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걸그룹 엘리스는 영상통화 팬사인회 개최 외에 가상 팬사인회 상황극을 인터넷으로 생중계해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V라이브 화면 캡쳐)

최근 걸그룹 엘리스는 영상통화 팬사인회 개최 외에 가상 팬사인회 상황극을 인터넷으로 생중계해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V라이브 화면 캡쳐) ⓒ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전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바이러스(이하 코로나) 여파로 인해 연예계, 스포츠계 모두 장기간 몸살을 앓고 있다. 잘 알려진 것처럼 가요+방송가는 각종 공연, 공개 촬영 중단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프로스포츠는 시즌 조기 종료 혹은 신규 시즌 돌입 불가 상태에 놓이다 보니 팬들로선 학수고대하던 스타들과의 만남을 기약없이 기다리고만 있는 실정이다.   

해당 분야 모두 팬들의 응원을 원동력 삼아 활약을 펼치는 업종인 터라 대면 접촉이 장기간 차단된 요즘 같은 상황이 결코 달가울 리 만무하다. 이에 몇몇 연예기획사, 혹은 프로스포츠팀들은 색다른 아이디어를 총동원해 조금이나마 팬들의 갈증을 채워주면서 존재의 가치를 높이고 있다.  

메신저 영상통화로 팬사인회, 상황극 만들어 실제 분위기 연출도
 
 최근 신인그룹 MCND는 카카오톡 화상통화기능을 활용해 온라인 팬사인회라는 이색 행사를 진행했다

최근 신인그룹 MCND는 카카오톡 화상통화기능을 활용해 온라인 팬사인회라는 이색 행사를 진행했다 ⓒ 티오피미디어

 
팬사인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분야는 연예계, 특히 아이돌 그룹이다. 최근 들어선 팬덤 중심 사업으로 변화되면서 팬사인회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지정된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본인들의 음반을 구매한 팬을 대상으로 추첨, 외부 행사장을 대여해 사인회를 진행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코로나 여파로 취소되거나 연기 혹은 규모축소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팬덤이 두터운 인기팀이라면 그나마 감내할 수 있다지만 인지도를 높이면서 착실히 팬층을 쌓아야 할 신예들로선 기존 방식의 팬사인회 개최가 쉽지 않다 보니 그저 난감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일부 그룹들은 영상통화 기능을 활용한 온라인 팬사인회를 열어 부족하나마 이색적인 행사로 주목을 이끌어낸다.

데뷔한 보이그룹 MCND는 카카오톡 메신저의 영상통화 기능을 100% 활용한 이벤트를 실시했다. 모 매장에서 본인들의 음반을 구매한 팬들 중 추첨을 통해 선정된 분들과 휴대폰으로 영상 통화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멤버와 팬들 간 화상만남을 진행하고 해당 인원에 대해선 행사 종료 후 별도의 사인 CD, 각종 기념품을 발송하게 된다.

기존 오프라인 사인회와 비교해서 적은 인원수(50명)의 소박한 규모의 행사인 데다 일일이 개별 연락을 취하는 방식이라 주최 측 입장에선 손이 더 많이 가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온라인 환경을 최대한 활용하면서 당첨된 당사자들에겐 색다른 경험을 안겨준다는 점에선 칭찬할 만한 팬 관리 방식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새 멤버 2명을 보강, 7인조로 재편된 걸그룹 엘리스는 이와 같은 방식에 별도의 온라인 생방송을 추가했다. 사인회에 당첨되지 못한 팬들을 위해 네이버 V라이브를 활용해 가상 팬사인회 상황극을 연출, 마치 실제로 현장에서 만남을 진행하는 것 같은 즐거움을 제공하기도 했다. 

온라인 팬미팅은 물론 먹방도 선보이는 프로 스포츠계
 
 최근 프로농구 원주DB 주전선수들은 구단 공식 유튜브채널을 활용해 먹방 생중계를 진행해 팬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최근 프로농구 원주DB 주전선수들은 구단 공식 유튜브채널을 활용해 먹방 생중계를 진행해 팬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 원주DB

 
리그가 중단된 프로농구 몇몇 구단들은 인터넷 생방송을 통해 팬과의 소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18일 여자프로농구(WKBL) KB스타즈는 코칭스태프, 선수, 응원단장, 치어리더 등이 총출동해 '바스켓 콘서트'라는 이름의 인터넷 팬미팅을 아프리카TV 플랫폼을 활용해 진행했다.  

전문 아나운서의 진행 속에 팬과의 질의응답에 나서는가 하면 자선 경매, 노래방 대결 등 TV 예능 못잖은 코너도 마련, 팬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DB프로미TV라는 유튜브 채널로 소소한 인기를 모으는 남자프로농구(KBL) 원주 DB에선 주전선수들의 인터넷 생방송이 큰 웃음을 선사하기도 한다. 허웅, 김창모, 김훈 등 여러 선수들이 총출동해 전문 먹방 유튜버 혹은 아이돌 그룹에 버금가는 먹방과 입담 진행을 선보인다.   

이런 시도는 코로나 때문에 모처럼의 휴식기를 맞은 선수들이 근황을 궁금해하는 팬들의 메마른 갈증을 달래주기에 충분해 보인다. 

'역설적으로' 팬서비스 최적의 시기
 
 최근 여자프로농구 KB스타즈는 온라인 팬미팅을 진행했다.

최근 여자프로농구 KB스타즈는 온라인 팬미팅을 진행했다. ⓒ KB스타즈

 
연예계를 비롯해서 언제 시즌이 개막될지 알 수 없어 난처해진 프로야구, 프로축구계도 온라인 수단을 활용한 팬서비스 방안 마련에 고심이다. 거창하진 않아도 간단한 발상의 전환을 통해 소통에 나선 이들의 움직임은 다른 업체, 구단들에게도 좋은 본보기가 되어주고 있다.  

물론 연예계와 스포츠계의 각기 다른 성격 혹은 업무 영역 등으로 인해 실제 실천에 이르는 과정이 만만찮을 수 있다는 한계도 존재한다. 매출, 혹은 성적 등 가시적인 결과물이 즉각 드러나는 것도 아니기에 평상시처럼 크게 일을 벌이기도 분명 쉽지 않다. 

하지만 스타들을 그리워하는 팬들을 위해 요즘 같은 때를 적절히 활용한다면 향후 정상적인 연예 활동과 경기 진행 시 팬들의 성원은 분명 배가될 수 있을 것이다. 잠시 쉬어가는 지금의 공백기는 역설적으로 팬서비스 최적의 시기가 될 수 있다.
덧붙이는 글 필자의 블로그 https://blog.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