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원(서울특별시청)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매스스타트에서 최정상에 오르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했던 한을 풀었다.
 
정재원은 9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 티알프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시즌 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6차 대회 파이널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극적인 역전 레이스를 펼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재원은 7분47초060의 기록으로 바트 스윙스(벨기에, 7분47초120)을 0.06초 차로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정재원의 성인 국제 대회 첫 번째 우승이다.
 
16바퀴를 도는 이날 경기에서 정재원은 레이스 초반 하위권에 자리했다. 마지막 3바퀴를 남기고, 네덜란드의 베르흐스마가 치고 나갔다. 선두권과 2위 그룹간 거리 차이가 벌어졌다. 10위를 달리던 정재원도 본격적으로 스퍼트를 올리며 베르흐스마를 추격했다.
 
마지막 1바퀴를 남기고 정재원은 베르흐스마를 제치며 3위로 올라섰다. 마지막 경쟁 상대는 미국의 조이 만티아, 바트 스윙스였다. 이후 정재원은 극적으로 2명을 제치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월드컵 6차 대회 우승으로 포인트 180점을 추가한 정재원은 합계 462점을 기록, 세계 랭킹 3위로 이번 2019-20시즌을 마감했다. 1위는 스윙스(570점), 2위는 만티아(569점)가 자리했다.
 
정재원의 반란, 2년 만에 매스스타트 금메달 
 
정재원은 매스스타트의 미래이자 기대주로 각광을 받았다. 2년 전 17세의 나이로 자국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팀 추월에 출전해 은메달을 따내며, 스피드 스케이팅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하지만 매스스타트에서는 주류가 아닌 비주류였다. 이른바 페이스메이커로 활약하며 대선배 이승훈의 금메달을 도우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찬사보다는 비판이 더 앞섰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계를 향한 성적지상주의 논란이 끊이질 않았다. 한 명의 희생으로 얻은 금메달이 과연 옳은 것이냐는 지적이 잇따랐다.
 
올림픽 이후 매스스타트의 에이스 자리는 엄천호(스포츠토토)로 옮겨갔다. 정재원도 2년 사이에 성장했지만 월드컵 1차 대회,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각각 2위에 오르며 아쉬움을 남겼다.
 
절치부심한 정재원은 올 시즌 마침내 마지막 월드컵 대회에서 금빛 질주를 펼쳤고, 사상 첫 우승으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편, 이번 대회에 함께 출전한 엄천호는 7분47초680의 기록으로 5위에 올랐다. 정재원에 이어 총 430점을 기록, 세계 랭킹 4위로 마감했다.

여자 매스스타트에서는 김보름(강원도청)이 8위(8분31초390)에 머물렀다. 이날 68점을 추가해 총 388점으로 이번 시즌을 랭킹 4위로 마쳤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