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른다> 제작발표회 현장. 연출을 맡은 이정흠 PD를 비롯해 배우 김서형, 류덕환, 박훈, 안지호가 참석했다.

<아무도 모른다> 제작발표회 현장. 연출을 맡은 이정흠 PD를 비롯해 배우 김서형, 류덕환, 박훈, 안지호가 참석했다. ⓒ SBS

 
"남성 서사로 득실거리는 드라마들 사이에서 여성 서사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싶었다." (이정흠 PD)

2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SBS에서 월화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이정흠 PD를 비롯해 배우 김서형, 류덕환, 박훈, 안지호가 참석했다.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 <아무도 모른다>는 '좋은 어른을 만났다면 내 인생은 달라졌을까'라는 화두를 던지며 경계에 선 아이들과 이들을 지키고 싶어하는 좋은 어른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정흠 PD는 "영화 <기생충>에서 다루고 있는 기생에 관한 이야기처럼 함께 잘 사는 법, 한 마디로 공생에 관한 이야기를 그리고 싶었다"라며 "차영진이라는 형사를 중심으로 어른과 아이의 관계를 탐구하는 드라마다"라고 소개했다.

이 PD는 "형사가 나오는 드라마는 보통 사건을 해결하고 박진감 넘치는 장면이 중심이 되지만 <아무도 모른다>는 사람들과의 유대관계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라며 "장르적인 드라마를 원하시면 다른 드라마를 보라고 말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교사 이선우 역의 배우 류덕환도 "그냥 미스터리가 아니고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라는 이름이 왜 붙었는지 드라마를 보시면 알게 되실 것이다"라며 "사건보다 사람 간의 관계에서 벌어지는 깊은 감정을 느끼실 수 있으실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여성 서사' 담은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

차영진 형사 역은 배우 김서형이 맡았다. 여성 서사를 담은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의 주연을 당당히 꿰찬 것. 

여성을 메인 주인공으로 내세운 작품을 해보고 싶었다는 것이 이정흠 PD의 설명이다. 강렬한 이미지이면서도 내면의 감성이 깊이 있게 드러나는 여배우를 캐스팅하기 위해 오랜 시간 고민한 끝에 그는 배우 김서형을 떠올렸다. 두 번의 캐스팅 거절에도 불구하고 세 번째 제안에서야 김서형의 캐스팅에 성공했다는 그는 "작품 같이 하면 안 되겠냐고 계속 졸랐다"고 말했다. 
  
 <아무도 모른다> 제작발표회 현장. 연출을 맡은 이정흠 PD를 비롯해 배우 김서형, 류덕환, 박훈, 안지호가 참석했다.

<아무도 모른다> 제작발표회 현장. 차영진 역을 맡은 배우 김서형의 모습. ⓒ SBS

 
이에 대해 김서형은 "개인적으로 그 배역을 맡을 만한 깜냥이 안 된다고 생각했다"라며 "대단하지 않은 배우인 저에게 캐스팅 제안을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화답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강력 1팀 팀장인 차영진은 18살 때 단짝 친구 수정을 연쇄살인범에게 잃고 경찰이 되기로 결심한 인물이다.
 
김서형은 "그동안 출연했던 드라마에 비해 감정을 표출하는 연기가 많은 인물이다"라며 "걸크러시의 모습을 더 많이 보실 수 있으실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배가시켰다.
 
차영진과 7년째 차영진의 아래층에 살고 있는 소년 고은호 역은 배우 안지호가 맡았다. 고은호는 아빠가 어릴 때 차 사고로 죽고 히스테리가 심한 엄마와 단둘이 살아가는 인물이다. 고은호 역을 맡은 배우 안지호는 "이번 작품이 저에겐 첫 드라마인 것만큼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문성근, 권해효, 장영남, 박철민 등'... 실력파 배우들 모였다
 
"운이 정말 좋았다. 이선우 캐릭터는 류덕환이 아니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고 박훈 역시 극 중 인물처럼 뭔가 숨기고 있는 것이 많은 사람처럼 보인다. 저는 연출은 안 하고 있다. 연출을 하기보단 현장에서 대단한 배우들에 그저 얹혀가는 기분이다. 연기자들에게 빚을 지고 있는 것 같다." (이정흠 PD)
 
삼고초려 끝에 김서형 캐스팅에 성공한 그는 배우 류덕환과 박훈 그리고 안지호를 차례로 캐스팅했다. 류덕환과 박훈은 한목소리로 드라마 선택의 이유를 배우 김서형과 함께 출연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류덕환은 "오직 김서형 때문에 선택한 드라마다"라며 "감독님이 제 배역 분량이 조금 적다고 하셨지만 나는 그런 부분은 전혀 개의치 않았다"라고 밝혔다. 자수성가한 자산가 백상호 역의 박훈도 "김서형, 류덕환이 출연한다는 말을 듣자마자 바로 출연을 결심했다"라며 "그 다음으로 대본을 봤는데 대본까지도 너무나도 좋더라"고 웃으며 말했다. 
  
 <아무도 모른다> 제작발표회 현장. 연출을 맡은 이정흠 PD를 비롯해 배우 김서형, 류덕환, 박훈, 안지호가 참석했다.

<아무도 모른다> 제작발표회 현장. 이선우 역을 맡은 배우 류덕환의 모습. ⓒ SBS

 
드라마에 출연하는 조연 배우들의 캐스팅도 화려하다. 문성근, 권해효, 장영남, 박철민 등 실력파 배우들이 조연으로 출연하면서 기대감을 더한다.
 
한편 드라마는 3월 2일 오후 9시 40분부터 매주 월화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늘 하루만 살아가는 사람처럼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