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김광현 ⓒ 연합뉴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시범경기 3경기 연속 무실점을 이어가며 선발 로테이션 진입 가능성을 크게 높였다.
 
김광현은 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뉴욕 메츠와의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애덤 웨인라이트에 이어 5회 두 번째 투수로 구원 등판, 2이닝 3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김광현은 7회 존 오베이도와 교체됐고, 이로써 시범경기 총 3경기에서 5이닝 7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게 됐다.
 
김광현, 위기 관리 능력으로 무실점 호투
 
이날 김광현은 중요한 임무를 맡았다. 0-5로 끌려가던 세인트루이스는 4회 홈런 3방으로 6-5로 전세를 역전시켰고, 이후 5회 곧바로 김광현이 마운드에 올랐다. 하필 메츠의 중심 타선 피트 알론소-도미닉 스미스-라이언 코델과 상대했다.
 
시작은 좋지 않았다. 알론소에 초구를 빠른공(91.9마일)으로 던졌지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3경기 등판 만에 첫 피안타였다.
 
하지만 김광현은 위기 관리 능력을 선보였다. 4번 타자 스미스를 맞아 4구째 직구로 1루수 땅볼을 유도했다. 1루 주자 알론소는 2루까지 진루하며, 1사 2루가 됐다.
 
이후 5번 타자 코델에게 높은 빠른공을 던져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한 뒤 후속 타자 토마스 니도를 3구 삼진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감했다. 볼배합이 매우 좋았다. 커브, 슬라이더에 이어 빠른공으로 헛스윙을 이끌어냈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김광현은 선두타자로 윌 토피에 주무기인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을 유도했다. 하지만 재럿 파커에게 내야 안타, 파가스에게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내주며 1사 1, 3루의 위기 상황을 맞았다.
 
김광현은 1번 타자 아메드 로사리오를 중견수 플라이로 잡았다. 3루 주자 파커는 홈으로 쇄도하지 못했다. 이후 루이스 카피오의 타석에서 2루 도루를 허용해 2사 2, 3루가 됐지만 카피오를 투수 땅볼을 침착하게 잡으면서 무실점 투구를 선보였다.
 
세인트루이스는 뉴욕 메츠와 7-7로 비겼다.
 
기대감 높이는 선발 로테이션 진입
 
당초 김광현은 지난 3일 시범경기 등판에 나설 예정이었다. 가벼운 사타구니 통증으로 등판 일정이 뒤로 밀렸지만 무실점 호투를 펼치면서 부상 우려를 씻었다.
 
이날 김광현은 2이닝 동안 안타 3개를 맞았지만 사사구가 없었다. 투구수 25개 가운데 스트라이크는 18개였다. 최고 구속은 93마일(150km)까지 나왔다.
 
무엇보다 시범경기 임팩트가 강렬하다. 총 5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이 0이다. 또 탈삼진이 무려 7개다.
 
첫 등판부터 페이스가 좋았다. 지난달 23일 뉴욕 메츠와의 첫 등판에서 1이닝 2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기분좋게 출발한 김광현은 27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에서도 2이닝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지난 2경기에서 피안타가 한 개도 없을 만큼 깔끔한 투구로 현지 언론의 호평을 받았다.
 
지난 5일 MLB닷컴은 "세인트루이스 팀 내 주전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김광현이 스프링 캠프 초반부터 눈에 띄었다"며 "김광현은 두 차례 시범경기에서 3이닝 무실점 탈삼진 5개로 든든한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김광현의 동료인 불펜 투수 존 브레비아도 "김광현이 어떤 선수인지 모르고 그의 투구를 지켜봤는데, 엄청나다. 그의 공은 정말 좋아 보였다. 원하는 곳에 공을 넣는다"고 엄지 손가락을 치켜 세웠다.
 
김광현은 이번 세 번째 등판에서는 비록 피안타를 맞았으나 두 차례 위기 상황에서도 흔들림 없이 침착했다. 볼 배합, 제구력, 빠른볼 구속도 좋아지고 있다.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와 2년 800만 달러로 계약하며 30대의 적지 않은 나이에 메이저리그 도전을 선택했다. 선발 투수의 가치를 입증하려면 팀 내 살얼금판 경쟁에서 살아남아야 한다. 존재감을 보여줄 기회는 이번 시범경기였다. 
 
현재 세인트루이스의 확정된 선발진은 잭 플래허티, 다코타 허드슨, 애덤 웨인라이트이다. 마일스 미콜라스가 팔꿈치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4, 5선발 자리가 공석이다.
 
메이저리그 스프링 캠프 및 시범경기가 어느덧 반환점을 돈 가운데 김광현이 가장 앞서있는 형국이다. 경쟁 상대인 카를로스 마르티네스, 존 갠트, 라이언 헬슬리, 다니엘 폰스더리언, 제네시스 카브레라 등이 김광현만큼의 두각을 나타내지 않고 있다.
 
김광현이 남은 시범경기에서 꾸준한 활약을 보여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