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8일 방영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의 한 장면.

지난 28일 방영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의 한 장면. ⓒ MBC

 
파일럿 방영을 거쳐 2018년 3월 정규 편성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이하 <전참시>)는 천편일률적인 관찰 예능의 홍수 속에서 매니저의 시각에서 바라본 연예인의 일상이라는 참신한 구성에 힘입어 높은 인기를 얻었다. MC 이영자에게 연예대상의 영예를 안겨줬고 이듬해 백상예술대상 작품상까지 수상하는 등, <전참시>는 방영 1년도 안 되는 시간 동안 가장 눈부신 영광을 누렸다.

그런데 현재의 <전참시>는 불과 1년 사이 침체기를 맞이하고 있다. 프로그램 인기에 가장 큰 기여를 했던 매니저들의 연이은 퇴사, 하차와 맞물려 구심점을 잃은 것. 마치 방향을 잃은 폭풍우 속 선박 마냥 중심을 잡지 못한 채 쉽지 않은 2019년을 보냈다. 침체된 프로그램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최근에는 가요, 영화, 예능 등 다양한 분야의 연예인들이 초대손님으로 등장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21일 방송분 시청률이 4.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까지 내려앉은 것을 보면, 아직까진 큰 효과는 얻지 못했다.

한순간에 사라진 연예계에 대한 환상
 
 지난 21일 방영된 <전지적 참견시점>의 한 장면.

지난 21일 방영된 <전지적 참견시점>의 한 장면. ⓒ MBC

 
<전참시>가 2018년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요인에는 연예인과 매니저간 가족같은 호흡이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재미를 동시에 유발시켰기 때문이다. 이영자를 비롯해, <전참시>를 계기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던 박성광, 이승윤 등 이들 연예인은 헌신적인 매니저와 합을 이루며 '연예계 바람직한 롤모델'처럼 보이기도 했다. 여기에 '먹교수'라는 애칭을 얻게 된 이영자의 다채로운 먹방까지 결합하면서, 다른 프로그램과는 확실히 구분되는 차별화 지점도 마련해줬다. 신참 매니저의 성장 스토리부터 군대 시절부터 동고동락했던 절친 관계가 만들어낸 다채로운 이야기는 매주 토요일 밤을 기다리게 만든 큰 힘이 되어줬다.

그러나 최근 몇몇 매니저들이 논란에 휩싸이는 일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전참시>가 보여줬던 환상이 하나둘씩 깨지기 시작했다. 이 때문일까. 논란에 휩싸인 시기와 시청률이 조금씩 하락세를 보이게 된 시기는 비슷하게 맞물린다. 일부 초대손님 출연분은 진솔한 일상을 보여준다기 보단 신작 홍보용 혹은 과도한 설정 남발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단발성 에피소드의 한계
 
 지난 28일 방영된 <전지적 참견시점>의 한 장면.

지난 28일 방영된 <전지적 참견시점>의 한 장면. ⓒ MBC

 
시청자들의 악성 댓글도 매니저에겐 큰 부담이었다. 지난 1년 사이 방영분에선 매니저의 비중은 점차 줄어들고 있다. 그러는 동안 <전참시>는 그저 연예인의 일상을 보여주는 평범한 프로그램으로 흘러가고 말았다. 

물론 지난 1년 사이 인상적인 방송이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연예인 매니지먼트까지 사업을 확장한 고정 MC 송은이가 잠시 사장의 직함을 내려놓고 1일 매니저로서 후배 개그우먼 신봉선을 챙기는 과정에서 들을 수 있었던 깊은 속 이야기(2019년 8월 방영), 양세형+세찬 형제의 화보 촬영을 위해 과거 1980년대 의상을 일일히 마련한 의상 코디네이터의 경이적인 업무 처리(2020년 2월 방영) 등이 대표적이다. 이는 기존 <전참시>의 방향성에도 잘 어울릴 뿐더러, 재미와 의미까지 잡은 내용들이었다.   

하지만 더이상 이영자의 '먹방'이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으며, 새롭게 프로그램의 재미를 이끌어 줄 연예인과 매니저 콤비는 더 이상 찾아보기 어렵다. 결국 상당수 방영분에선 단발성 초대손님, 에피소드에만 집중하다보니 과거 마냥 꾸준한 시청을 이끌어내기엔 힘이 부칠 따름이다. 지난해 말부터 새롭게 투입된 개그우먼 홍현희와 매니저가 고군분투중이지만, 아직 한창 때 <전참시> 만큼의 관심을 받기엔 역부족이다.

대중들의 시선 변화... 100회 앞둔 <전참시>의 고민
 
 지난 28일 방영된 <전지적 참견시점>의 한 장면.

지난 28일 방영된 <전지적 참견시점>의 한 장면. ⓒ MBC

 
2019년 <전참시>의 침체는 연예인과 매니저 사이를 바라보던 대중들의 시선의 변화도 한 몫을 차지한다. 과거엔 매니저의 헌신으로 보였던 것들이 요즘엔 수직적 관계나 혹은 갑질처럼 비춰지기도 한다.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매니저를 하대하는 듯한 몇몇 연예인의 말투나 행동을 두고, 일부 시청자들이 거부감을 표시하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불과 2년 전, 매니저라는 직종에 대한 가치 재평가를 이뤄냈던 것과 비교하면 극과 극의 변화가 아닐 수 없다. 

지난 28일로 97회까지 이어진 <전참시>는 어느덧 100회를 눈 앞에 두고 있다. 지난 2018년의 <전참시>는 편성 당시만 해도 "또 관찰카메라야?"라는 소리를 들었지만, 결과적으론 자신만의 색깔을 뚜렷하게 만들어냈다. 반면, 지금의 <전참시>는 흔하디 흔한 관찰 예능 중 하나가 됐다. 공감대를 상실한 단편적인 에피소드만으론 더 이상 시청자들을 사로잡기 어렵다는 점을 상기해본다면 2020년 <전참시>에겐 자축의 샴페인을 터뜨리는 것 이전에 치열한 고민의 시간이 먼저 필요할 때가 아닐까.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상화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 https://blog.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