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 살부터 연기에 뛰어든 강말금은 스스로 인복이 많은 배우라고 돌아봤다.

서른 살부터 연기에 뛰어든 강말금은 스스로 인복이 많은 배우라고 돌아봤다. ⓒ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저와 비슷한 동시대 여성을 그린 영화의 모델로 (제가) 나왔다는 게 기뻤어요. 이 시대 많은 여성의 얼굴이기도 하고요."
 
지난 26일 만난 배우 강말금(41)이 수줍다는 듯이 미소를 지었다. 강말금은 3월 5일 개봉하는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감독 김초희)에서 주인공 찬실로 등장한다. 나이 마흔에 갑작스럽게 실직한 영화 프로듀서 역할이다. 작품은 일도, 연애도 못하는 찬실이가 주변인들과 부딪히면서 자신이 정말 원하는 게 무엇인지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 제가 마흔 살 여자를 연기했어요. 결혼도 하지 않고, 하고 싶은 일은 많이 했지만 앞으로도 이걸 해야 하는지 그런저런 생각을 (개인적으로도) 찬실이처럼 했었어요. 그런데 이런 여자들이 제 주변에 많더라고요. 이런 사람의 마음과 생활을 들여다보는 이야기의 주인공이 돼서 좋았어요."
 
영화 속 찬실은 돈은 없고 마땅한 직업도 없지만 자존심과 강단이 있다. "현실이라는 게 있는 거니까"라며 자신을 해고하려는 영화사 대표 앞에서는 "현실이 뭔데요"라며 은근히 따진다. 관심 있는 남자가 오즈 야스지로 감독의 영화가 심심하다고 하자 "심심한 게 뭐 어때서요? 본래 별게 아인 게(아닌 게) 제일 소중한 거예요"라며 강렬한 손짓과 함께 흥분하기도 한다. 그의 순박한 표정과 경상도 사투리가 절묘하게 어울려 캐릭터를 살린다.

"시나리오가 재미있었어요. 특히 명대사들이 많았죠. 찬실이가 솔직한 성격이잖아요. 저랑 닮은 부분인 것 같아요."
 
 배우 강말금(오른쪽)은 영화 속에서 일도, 사랑도 제대로 풀리지 않은 마흔 살 찬실을 연기했다.

배우 강말금(오른쪽)은 영화 속에서 일도, 사랑도 제대로 풀리지 않은 마흔 살 찬실을 연기했다. ⓒ 찬란

장편영화의 첫 원톱이다. 여기까지 오는데 12년이 걸렸다. 그는 "영화배우가 될 수 있다고 상상도 안 했다. 너무 멋있는 일이지 않나. 20대의 젊은 배우들은 키가 크고 날씬해서, 저는 (배우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니까 (지금이) 꿈만 같은 거다"고 말했다.
 
부산의 경남여고 시절 교내 연극반에 들어갔지만, 그때까지만 해도 세계문학 전집을 좋아하던 평범한 '문학소녀'였다. 대학도 국어국문학과로 진학했다. 대학교 2학년이던 때 연극과 다시 인연을 맺었다. 고등학교 후배들에게 연극반을 지도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고2 선배들이 다 그만뒀다는 게 이유였다. 대학 생활 내내 후배들과 연극을 했다. 자문을 구하러 교내 극예술연구회를 가기도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느낌이 왔다.

"연기하다가 어느 순간에, '아, 배우가 하고 싶다', '아, 이거다' 싶었죠."
 
하지만 졸업 후 그가 사회생활을 시작한 곳은 한 물류회사였다. 집안 형편이 어려웠던 게 이유였다. 일은 잘하지 못했다. 마음은 배우로 기울어져 있었다. 무기력한 순간도 여러 차례 겪었다. 직장 상사의 도움으로 본사가 있던 서울로 자리를 옮겼다. 독립하자 정신이 번쩍 들었다. 그렇게 시간이 조금 더 흘러 나이 서른, 배우에 도전할 용기가 생겼다.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주연배우 강말금.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주연배우 강말금. ⓒ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극단 수레무대에 들어갔다. 인형극 <어린왕자>를 보고 김태용 연출에게 "저처럼 나이가 많은 사람을 받아줄 수 있을까요"라며 이메일을 보냈다. 김 연출은 "빈센트 반 고흐도 서른 살에 그림을 시작했다"며 그를 받아줬다. 그곳에서 연기를 배우면서 연극배우로서 조금씩 영역을 넓혔다.

그동안 스무 편이 넘는 크고 작은 연극에 출연했다. 2010년에는 전인철 연출의 도움으로 연극 <순이삼촌>에서 조연출을 했다. 이정은, 황석정, 박지환 배우의 연기를 볼 수 있었다. 중간 중간 작은 단편 영화에도 출연하기도 했다.

그러던 마흔 살이던 2017년 만난 영화가 <자유연기>이다. < 82년생 김지영 >을 연출한 김도영 감독의 작품이다. 강말금은 이 영화에서 3분여 동안 안톤 체홉의 희곡 <갈매기> 중 니나의 독백을 강렬하게 소화했다. 2018년 정동진영화제에서 우연히 이 작품을 본 김초희 감독이 이 장면을 인상 깊게 보고 강말금에게 <찬실이는 복이 많지> 출연을 제안했다.
 
앞으로의 목표를 묻자 "필연적으로 일을 많이 해야 한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그는 "배우로서 어떤 작품을 책임진다는 건 무서운 일이다"라면서도 "그런 경험을 해야 배우의 실력이 늘어난다"라고 말했다.
 
13년 간 배우로 살면서 복이 많았냐는 질문을 던졌다. 그는 인복(人福)이 많았다고 돌아봤다.

"극단에서 저를 받아주셔서 새로운 세계를 열어주시거나, 전에 만났던 최고의 배우들… 저는 빚쟁이에요. 이제 좋은 마음으로 작업해서 베풀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전직 문화부 기자. 팩트만 틀리지 말자. kjlf2001@hanmail.net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