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E조 FC서울과 멜버른 빅토리(호주)의 경기 전반전. FC서울 박주영(10)이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1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E조 FC서울과 멜버른 빅토리(호주)의 경기 전반전. FC서울 박주영(10)이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 연합뉴스


후반전 추가골이 터지지 않아 답답했지만 2020 챔피언스리그 본선 조별리그가 시작되고 K리그 팀 중에서 첫 승리를 거둔 것에 의미를 부여할 게임이었다. 지난 시즌 K리그 1 챔피언에 오르기 위해 마지막 라운드까지 경쟁했던 전북과 울산보다 먼저 거둔 소득이기 때문이다.

최용수 감독이 이끌고 있는 FC 서울(한국 K리그)이 18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20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E조 멜버른 빅토리(호주)와의 홈 게임에서 간판 골잡이 박주영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박주영의 왼발 결승골

지난 달 28일 말레이시아 클럽 케다와의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에서 4-1로 이기면서 K리그 클럽 중에서 가장 먼저 시즌을 시작한 FC 서울이 지난 게임과 똑같은 스타팅 멤버로 3년만에 치른 본선 조별리그 첫 게임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먼저 챙겼다.

게임 시작 후 8분만에 에이스 박주영의 왼발 끝에서 결승골이 터져나왔다. 왼쪽 측면으로 과감한 역습을 전개한 수비수 김주성의 낮은 얼리 크로스가 박동진을 지나치는 순간 박주영의 골 감각이 번뜩였다. 뒤에서 공이 오기를 기다린 것이 아니라 공 흐름을 예측하며 마중나간 것이 제대로 맞아떨어진 것이다. 

골문 정면 11미터 페널티 마크 쪽으로 마중나온 박주영은 기막힌 타이밍으로 왼발 터닝슛을 적중시켰다. 멜버른 빅토리 골키퍼 로렌스 토마스가 몸을 자기 왼쪽으로 날렸지만 박주영의 왼발 끝을 떠난 공을 막아내기에는 한참 모자랐다.

먼저 골을 넣은 FC 서울은 이후 동점골 위기에 그대로 노출됐다. 2분 뒤에 FC 서울 수비수들이 만든 오프 사이드 라인을 깨뜨리고 빠져들어온 트라오레에게 결정적인 슛 기회를 내줬지만 각도를 줄이고 달려나온 골키퍼 유상훈의 슈퍼 세이브로 첫 번째 위기를 모면했다.

그리고 18분에도 FC 서울은 아찔한 실점 위기를 또 겪었다. 멜버른 빅토리 공격을 이끌고 있는 베테랑 공격수 올라 토이보넨이 공간 이동 드리블 뒤 위력적인 오른발 슛을 날린 것이다. 하지만 이번에도 골키퍼 유상훈이 결정적인 슈퍼 세이브로 위기를 모면했다. 

후반전 전술 변화 선택지 늘다

기록상으로는 박주영의 결승골이 승점 3점을 가져온 것이지만 실제 승점 3점을 확보하기까지 가장 결정적인 역할을 해낸 선수는 골키퍼 유상훈이었던 것이다. 최용수 감독이 새 시즌을 맞아 쓰리 백 시스템을 내세우고 있지만 센터백 김남춘 양쪽에 선 김주성과 황현수가 포 백 시스템의 풀백처럼 과감하게 공격에 가담하고 있기 때문에 수비면에서 빈틈을 자주 드러내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했다.

이에 최용수 감독은 63분에 주세종 대신 한찬희를 들여보내 중원에서 보다 공격적인 게임 운영을 주문했고 71분에는 박동진 대신 아드리아노를 기용하며 역습의 효율성을 높이는 전술을 펼쳤다.

이 두 차례의 선수 교체 덕분에 FC 서울은 공격 흐름을 다시 틀어쥘 수 있었고 84분에는 한찬희의 위력적인 오른발 슛으로 멜버른 빅토리 골문을 다시 한 번 흔들어놓았다. 아쉽게도 한찬희의 이 슛은 골문 왼쪽 기둥을 때리고 나왔지만 새 시즌 FC 서울이 추구하는 후반전 전술 변화의 무게가 그에게 실려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대기 멤버로 몸을 풀던 페시치는 뛰지도 않았기 때문에 지난 시즌에 비해 FC 서울의 후반전 선택지는 분명히 몇 장 늘어난 셈이다. 이 게임에서 몇 분 뛰지는 못했지만 전북에서 임대로 데려온 한승규까지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최용수 감독의 후반전 공격 전술 변화는 더 다양하게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이제 FC 서울은 오는 29일(토) 오후 4시 울산 현대와의 K리그 1 첫 라운드 어웨이 게임을 치른 뒤 다음 달 3일(화) 오후 7시 30분 치앙라이 유나이티드(태국)를 안방으로 불러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두 번째 게임을 치른다.

2020 AFC 챔피언스리그 E조 결과(18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

O FC 서울 1-0 멜버른 빅토리 [득점 : 박주영(8분,도움-김주성)]

O FC 서울 선수들
FW : 박주영, 박동진(71분↔아드,리아노)
MF : 김한길, 알리바에프(90분↔한승규), 오스마르, 주세종(63분↔한찬희), 고광민
DF : 김주성, 김남춘, 황현수
GK : 유상훈

O E조 현재 순위
1 FC 서울(한국) 3점 1승 1득점 0실점 +1
1 베이징 궈안(중국) 3점 1승 1득점 0실점 +1
3 멜버른 빅토리(호주) 3점 1승 1패 1득점 1실점 0
4 치앙라이 유나이티드(태국) 0점 2패 0득점 2실점 -2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인천 대인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합니다. 축구 이야기,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