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기자회견' 봉준호, 감사합니다! 배우 봉준호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기자회견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 종려상,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데 이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 등 4개의 오스카 트로피를 수상했다.

배우 봉준호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기자회견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이정민

 
봉준호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응원 릴레이에 동참했다.

축구선수 손흥민으로부터 응원 릴레이 다음 주자로 지목받은 봉 감독은 31일 영화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 E&A의 곽신애 대표 페이스북을 통해 응원 영상을 공개했다.

봉 감독은 "평소에 축구 팬으로서 손흥민 선수가 저를 응원 릴레이 다음 주자로 지목해줘서 영광스럽다"고 말문을 연 뒤 "지금 한국과 전 세계가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무척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역의 최전방에서 직접 뛰는 많은 의료진과 공무원, 방역 당국의 많은 분께 가장 먼저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보낸다"며 "모두가 힘을 합쳐서 코로나바이러스를 완전히 극복하고 거리마다 가게마다 학교, 극장, 공연장, 축구장에 다시 밝은 얼굴로 모여서 서로 악수를 할 수 있는 그런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 극복 응원 릴레이는 앞서 방탄소년단이 시작해 손흥민 선수, 그리고 봉 감독으로 이어졌다.

봉 감독은 다음 응원 릴레이 주자로 "그분의 목소리를 들으면 세상이 평화로운 일상으로 굴러간다는 느낌이 든다"고 소개한 뒤 배철수를 지목했다.

한편 곽신애 대표는 봉 감독의 응원 영상을 대신 올린 데 대해 "봉 감독은 지난달부터 외부와 연락을 단절하고 은둔 칩거 상태로 시나리오 작업 중이다"며 "페이스북을 포함한 SNS 계정이 없어서 제게 대신 올려달라며 영상을 보내왔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