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1%. KBS 주말 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과 TV조선 <미스터 트롯>을 제외하고 현재 대한민국에서 이런 시청률이 가능한 TV프로그램은 거의 찾을 수 없다. 그런 상황에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이하 <김사부2>가 시즌1의 최종회 시청률(27.6%)보다 고작 0.5%가 부족한 시청률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그야말로 <김사부> 브랜드의 위력을 느낄 수 있는 또 한 번의 대성공이다.

사실 <김사부2>는 시작부터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시즌1에는 크게 미치지 못할 거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기본적으로 전편이 크게 성공한 드라마의 속편(<궁s>, <풀하우스2> 등)이 상대적으로 시청률에서 재미를 보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게다가 시즌2의 젊은 의사 역을 맡은 이성경과 안효섭도 시즌1의 서현진과 유연석에 비해 지명도가 떨어지는 배우들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김사부2>에는 3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치 않은 정겨운 '돌담병원 식구들'이 있었다.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기존 멤버들은 물론이고 새로 합류한 식구들까지 '돌담 가족'들은 청자들에게 큰 즐거움을 안겨줬다.

그 중에서도 돌담병원의 실질적인 서열 1위이자 터줏대감 오명심 수간호사를 연기한 진경과 김사부(한석규 분)가 멋있다는 이유로 돌담병원 파견근무를 자처한 응급의학과 전공의 윤아름을 연기한 소주연의 연기는 단연 빛났다.

김사부도 꼼짝 못하는 돌담병원 실질적인 서열 1위(?)
 
 오명심 수간호사가 참다 참다 내뿜는 사자후는 '김사부 세계관'에서 가장 강력한 필살기다.

오명심 수간호사가 참다 참다 내뿜는 사자후는 '김사부 세계관'에서 가장 강력한 필살기다. ⓒ SBS 화면 캡처

 
드라마 제목에서도 볼 수 있는 것처럼 <김사부2>는 한석규가 연기하는 김사부의 이야기가 중심이 되는 이야기다. 게다가 돌담병원의 여운영 원장(김홍파 분)은 병원 업무에 적극 개입하는 타입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돌담병원을 운영, 관리하는 인물은 외과과장 김사부다. 하지만 여원장과 상의 없이 돌담병원의 대소사를 결정할 수 있는 '실세' 김사부조차 꼼짝 못하게 만드는 인물이 있으니 바로 돌담병원의 수간호사 오명심 선생이다.

오명심 수간호사를 연기한 배우 진경은 영화와 연극, 드라마를 넘나들며 카리스마 있는 냉철한 연기부터 코믹하고 서민적인 역할까지 척척 소화해내는 연기의 폭이 매우 넓은 배우다. 2000년대 초반부터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던 진경은 2013년 영화 <감시자들>에서 경찰 감시실 전체를 총괄하는 사령관 이실장을 연기해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영화부문 조연상을 수상하며 본격적으로 주목을 받았다.

진경은 2014년 드라마 <괜찮아,사랑이야>에서 솔직 당당한 정신과의사이자 성동일이 연기한 조동민과 3개월 만에 이혼한 이영진 역을 맡았다. 같은 해 <피노키오>에서는 친딸인 박신혜와 대립하는 방송국 기자 송차옥을 연기했다. 진경의 강단 있는 이미지는 영화에서도 빛을 발했는데 최동훈 감독의 <암살>에서는 안옥윤과 미츠코(이상 전지현 분)의 어머니, <베테랑>에서는 서도철 형사(황정민 분)의 아내 역을 맡아 '쌍천만 배우'에 등극했다.

진경은 지난 2016년 <김사부> 시즌1에서 여원장과 김사부도 꼼짝 못하는 돌담병원의 실질적인 서열 1위 오명심 수간호사를 연기하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리고 3년 만에 돌아온 시즌2에서도 수간호사 역은 어김 없이 진경의 몫이었다. 오명심 수간호사는 돌담병원의 새 원장으로 부임한 박민국(김주헌 분)이 환자보다는 병원의 이윤만을 추구하려 하자 "차라리 병원을 폐쇄하라"며 누구도 쉽게 꺼내기 힘든 소신발언을 한다.

쓰러진 김사부가 추가검사를 거부하려 할 때는 특유의 '사자후'를 내뿜으며 "알아서 하신다는 분이 그래 그런 꼴로 진료실 바닥에 처 드러누워 자빠져 계십니까?"는 험한 말로 김사부를 순한 양으로 만든다. 마지막회 여원장의 임종 땐 병원 식구들과 함께 눈물을 흘리고 도윤완 이사장(최진호 분)의 마지막 발악까지 저지해 낸 오명심 수간호사. <김사부> 시즌3가 제작된다면 반드시 함께 해야 할 캐릭터다.

생사 오가는 심각한 의학드라마에서 휴식 시간 제공한 신예배우
 
 윤아름 선생은 돌담병원에 새로 합류한 의료진 중 자진해서 파견을 선택한 유일한 인물이다.

윤아름 선생은 돌담병원에 새로 합류한 의료진 중 자진해서 파견을 선택한 유일한 인물이다. ⓒ SBS 화면 캡처

 
<김사부2>는 생사가 오가는 의학드라마의 특성상 대단히 긴박하고 무겁게 이야기가 진행될 수밖에 없다. 여기에 뛰어난 수술실력을 자랑하지만 사채업자에게 큰 빚을 지고 있는 서우진(안효섭 분)과 의사집안에서 자랐지만 정작 본인은 수술울렁증이 있는 차은재(이성경 분)가 안고 있는 사정도 대단히 심각하다. 하지만 이런 인물들 사이에서도 오직 한 사람, 소주연이 연기하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윤아름 선생은 언제나 밝고 해맑은 이미지를 유지한다.

윤아름 선생을 연기한 배우 소주연은 아직 대중들에게 크게 알려질 만큼 경력이 오래된 배우는 아니지만 최근 활동영역을 점점 넓히며 조금씩 이름과 얼굴을 알리고 있다. 소주연은 영화 출연작이 세 편, 드라마 출연작이 웹드라마 두 편을 포함해 5편에 불과하다. 하지만 소주연은 데뷔 3년도 채 되지 않은 짧은 기간에 CF 출연작이 무려 12편에 달할 정도로 개성 있는 외모와 신선한 이미지로 광고계에서 먼저 주목 받았다.

소주연은 2017년 웹드라마 <하찮아도 괜찮아>에서 주인공 지안을 연기했는데 사회 초년생의 삶을 실감나게 연기하면서 직장인들의 많은 공감을 얻었다(파일럿으로 제작됐던 <하찮아도 괜찮아>는 이듬해 10부작으로 정규 편성됐다). 소주연은 작년 KBS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에서도 막내뻘 직장인 연기, 특히 사랑스러운 건배사에 이은 반전의 속마음 인터뷰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웃음을 선사했다.

소주연은 <김사부2>에서 본원에서 김사부의 실력에 반해 돌담병원으로 파견 나온 응급의학과 전공의 4년 차 윤아름을 연기했다. 레지던트 4년 차면 결코 경력이 적다고 할 수는 없지만 돌담병원에 워낙 고인물(?)이 많아 윤아름 선생은 실질적인 막내로 활약한다. 윤아름 선생 역시 밝은 성격으로 자신의 위치를 잘 받아 들여 선배 의사들을 깍듯하게 대접해주고 간호사들과도 잘 어울리면서 돌담병원에 순조롭게 적응했다.

소주연은 멜로라인이 약했던 <김사부2>에서 간호부의 박은탁 선생(김민재 분)과 이야기 진행을 방해하지 않는 선에서 달달한 멜로를 선보이면서 극에 활기를 제공했다. 특히 여원장의 임종을 차마 보지 못하고 멀리서 오열하는 박은탁 선생의 손을 꼭 잡으며 함께 눈물을 흘리는 장면은 소주연의 속 깊은 연기가 돋보이는 명장면이었다. 시즌1이 양세종이라는 걸출한 배우를 발굴했다면 시즌2에서 시청자들은 소주연이라는 '해피 바이러스'를 얻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