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철수의 음악캠프' 배철수, 최장수 단일 DJ 디스크자키 배철수가 19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90년 3월 19일 첫 방송을 시작한뒤 30년 동안 계속되고 있는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최장수 단일 DJ(배철수), 최장수 게스트(임진모), 최장수 작가(김경옥), 국내 라디오 최다 해외 아티스트 출연(280팀) 등 전무후무한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MBC 라디오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매일 저녁 6시 방송.

▲ '배철수의 음악캠프' 배철수, 최장수 단일 DJ 디스크자키 배철수가 19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90년 3월 19일 첫 방송을 시작한뒤 30년 동안 계속되고 있는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최장수 단일 DJ(배철수), 최장수 게스트(임진모), 최장수 작가(김경옥), 국내 라디오 최다 해외 아티스트 출연(280팀) 등 전무후무한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MBC 라디오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매일 저녁 6시 방송. ⓒ MBC

 
지난 1990년 3월 19일 첫 방송을 시작한 MBC 라디오의 대표 프로그램 <배철수의 음악캠프>(FM4U)가 30주년을 맞이했다. 팝음악 전문 DJ 배철수가 30년간 올곧이 지켜온 이 프로그램은 최장수 단일 DJ(배철수), 최장수 게스트(임진모), 최장수 작가(김경옥), 국내 라디오 최다 해외 아티스트 출연(280팀)이라는 여러모로 전례 없는 기록들을 보유하고 있다. 

30주년이 되는 19일 오후, <배철수의 음악캠프>(아래 '배캠') 팀은 그동안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자간담회 자리를 마련했다. 배철수 DJ, 임진모 음악평론가, 김경옥 작가, 김빛나 PD, 조성현 PD, 배순탁 작가가 참석한 가운데 라디오를 진행하듯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간담회가 진행됐다(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됨). 

"30주년? 청취자 없었으면 불가능한 일"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저녁 길 좋은 친구 19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배순탁 음악평론가 겸 작가, 디스크자키 배철수, 음악평론가 임진모, 김경옥 작가, 김빛나 PD, 조성현 PD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90년 3월 19일 첫 방송을 시작한뒤 30년 동안 계속되고 있는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최장수 단일 DJ(배철수), 최장수 게스트(임진모), 최장수 작가(김경옥), 국내 라디오 최다 해외 아티스트 출연(280팀) 등 전무후무한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MBC 라디오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매일 저녁 6시 방송.

▲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저녁 길 좋은 친구 19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배순탁 음악평론가 겸 작가, 디스크자키 배철수, 음악평론가 임진모, 김경옥 작가, 김빛나 PD, 조성현 PD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 MBC

 
"엊그제 첫 방송을 한 것 같은데 30주년이 됐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많은 분이 축하해주시니 쑥스럽다. 음악을 좋아하고 음악 얘길 하는 걸 좋아해서 매일 행복하게 지냈는데 이렇게 30주년을 기념하게 되다니 감사할 따름이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그만두는 날까지 지금처럼 재밌게 진행하도록 하겠다." (배철수) 

배철수 DJ의 간략한 소감에 이어 '배캠'의 최장수 게스트인 임진모 음악평론가에게도 30주년을 맞는 기분을 물었다. 이에 임 평론가는 "'배캠'을 하는 게 영광이기에 성실하게 하고자 했다. 불가피하게 못할 경우엔 그 주에 우울했을 정도"라며 "저는 배철수씨를 송골매 시절부터 알고 있었고, 항상 머릿속으로 매력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 매력 때문에 어떤 때는 배철수가 말하는 것, 행동하는 것을 은연 중에 따라 하게 되기도 했다. 진행자의 캐릭터와 스타일에 크게 의존하는 프로그램이다. 매력으로 이끄는 게 대단하고, 인물의 승리"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경옥 작가에게는 배철수 DJ의 30년 전과 현재를 비교해달라는 질문이 있었다. 이에 김 작가는 "매일 보다 보니 달라진 점을 모르겠다"면서도 "물론 외모랑 목소리 톤이 변했다. 또 그때 방송을 들으면 너무 '날티'가 나서 깜짝 놀란다. 하지만 그땐 그게 좋았다. 지금은 많이 바뀌어서 믿음이 가는 목소리가 됐는데 지금은 또 이런 게 좋다"고 밝혔다. 덧붙여서 "배철수씨가 늘 든든한 느티나무처럼 있어 주셔서, 옆에서 매 계절을 잘 보내고 있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저는 30년 전엔 록 밴드의 일원이었다. 당시에 참 좌충우돌 살았다. '배캠' DJ를 맡았을 때 나는 내가 잘하니까 방송사에서 캐스팅 한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해나갈수록 '그게 아니구나' 깨달았다. 청취자들이 없으면 프로그램 존재 가치가 없는 거였다. 그걸 알고부터는 이 프로그램이 청취자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것이란 자각을 하게 됐다. 저는 아무 것도 아니다. '배캠'도 특별한 프로그램이 아니다. 청취자들이 계시기 때문에 그럼에도 30년을 해온 것이다." (배철수)  

"내 마지막은 록 밴드였으면..."
 
'배철수의 음악캠프' 배철수, 배캠지기로 30년 디스크자키 배철수가 19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90년 3월 19일 첫 방송을 시작한뒤 30년 동안 계속되고 있는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최장수 단일 DJ(배철수), 최장수 게스트(임진모), 최장수 작가(김경옥), 국내 라디오 최다 해외 아티스트 출연(280팀) 등 전무후무한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MBC 라디오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매일 저녁 6시 방송.

▲ '배철수의 음악캠프' 배철수, 배캠지기로 30년 ⓒ MBC

 
배철수 DJ는 '배캠' 30주년 기념 첫 프로젝트로, 지난 달 17~21일 영국 BBC 마이다 베일 스튜디오에서 열린 'Live at the BBC' 특별 생방송을 진행하고 돌아왔다. 이에 대한 소감을 묻자 그는 "전혀 다른 환경에서 방송을 하니 색다른 느낌이었다. 엔지니어도 외국인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서 "그리고 참 고마웠다"며 "BBC까지 가서 방송을 할 수 있을 만큼 이 프로그램이 인정을 받는다는 게 기뻤다"고 대답했다.

또한 그는 "저의 실없는 농담과 틀어드리는 노래 한 곡에 청취자분들이 웃을 수 있다면 그것으로 '배캠'의 존재가치가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큰 욕심 없이 좋은 음악 듣고 웃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 오랜 시간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얘기했다. 

끝으로 앞으로의 계획을 묻는 질문에 배철수 DJ는 다음처럼 담담하게 답했다.

"나의 마지막은 록 밴드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왔다. 그래서 송골매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구체적인 모든 일들은 3월 19일 이후로 미뤄둔 상태다. 이제는 빠른 시간 안에 마무리를 지어야 할 것 같다. 구창모씨를 만나 얘기를 더 해봐야 할 것 같은데, 3월 말 이후에는 윤곽이 나올 것 같다. 라디오 관련 계획의 경우는, 사실 먼 미래까지 계획을 세워둔 게 없다. 라디오 개편이 6개월마다 진행되지 않나. 항상 6개월 단위로 생각하기 때문에 저는 5년이나 10년 이후는 생각해보지 않았다. 이번 개편에 살아남는다면 다가오는 가을까지 열심히 하는 것이고, 또 6개월 넘어가면 그렇게 또 하는 것이다." (배철수)
 
'배철수의 음악캠프' 어느새 30주년 19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배순탁 음악평론가 겸 작가, 김빛나 PD, 디스크자키 배철수, 음악평론가 임진모, 김경옥 작가, 조성현 PD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90년 3월 19일 첫 방송을 시작한뒤 30년 동안 계속되고 있는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최장수 단일 DJ(배철수), 최장수 게스트(임진모), 최장수 작가(김경옥), 국내 라디오 최다 해외 아티스트 출연(280팀) 등 전무후무한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MBC 라디오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매일 저녁 6시 방송.

▲ '배철수의 음악캠프' 어느새 30주년 19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배순탁 음악평론가 겸 작가, 김빛나 PD, 디스크자키 배철수, 음악평론가 임진모, 김경옥 작가, 조성현 PD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 MBC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