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7시 30분, 홍대 앞 무브홀에 먼저 도착한 대중음악웹진 IZM 에디터가 메시지를 보내왔다. "형님, 앞에 사람이 많지 않은데요? 줄 하나도 없는 것 같아요.". '경록절'에 처음 참여하는 녀석은 아직 크리스마스, 할로윈 데이와 함께 '홍대 앞 3대 명절'로 꼽히는 이 날의 시작의 시작도 보지 못한 채로 행사장 입구 이곳저곳의 사진을 찍으며 신기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었다. 미소를 입에 머금고 답장을 보냈다. "들어가 보면 알아.".
   
 록 밴드 크라잉넛의 베이시스트 한경록의 생일 잔치는 크리스마스, 할로윈 데이에 이어 '홍대 앞 3대 명절'로 손꼽힌다.

록 밴드 크라잉넛의 베이시스트 한경록의 생일 잔치는 크리스마스, 할로윈 데이에 이어 '홍대 앞 3대 명절'로 손꼽힌다. ⓒ 캡틴락컴퍼니

 
한국 인디 록 밴드의 터줏대감, 크라잉넛 베이시스트 한경록의 생일잔치 '경록절'이 홍대의 명절로 자리한지도 꽤 오랜 시간이 흘렀다. 소문난 주당이자 입담꾼, 사람을 사랑하는 한경록의 생일날엔 술과 음악, 사람이 모여 밤을 지새웠고, 이것이 해를 거듭하며 규모를 키워오는 모습을 지켜본 누군가에 의해 '경록절'이라 명명됐다.

클럽 타, 술집 샤에서의 '모임'은 홍대 앞 스탠딩 1000석 규모 무브홀에서의 '행사'로 거듭났고, 현재 유수의 악기 업체와 주류 회사들의 후원 아래 크라잉넛을 비롯한 인디 뮤지션들의 논스톱 공연장으로 그 규모를 확장했다. 

음악을 잘 모르던 시절 '경록절'은 선택받은 자만 참석할 수 있는 '최종 단계'로 여겨졌다. 잘 나가는 뮤지션, 성공한 인디 밴드, 매일 유수 팀들의 공연을 따라다니는 열혈 마니아들만이 한경록이 직접 보내는 초대 메시지의 주인공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2015년 에반스라운지에서의 첫 '경록절'은 그런 무게감과 거리가 멀었다. 한경록이 준비한 40만 cc의 생맥주와 갤럭시 익스프레스부터 김수철까지 세대를 아우르는 뮤지션들의 공연은 인산인해를 이뤘고, 즐거웠으며, 무엇보다도 무료였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었지만, '한경록이 쏜다'는 유구한 전통이었다.
 
 2월 10일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 개최된 '2020 경록절'에는 100만 CC의 생맥주, 300병의 고량주와 사케 1000 잔이 관객들을 맞았다.

2월 10일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 개최된 '2020 경록절'에는 100만 CC의 생맥주, 300병의 고량주와 사케 1000 잔이 관객들을 맞았다. ⓒ 캡틴락컴퍼니

 
올해 '경록절'의 규모는 '마포인디대잔치'라는 이름만큼 더욱 커졌다. 수제 맥주 탭 기계로 준비한 생맥주 100만 cc, 고량주 300병, 사케 1000잔이 무브홀 입구부터 위용을 뽐냈다. '아무도 없다'던 밖과 달리 내부는 발 디딜 틈 없이 북적였다.

먹고, 마시고, 즐기는 수많은 사람들 사이 이날의 주인공 한경록이 분주히 손님을 맞이하고 인사를 나누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었다. 평소 술을 즐기지 않는 (것으로 가장한) 동료 에디터는 어느새 맥주 두 캔을 해치운 상태였다.

"아직 덜 취한 거 같은데!". 자축 무대를 위해 올라온 크라잉넛 박윤식의 일갈에 무브홀의 모두가 잔을 높이 들었다. '마시자'를 시작으로 지난해 발표한 '다음에 잘하자'의 '샴페인 풍덩, 테킬라 원샷, 생맥주 마셔, 인생 즐겨'의 합창 아래 장내 분위기는 무아지경으로 빠져들었다.
 
 '경록절'의 주인공 한경록은 본인이 전면에 나서는 대신 자니스펑크, 정우, 더사운드, 와우터 등 다채로운 후배 뮤지션들에게 공연의 장을 제공했다. 이런 나눔과 무대의 현장이 '경록절'의 가치다.

'경록절'의 주인공 한경록은 본인이 전면에 나서는 대신 자니스펑크, 정우, 더사운드, 와우터 등 다채로운 후배 뮤지션들에게 공연의 장을 제공했다. 이런 나눔과 무대의 현장이 '경록절'의 가치다. ⓒ 캡틴락컴퍼니


이날 가장 인상 깊었던 모습은 행사의 주연임에도 조연을 자청했던 한경록의 모습이었다. 유수의 유명 뮤지션이 무대를 빛냈던 지난 '경록절'과 달리 이 날은 신예 뮤지션들이 대거 등장해 무브홀의 관객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이미 목이 쉰 한경록은 피싱걸스, 더 바이퍼스, 정우, 더사운드, 와우터, 자니스펑크의 무대에 올라 '옛날 드럭에서 공연하던 생각이 난다'라 격찬하며 후배들을 격려하고 자리를 양보했다.

"공연 많이 보러 와 주세요!"와 함께 '한 곡 더'를 외치며 무대를 함께하는 그의 모습에서 '경록절'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해보게 됐다. 한때 음악인들로 가득했던 홍대 인디 문화는 상업화로 인해 젠트리피케이션의 가속화로 급속히 해체됐다. 인디 역사와 함께한 클럽들이 문을 닫고 밴드들이 설 무대는 갈수록 줄어든다. 시대의 문법도 록 대신 힙합, 일렉트로닉의 편이다.

이런 상황에서 오랜만에 참전한 '경록절'은 아직 그 문화가 사라지지 않았음을, 로큰롤과 '캡틴록'의 낭만이 살아 숨쉬고 있음을 증명하는 자리였다. 베테랑 뮤지션의 생일잔치가 이제 팬들에겐 하나의 축제로, 어려운 환경에서도 악기를 잡고 노래를 부르는 인디 뮤지션들에겐 흔치 않은 기회로, 문화 관계자들에겐 한데 모여 생존과 아이디어를 교류하는 구심점으로 자리하고 있었다.
 
 '2020 경록절'에서 자축 무대를 가지는 한경록과 록 밴드 크라잉넛의 모습.

'2020 경록절'에서 자축 무대를 가지는 한경록과 록 밴드 크라잉넛의 모습. ⓒ 캡틴락컴퍼니


나날이 삭막해지는 시대에 아랑곳 않고 술과 음식, 음악과 무대를 아낌없이 베푸는 한경록의 모습이 한 명의 '인생 선배'로 더욱 멋져 보였음은 물론이다. 새삼 한경록이 있음에, '경록절'이 있음에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경록절'과 술에 흠뻑 취한 동료를 데리고 무브홀을 나왔다. 입구에 들어설 때만 해도 신기하다는 표정을 짓던 그는 "형, 진짜 재밌어요. 이런 자리인 줄 몰랐어요!"라며 여흥을 즐기고 있었다. 다음엔 록 페스티벌도 들러보고, 홍대 앞 공연도 더 많이 가 볼 생각이라고 했다. 생일 축하합니다. 락앤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대중음악웹진 이즘(www.izm.co.kr)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음악웹진 이즘(IZM) 편집장 / 메일 : zener1218@gmail.com / 더 많은 글 : brunch.co.kr/@zenerkrepresent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