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는 끊었지만 승리는 없었다. 또 다시 손흥민의 공백을 지우지 못한 토트넘이 5경기 연속 무승의 부진에 빠졌다.
 
토트넘은 8일 오전 2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무어에서 열린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번리 원정경기서 1-1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11승 8무 10패(승점 41)을 기록, 리그 8위를 유지했다. 공식 대회 4연패 이후 무승부를 거두며, 5경기 연속 무승을 이어나갔다.
 
토트넘, 전반 최악의 졸전
 
이날 토트넘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스테번 베르흐베인-델리 알리-에릭 라멜라가 최전방을 맡았고, 얀 베르통언-탕귀 은돔벨레-올리버 스킵-자펫 탕강가가 허리를 책임졌다. 스리백은 토비 알버데이럴트-에릭 다이어-다빈손 산체스,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홈팀 번리는 4-4-2 포메이션을 꺼냈다. 제이 로드리게스-크리스 우드가 전방에 섰고 중원은 드와이트 맥닐-애슐리 웨스트우드-잭 콕-제프 헨드릭이 자리했다. 포백은 찰리 테일러-벤 미, 제임스 타르코우스키-필 바슬리가 담당했으며, 골문은 닉 포프가 지켰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베르흐베인의 첫 슈팅 이후 줄곧 번리의 페이스에 끌려갔다. 번리는 전반 8분 로드리게스, 미, 콕의 연속 슈팅으로 토트넘을 위협하더니 마침내 전반 13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로드리게스의 슈팅을 요리스가 선방했지만 흘러나온 공을 우드가 밀어넣었다.
 
토트넘의 전반 경기력은 매우 무기력했다. 전방에서 유기적인 부분 전술과 창의적인 움직임을 찾아볼 수 없었다. 전반 29분 라멜라의 왼발슛은 포프 골키퍼 품에 안겼다.
 
번리는 뛰어난 피지컬과 효율적이면서 단순한 롱패스 축구로 경기를 지배했다. 전반 37분 우드가 내준 패스를 웨스트우드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필 바슬리의 시저스킥이 크로스바 위로 넘어갔다. 전반은 번리의 1-0 리드로 종료됐다.
 
무리뉴 감독의 용병술로 경기 흐름 반전
 
토트넘의 주제 무리뉴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중앙 미드필더 은돔벨레, 스킵을 빼고, 지오바니 로 셀소, 루카스 모우라를 교체 투입했다.

토트넘은 후반 5분 만에 동점골을 만들었다. 라멜라가 드리블 돌파 도중 상대 수비수 태클에 걸려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알리가 성공시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은 토트넘이 흐름을 반전시키며 번리를 몰아세웠다. 번리는 후반 23분 로드리게스를 빼고 마테이 비드라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24분 토트넘의 역습 상황에서 모우라의 크로스가 수비에 걸렸다. 후반 25분 위기의 순간 다이어가 결정적인 태클로 모면했다.
 
후반 28분 다시 한 번 토트넘이 역습을 감행했다. 시작점은 로 셀소였다. 빠른 돌파로 페널티 박스 부근까지 전진했지만 알리와 라멜라의 동선이 겹쳤다. 알리의 크로스마저 부정확해 슈팅으로 이어가지 못했다.
 
무리뉴 감독은 후반 33분 라멜라를 빼고 세르주 오리에를 넣으며 측면을 보강했다. 후반 36분 로 셀소의 슈팅은 아슬아슬하게 골문 밖으로 나갔다.
 
이후 토트넘은 모우라, 탕강가, 베르통언 등이 연이어 슈팅을 퍼부으며 번리의 골문을 두들겼지만 소득은 없었다. 번리도 후반 39분 결정적 기회에서 비드라의 문전 슈팅이 요리스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결국 두 팀은 득점에 실패했고, 경기는 1-1로 종료됐다.
 
돌파구 없는 토트넘
 
토트넘의 최근 분위기는 최악이었다. 지난달 라이프치히(독일)와의 UEFA 유럽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패배를 포함, 리그와 FA컵에서 모두 무너지며 공식 대회 4연패의 늪에 빠져 있었다. 이날 번리전도 사실 승리했어야 했다. 전반 초반 선제골을 내줬고, 번리의 강력한 피지컬에 고전하며 끌려다녔다.
 
그나마 후반 무리뉴 감독의 용병술이 주효하면서 흐름을 반전시키는 데 성공했고, 질뻔한 경기를 승점 1로 바꾸며, 연패를 탈출한 것이 위안이었다.
 
그럼에도 토트넘은 5경기 연속 무승(1무 4패)다. 손흥민의 부상 공백이 크게 도드라지고 있다. 토트넘은 지난달 16일 아스톤빌라전(3-2승)를 마지막으로 승리가 없다.

당시 손흥민은 5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는 동안 토트넘의 4승 1무를 이끈 바 있다. 손흥민이 결장하자마자 토트넘은 1무 4패로 최악의 상황에 직면한 것이다.
 
중원에서 로 셀소의 활약은 작게나마 긍정적인 요소다. 지난해 여름 레알 베티스에서 임대로 영입한 뒤 지난 1월 이적료를 들여 완전 영입에 성공한 로 셀소는 볼 간수, 탈압박, 개인기 등을 선보이며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하지만 로 셀소는 최전방 골잡이가 아니다. 결국 토트넘은 전방에서 방점을 찍어줄 득점원이자 해결사를 찾아야 한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뿐만 아니라 케인마저 없는 상황에서 이렇다 할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루카스 모우라 원톱 기용이 실패로 돌아가면서 최근 알리를 전방에 놓는 시스템으로 변화를 꾀했지만 이마저도 큰 소득이 없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무리뉴 감독의 고민거리가 하나 더 늘었다. 겨울 이적시장에서 영입한 베르흐바인의 부상이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 보도에 따르면 베르흐바인이 경기 후 절뚝거리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다며 부상 가능성을 전했다. 베르흐바인은 손흥민 부재 속에서 2선 왼쪽을 책임지며 고군분투하고 있다. 또 하나의 공격 옵션을 잃을 경우 토트넘은 치명상을 입는 것과 다름없다.
 
토트넘은 오는 11일 라이프치히와의 UEFA 유럽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을 앞두고 있다. 토트넘의 운명을 좌우할 이 경기에서 무승 탈출에 성공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