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포스터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포스터 ⓒ tvN

 
한 여자가 5년 전 사고로 아이와 남편만 남겨놓고 이 세상을 떠났다. 하지만 미련 때문에 아직도 아이와 남편 곁을 맴돌고 있다. tvN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 나오는 차유리(김태희)에 대한 이야기다. 그녀의 남편 조강화(이규형)는 어떨까? 출산 예정을 며칠 앞두고 사고로 그녀를 잃었다. 후유증으로 한국 흉부 수술 탑이었던 그가 수술실에서 한 순간도 견딜 수 없게 됐다. 밝던 그도 차갑고 철두철미한 남자로 변했다.
 
아이는 늘 곁에 고스트 엄마가 붙어 있는 터라 어린 나이부터 귀신을 보게 되었다. 혼자 허공에 대고 이야기하고 뭔가 이상해보이는 아이는 어린이집에서도 퇴원의 위기에 처한다. 차유리는 어린 아이에게 부담을 준 하늘에 대고 절규를 한다. 그리고 아이에게 더 이상 귀신을 보여주지 않겠다는 일념으로 하늘이 준 단 한번의 기회를 이용하려고 한다.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속 장면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속 장면 ⓒ tvN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를 보고 인기 드라마였던 <오, 나의 귀신님>이라든지 영화 <헬로우 고스트>가 떠올랐다. <오, 나의 귀신님>에서 자신을 죽인 사람을 찾아 응징한다는 미션이 있었던 것처럼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서도 아이에게서 귀신 보는 능력을 제거하라는 임무가 주어졌다.
 
영화 <헬로우 고스트>에서 죽은 가족이 하나 남은 아들이자 동생인 주인공 주위를 맴돌듯이 이 드라마에서도 고스트 엄마(유령이 된 엄마)가 항상 조강화 가족과 함께 있다. 영화에서 주인공이 삶이 힘들어 여러 번 죽으려고 하는 것도 가족들이 다 막아 주듯이 고스트 엄마도 아이의 동선을 꼼꼼하게 쫓아가 항상 아이 곁에 있어준다.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는 호러 코믹 장르에서 머물지 않는다. 이 장르에다 휴머니즘을 깊게 깔아 놓는다. 예를 들어 이런 식이다. 강화의 친구 근상(오의식)은 과거에 다친 아내 현정(신동미)의 마음을 기억하고 있다가 현재에 위로해 준다. 또 현정은 죽은 친한 동생 유리에게 SNS에 메시지를 계속 남겨놓기도 한다. 이들은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남아 있는 감정들을 소중하게 생각한다.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서는 사랑하는 아이에게서 귀신을 보는 능력을 지워주려고 49일 동안 고군분투한 차유리(김태희)의 투쟁기를 그려내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아이를 잃은 엄마의 마음과 유령으로서 아이 곁을 맴돌 수밖에 없는 차유리를 겹쳐 보여주면서 시청자들에게 누군가를 잃는 것이 얼마나 슬픈 일인지에 대해 심도 깊게 생각해보게 한다.
 
차유리의 아이 서우(서우진)는 귀신을 본다. 서우가 다니는 어린이집에는 자신이 죽은 줄 모르고 돌아다니던 혁진(박재준)이 있다. 차유리는 그 애를 따라다니느라 이상한 아이 취급받는 서우의 상황에 화가 난다. 아이 귀신인 혁진을 어린이집에서 내보려고 부적도 쓰지만 효력이 없다.
 
 드라마 <하이바이,마마> 속 장면

드라마 <하이바이,마마> 속 장면 ⓒ tvN

 
혁진을 곱게 하늘로 보내주는 것은 의외로 쉬웠다. 아이들은 어린이집에서 엄마, 아빠가 일을 마치고 그들을 집에 데려다주려 오는 순간에 예민하다. 하나둘씩 엄마랑 어린이집에서 나가 집에 가는 모습을 보면서 초조해지는 것이다. 혁진은 계속해서 엄마가 안 와서 불안한 상태이다. 혁진이 원하는 것은 엄마가 그를 데리러 어린이집에 오는 것이다.
 
차유리는 혁진의 눈으로 상황을 지켜보며 그가 원하는 것을 알아낸다. 그리고 아이를 잊지 못해 하루하루를 버텨내는 혁진의 엄마의 고통도 읽어낸다. 차유리는 혁진과 그의 엄마를 위해 귀여운 계획을 세운다. 게시판에 붙어 있던 아이 가족 사진을 돌려준다면서 혁진의 엄마를 어린이집에 불러들인다. 문 하나를 사이에 두고 인터폰으로 벨을 누르는 엄마의 모습을 보는 아이는 너무 행복하다.
 
그리고 아이를 안쓰러워하던 서우는 아이의 엄마에게 혁진의 장난감을 건네준다. 귀신을 보던 서우를 싫어하던 아이의 엄마는 그제서야 죽은 아이가 곁에 있다는 것을 알고 참았던 울음이 터져나온다. 너무나도 보고 싶었던 아이가 곁에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위안을 받는 것이다.
 
4화까지 진행된 지금, 이 드라마는 시청자들의 감성 포인트를 잘 짚어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 서유리가 인간이 된 사실을 그녀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하나둘씩 알아가면서 행복해할 장면은 상상만으로도 기대가 된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지현 시민기자의 개인 SNS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