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우승 트로피 빅 이어를 들어올리고 싶은 강팀 FC 바르셀로나가 나폴리에 가서 길을 찾지 못하고 헤맸다. 얻은 것보다 잃은 것이 좀 더 많았다고 말할 수 있다. 귀중한 어웨이 골을 터뜨리기는 했지만 아르투로 비달과 세르히오 부스케츠가 징계로 뛰지 못하는 2차전(3월 19일, 캄프 누)이 걱정이다. 센터백 헤라르드 피케의 왼쪽 발목 부상도 장담할 수 없는 일이다.  

키케 세티엔 감독이 이끌고 있는 FC 바르셀로나(스페인)가 우리 시각으로 26일 오전 5시 나폴리에 있는 스타디오 산 파올로에서 벌어진 2019-2020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SSC 나폴리(이탈리아)와의 어웨이 게임에서 1-1로 비겼다.

메르턴스의 기막힌 오른발 선취골

부임 2개월이 조금 넘은 홈 팀 나폴리의 젠나로 가투소 감독은 예상했던 대로 촘촘한 겹수비를 펼치며 강팀 바르셀로나를 상대할 것을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이 판단은 결과뿐 아니라 내용면에서도 옳은 것이어서 FC 바르셀로나가 유효 슛을 거의 날리지 못하는 실효를 거둔 것이다. 

그러는 사이에 홈 팀 나폴리의 멋진 골이 먼저 나왔다. 30분, 지엘린스키의 횡 패스를 받은 나폴리 에이스 드리스 메르턴스가 바르셀로나 수비수 세메두를 앞에 두고 기습적인 오른발 감아차기를 날린 것이다. 메르턴스의 오른발 끝을 떠난 공은 회전이 그리 많이 걸리지 않았지만 골문 오른쪽 톱 코너로 빨려들어갔다. 순발력 뛰어난 바르셀로나 골키퍼 테어 슈테겐이 몸을 날리지도 못하고 얼어붙은 듯 그냥 서서 바라볼 뿐이었다.

나폴리의 겹수비에 막혀 유효 슛을 하나도 기록하지 못하고 있던 어웨이 팀 FC 바르셀로나는 57분에 이르러서야 첫 번째 유효 슛이자 귀중한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미드필더 세르히오 부스케츠의 전진 패스를 받은 넬손 세메두가 오프 사이드 라인을 절묘하게 허물고 빠져들어가 반 박자 빠른 얼리 크로스로 앙투안 그리즈만의 오른발 골을 도운 것이다.

FC 바르셀로나로서는 그리즈만의 동점골로 일단 한숨을 돌렸지만 다음 달 19일 캄프 누에서 이어지는 두 번째 게임 걱정을 일찍부터 하게 됐다. 

아르투로 비달의 박치기 퇴장

바르셀로나로서는 골키퍼 테어 슈테겐 덕분에 추가 실점을 막았다. 63분에 호세 카예혼이 아무런 방해도 받지 않는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고 골문 정면에서 오른발 슛을 날린 것이다. 하지만 각도를 과감하게 줄이며 달려나온 골키퍼 테어 슈테겐이 온몸으로 그 공을 막아냈다. 그리즈만의 동점골이 6분만에 물거품이 되어 날아가는 줄 알았다.

그리고 88분에 2차전을 걱정하게 만드는 변수가 나타났다. FC 바르셀로나의 미드필더 겸 공격수 아르투로 비달이 펠릭스 브리히(독일) 주심으로부터 노란딱지 두 장을 한꺼번에 받고 퇴장당한 것이다.

옆줄 바로 앞에서 홈 팀 마리오 후이의 드리블을 거친 태클로 막은 것까지는 좋았지만 곧바로 둘이 불필요한 신경전에 휘말린 것이다. 이 순간 아르투로 비달은 화를 참지 못하고 마리오 후이를 이마로 들이받았다. 바로 옆에서 지켜보고 있던 주심이 이를 묵과할 수는 없었던 것이다. 거친 태클에 대한 1차 경고, 박치기 폭력에 대한 2차 경고를 그 자리에서 내린 것이었다.

FC 바르셀로나로서는 비달의 퇴장 징계 이외에도 49분에 경고를 받은 핵심 미드필더 세르히오 부스케츠가 누적 경고 징계 때문에 2차전에 못 뛰게 됐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후반전 추가 시간에는 센터백 헤라르드 피케가 왼쪽 발목을 잡고 쓰러졌다. 상대 선수와 높은 공 다툼을 벌이고 착지하다가 왼쪽 발목이 살짝 꺾이는 부상을 당한 것이다.

바르셀로나로서는 어웨이 골 하나를 들고 2차전 홈 게임을 준비할 수 있게 됐지만 부스케츠와 비달 없이 게임을 치러야 하는 고민이 남은 셈이다. FC 바르셀로나는 그보다 앞서 레알 소시에다드와의 프리메라 리가 홈 게임 일정(3월 8일)도 준비해야 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천 대인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합니다. 축구 이야기,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