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OTT(Over The Top)의 전성시대이다. 전 세계를 강타한 바이러스 덕분에 극장가는 침체기를 맞은 반면, 대체 서비스인 OTT 콘텐츠를 찾는 이들은 더욱 많아졌다. 대표적인 OTT 서비스인 넷플릭스에서 지난 13일, 조선시대 배경의 좀비 액션물  <킹덤>의 두 번째 시즌이 공개되었다. 팬데믹이 선언된 혼란스러운 시국에 동시대성과 오락성을 겸비한, 그야말로 시의적절한 업데이트가 아닐 수 없다.

<킹덤>의 첫 번째 시즌은 제작 단계에서부터 큰 반향을 불러 모았다. 유명 작가와 감독, 쟁쟁한 배우가 참여한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콘텐츠였기 때문이다. 또한 외척 정치로 들끓던 조선시대, 왕좌를 향한 권력다툼이 벌어지는 가운데, 왕이 좀비가 된 것을 시작으로 백성들 사이에서도 역병이 퍼진다는 설정은 여러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헐벗고 굶주린 민초들이 인육을 먹게 되면서 좀비로 둔갑하는 장면은 이 드라마의 주제 의식을 명확히 드러내었다. 그러나 다소 느슨한 짜임새와 고르지 못한 연기력 등으로 호불호가 나뉘었던 것도 사실이다.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받으며 두 번째 시즌이 공개되었는데, 만족스럽다는 반응이 앞선다. 배우들의 연기는 안정적이고, 사극 드라마와 좀비 액션물의 조합답게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첫 번째 시즌에 이어, 조선시대 궁궐을 재현해 낸 미장센은 높은 퀄리티를 자랑하고, 좀비 액션 또한 역동성과 긴장감을 자아낸다. 더욱이 좀비들의 몹씬(군중 장면)이나 선혈이 낭자한 신체 일부를 클로즈업으로 보여주는 쇼트 등이 훨씬 많아져 좀비 마니아층의 기대감 역시 충족시킬 법하다.

첫 번째 시즌에서 뿌려놓은 떡밥들이 적절히 회수되어 개연성을 확보했다는 점 또한 긍정적으로 평가받았다. 좀비들의 기원, 활동 조건, 변이 과정 등이 의녀 서비(배두나 분)의 활약으로 밝혀진다. 또한 왕권의 후계 다툼을 위한 중전(김혜준 분)의 계락이 무엇인지 그 실체가 드러나면서 선과 악의 대립이 몰입감 높게 치닫는다.

무엇보다도 이번 시즌에서는 왕권을 쟁취하기 위해 좀비를 적극 활용하는 악의 본연의 모습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이는 사극 드라마와 좀비 액션이라는 두 장르가 만나야 할 필연성을 서사적으로 뒷받침해주며 작품의 주제 의식을 더욱 돋보이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바로 지금, 바이러스를 둘러싼 언론과 정치권의 갈지자 행보를 고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유의미하다.

바이러스의 전파 속도와 사람들의 감염 규모에, 새삼 인간과 인간이 얼마나 밀접하게 엮여 있는지 깨우치는 나날들이다. 절대다수의 사람들이 적잖은 피해를 감수하며 버티고 있는 상황을 틈새시장으로 여기며 본인의 이득을 갈취하려는 자들은 드라마 밖에도 존재한다.

<킹덤>의 엔딩 장면, 좀비의 씨앗을 다시 싹 틔우는 새로운 세력이 등장하며, 좀비들을 물리치기 위해 한바탕 혈투를 치른 이들의 고난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시사한다. 벌써부터 다음 시즌을 기다리는 이들이 많은데, 그 이유 중 하나는 온몸으로 좀비의 배후와 맞섰던 이들이 훨씬 단단해졌음을 믿어 의심치 않기 때문일 것이다.
덧붙이는 글 개인 브런치에 실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