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일본 프로야구에서 많은 팀이 훈련을 중단하고 있다.

일각에선 다음 달 24일로 예정했던 정규시즌 개막일을 다시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일본 프로야구는 지난 27일 한신 타이거스 선수 3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확진자가 나온 한신 구단은 모든 일정이 취소된 채 선수단을 포함한 전 직원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한신은 다음 달 1일까지 모든 활동을 중단한 채 추이를 살피기로 했다.

한신 확진 선수들과 접촉했던 주니치 드래건스도 비상이다.

주니치는 한신 확진 선수들과 접촉한 15명의 선수 중 밀접 접촉자 2명을 다음 달 5일까지 자가 격리하도록 했다.

아울러 접촉 선수들의 동선을 다른 팀 동료들과 겹치지 않도록 조처했다고 밝혔다.

주니치 구단은 30일 오전 7시 홈구장인 나고야 돔의 방역 작업을 급하게 펼치기도 했다.

라쿠텐 골든이글스는 30일부터 팀 활동을 중단한 채 구단 시설을 통제하고 있다. 지바 롯데도 28일부터 모든 훈련을 중단했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30일 "일본 프로야구는 이미 두 차례 개막을 연기했다"면서도 "코로나19 확산 문제로 세 번째 개막 연기를 발표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