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를 마친 톰 행크스 부부의 미국 귀국을 보도하는 연예매체 TMZ 갈무리.

코로나19 치료를 마친 톰 행크스 부부의 미국 귀국을 보도하는 연예매체 TMZ 갈무리. ⓒ TM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됐던 미국 할리우드 스타 톰 행크스 부부가 치료를 마치고 돌아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각) 톰 행크스크와 부인 리타 윌슨은 호주에서 돌아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도착했다. 그는 직접 자동차를 몰고 집으로 돌아가며 건강한 모습을 보였다.

앞서 영화 촬영을 위해 호주에 체류하고 있던 톰 행크스 부부는 지난 11일 할리우드 스타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당시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나와 아내는 호주에 있으면서 감기에 걸린 것처럼 피곤함을 느꼈다. 리타도 오한이 있고 약간의 열이 났다"며 "우리 부부는 코로나19 검사를 통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톰 행크스 부부는 확진 판정을 받고 호주 퀸즐랜드주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5일 만에 퇴원했고, 14일간의 격리 생활을 마친 뒤 이날 미국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미국 연예매체 TMZ는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자택 대기령을 내린 상태라서 톰 행크스 부부는 앞으로도 당분간 집에 머물러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톰 행크스는 미국의 전설적인 팝 가수 엘비스 프레슬리의 일생을 다룬 영화에 참여하기 위해 호주에 머물러왔으나 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모든 촬영이 중단됐다.

톰 행크스를 시작으로 미국의 영화배우, 스포츠스타 등의 코로나19 확진이 잇따르는 가운데 전날에는 미국 인기 드마라 <로앤오더>에 출연했던 마크 블럼이 코로나19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1985년 영화 <마돈나의 수잔을 찾아서>에서 블럼과 함께 연기했던 팝스타 마돈나는 "훌륭한 인간이나 동료, 친구였단 블럼의 죽음은 비극"이라고 애도하며 "그의 죽음은 코로나19 사태가 농담이 아니라는 것을 일깨운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