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에서는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는 기택네 반지하 집과 그가 살고 있는 동네 전체가 정교한 세트로 만들어진 가운데 촬영이 진행됐다. 칸 영화제 당시 사회 양극화를 시각화한 <기생충>의 반지하 세트에 대한 극찬이 쏟아지기도 했다.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에서는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는 기택네 반지하 집과 그가 살고 있는 동네 전체가 정교한 세트로 만들어진 가운데 촬영이 진행됐다. 칸 영화제 당시 사회 양극화를 시각화한 <기생충>의 반지하 세트에 대한 극찬이 쏟아지기도 했다. ⓒ 고양시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에서는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는 기택네 반지하 집과 그가 살고 있는 동네 전체가 정교한 세트로 만들어진 가운데 촬영이 진행됐다. 칸 영화제 당시 사회 양극화를 시각화한 <기생충>의 반지하 세트에 대한 극찬이 쏟아지기도 했다.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에서는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는 기택네 반지하 집과 그가 살고 있는 동네 전체가 정교한 세트로 만들어진 가운데 촬영이 진행됐다. 칸 영화제 당시 사회 양극화를 시각화한 <기생충>의 반지하 세트에 대한 극찬이 쏟아지기도 했다. ⓒ 고양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역사상 처음으로 아카데미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작품상, 감독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가운데, 이 영화의 촬영 장소였던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가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18년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와 영화 <기생충>의 제작사 바른손E&A는 봉준호 감독과 최우식·박소담 배우가 참여한 가운데 촬영·홍보 상호 협력에 관한 협약(MOU)을 체결하고, 같은 해 3월부터 6월까지 3개월 동안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촬영했다.

아카데미상 수상 이전인 지난해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도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던 영화 <기생충>은 전원 백수가족이었던 기택(송강호 분) 집안의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가족 희비극이다.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에서는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는 기택네 반지하 집과 그가 살고 있는 동네 전체가 정교한 세트로 만들어진 가운데 촬영이 진행됐다. 칸 영화제 당시 사회 양극화를 시각화한 <기생충>의 반지하 세트에 대한 극찬이 쏟아지기도 했다.

스튜디오는 덕양구 통일로 396번길 250에 자리잡고 있다. 건축 면적 868평, 대지면적 7836평 규모다. 야외스튜디오만 갖고 있던 아쿠아스튜디오는 지난 2018년 12월 17일부터 지난해 10월 15일까지 약 47억 원을 들여, 실내 수조와 실내 스튜디오를 구비한 복합형 실내특수촬영장으로 업그레이드됐다.

스튜디오에서는 영화 <기생충> 이전에도 영화 <명량>, <신과함께>, <해무> 등의 촬영이 진행되는 등 수중촬영과 특수촬영을 위한 장소로 정평이 나 있다. 실내 스튜디오 조성 공사가 지난해 10월 말 완료되면서, 고양시는 스튜디오 주변 약 7만5000평 규모의 영상문화단지 조성을 위한 기본구상 및 타당성 검토 용역도 추진하고 있다.

고양시는 여기에다 방송영상밸리까지 완공된다면 지리적 이점과 풍부한 기반 시설을 갖춘 명실상부한 방송·영상·미디어 분야의 허브로 도약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고양시 관계자는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에서 경제적인 제작비로 촬영된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4관왕을 수상한 것은 한국영화의 새로운 역사를 쓰기에 충분하다"며 "앞으로도 세계적인 작품이 계속해서 제작될 수 있도록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의 시설 운영과 인프라 확충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에서는 지난해 11월 28일부터 12월 16일까지 영화 <타워>를 연출한 김지훈 감독의 <싱크홀(가제)> 촬영을 진행했다. 배우 김성균, 이광수 등이 출연하며 오는 7, 8월께 개봉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유수의 작품들이 촬영 일정을 협의 중이다.
  
 지난 2018년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와 영화 <기생충>의 제작사 바른손E&A는 봉준호 감독과 최우식·박소담 배우가 참여한 가운데 촬영·홍보 상호 협력에 관한 협약(MOU)을 체결하고, 같은 해 3월부터 6월까지 3개월 동안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촬영했다.

지난 2018년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와 영화 <기생충>의 제작사 바른손E&A는 봉준호 감독과 최우식·박소담 배우가 참여한 가운데 촬영·홍보 상호 협력에 관한 협약(MOU)을 체결하고, 같은 해 3월부터 6월까지 3개월 동안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촬영했다. ⓒ 고양시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에서는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는 기택네 반지하 집과 그가 살고 있는 동네 전체가 정교한 세트로 만들어진 가운데 촬영이 진행됐다. 칸 영화제 당시 사회 양극화를 시각화한 <기생충>의 반지하 세트에 대한 극찬이 쏟아지기도 했다.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에서는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는 기택네 반지하 집과 그가 살고 있는 동네 전체가 정교한 세트로 만들어진 가운데 촬영이 진행됐다. 칸 영화제 당시 사회 양극화를 시각화한 <기생충>의 반지하 세트에 대한 극찬이 쏟아지기도 했다. ⓒ 고양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