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대표 이재규)는 지난 25일 반구2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울산 중구의 현장 공무원들을 지원하기 위해 마스크 1,000매를 기탁했다.

미스터트롯‘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대표 이재규)는 지난 25일 반구2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울산 중구의 현장 공무원들을 지원하기 위해 마스크 1,000매를 기탁했다. ⓒ 울산 중구

 
코로나19 확산으로 공무원들이 현장에서 땀을 흘리자 이들을 지원하는 손길도 이어지고 있다. 울산 중구에서는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2위를 한 가수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대표 이재규)가 마스크를 기탁해 눈길을 끌었다.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는 지난 25일 오후 울산 중구 반구2동 행정복지센터로 마스크 1000매를 기탁했다. 울산 중구에 따르면 이번 마스크 기탁은 중구 반구2동에 거주하는 한 주민이 밀라그로 이재규 대표와의 개인적인 인연이 있어 추진됐다고 한다.
 
이 주민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보고 이웃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기 위해 마스크를 구하려 했다고 한다. 여의치 않자 주민은 평소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 밀라그로 이재규 대표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이 대표가 흔쾌히 이를 받아들이면서 진행됐다.
 
이 주민은 "당초 지역 내 취약계층에 마스크를 전달하려 했으나 이들보다 오히려 자택격리자 방문확인이나 코로나19 확진 등을 위해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현장 공무원들이 마스크 등을 넉넉하게 지원받지 못하는 상황을 알게 돼 이들에 대한 지원으로 선회했다"고 밝혔다.

마스크를 기부 받은 반구2동 행정복지센터는 기탁자의 의견에 따라 마스크를 상급기관 중구청으로 보내 꼭 필요한 현장 공무원을 정확하게 파악한 뒤 전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중구는 "전달받은 마스크를 코로나19로 최일선에서 고생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 및 보건소 등 현장 공무원에게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밀라그로 이재규 대표는 "최근 마스크 공급 문제로 '마스크 5부제'를 시행하는 등 국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고, 특히 의료진 등 현장 공무원들에게 꼭 필요한 마스크도 공급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전해 들었다"면서 "지인의 요청으로 코로나19로 일선 현장에서 고생하는 울산 중구 내 현장 공무원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 싶어 마스크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