은 공평하지 못하다는 이유에서였다. 또한 당시 협회는 공식 서문에서 올림픽 참가 선수 엔트리를 18명에서 23명으로 확대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24세 참가 허용'으로 올림픽 참가 가능해진 선수들 

이번 올림픽에서 올림픽 남자축구에서 참가가 가능해진 선수들의 나이가 한살 올라가면서 참여가 가능해진 선수들은 여럿 있겠지만, 대표적으로는 원두재를 빼고 말할 수 없다. 원두재는 지난 U-23 AFC 챔피언십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이 전승 우승을 차지할 때 중국전을 제외한 모든 경기에 출전하며 팀의 우승에 크게 공헌했다.

또한 원두재는 해당 대회에서 공격수들을 제치고 MVP를 차지하며 '화려함보다 꾸준함'을 몸소 증명했다. 다음 올림픽에서도 대한민국 대표팀에 있어서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

자신의 빠른 발을 중심으로 대표팀의 측면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대표팀의 '크랙'이었던 이동준도 빼놓을 수 없다. 이동준은 조별리그 1차전인 중국전에서 극장골이자 결승골인 득점을 터뜨리며 전승 우승의 시발점을 알렸고, 이란전에서도 득점을 터뜨렸다.

또한 다른 경기들에서도 본인의 장점인 많은 활동량과 빠른 속도로 공격에 가담하는 모습을 보여줬고, 경미한 부상을 안고도 경기가 잘 풀리지 않을때 출전해 조커로 활약하며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동경도 올림픽 예선하게 쏠쏠하게 활약한 바 있기에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 이동경은 8강 요르단전에서의 극장 프리킥 골을 시작으로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활약했다. 호주전에서도 팀의 승리에 쐐기를 박는 득점을 타뜨리며 팀의 올림픽 행을 확정지었다. 결승전에서도 정태욱의 헤더 골을 어시스트 했다.

이동경은 이번 대회에서 모든 경기에서 존재감을 드러내진 못했지만, 토너먼트에서 본 모습을 선보이며 팀의 우승에 공헌했다. 이동경은 올림픽에서도 팀이 어려울 때 팀에 도움을 줄 수 있을지 모른다.

이 외에도 많은 선수들이 나이 제한 완화로 내년 올림픽에서 활약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이 세 선수의 존재는 대표팀에게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