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 트로피 품은 봉준호 감독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미국 LA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오스카 트로피 품은 봉준호 감독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미국 LA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아카데미 작품상 등 4관왕의 여운이 채 가시지도 않은 듯 <기생충> 주역들은 다소 피로해 보이면서도 상기된 얼굴이었다. 시상식 직후인 10일 오후(한국시각 기준) 봉준호 감독 이하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한국 취재진이 자리한 미국 로스엔젤레스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를 찾았다. 마지막 공식행사였다. 

수상소감과 현지 돌풍 이유 등을 묻는 말에 봉준호 감독이 가장 많이 꺼낸 단어는 '시간'이었다. 기자간담회 장소에 오기 전까지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 등과 짧게 인사하는 시간이 있었다고 알리며 봉 감독은 "작년 칸영화제부터 시작된 여정의 끝이 행복하게 마무리 될 수 있어 좋다. (이런 감정을 정리하는 데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총 네 차례 무대에 올랐던 봉준호 감독은 자신의 수상소감을 정확히 기억하고 있었다. 현지 언론에서도 '명 수상소감'이라 평한 감독상 수상 순간에 대해 그는 "모든 게 다 진심이었다. 마틴 감독님에게 했던 ('가장 개인적인 게 가장 창의적이다'라는 ) 말은 제가 밑줄 친 문구였다. 오늘같이 영광스러운 자리에서 그 말씀을 드릴 수 있어서 기뻤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봉 감독은 최근 북미에서 불고 있는 한국영화 바람을 언급했다. "아이작 정 감독이라고 윤여정 선생, 한예리씨가 출연한 <미나리>라는 영화를 연출했는데 선댄스영화제 최고상인 심사위원대상과 관객상을 받았다"며 "연이은 낭보가 좋은 힘이 됐으면 한다. 일종의 흐름으로 따지지 않아도 많은 재능들이 꽃피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목에서 <기생충> 출연 배우인 최우식이 한국계 영화인과 북미 진출을 논의 중인 사실도 전했다. 

"제가 자막의 장벽 1인치 어쩌고 한 게 꽤 됐다. 돌이켜보면 때늦은 발언 같다. 이미 (자막의) 장벽이 많이 허물어져 있더라. 세상 자체가 스트리밍이 잘 돼 있고, SNS 등으로 연결돼 있는 세상인 것 같다. 덕분에 프랑스에 이어 일본, 영국 관객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나 오늘 이런 좋은 일이 있음으로 그런 (언어) 장벽이 사라지는 일이 더 빨리 올 것 같다."
 
질문에 답하는 송강호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의 배우 송강호가 미국 LA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여정, 송강호, 봉준호 감독,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

▲ 질문에 답하는 송강호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의 배우 송강호가 미국 LA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여정, 송강호, 봉준호 감독,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 ⓒ 연합뉴스


배우와 스태프들도 감격을 나눴다. 송강호는 "<살인의 추억>을 시작으로 네 작품을 봉 감독님과 함께 했는데 20년 동안 봉준호 리얼리즘의 진화를 목격했던 것 같다"며 "어쩌면 <기생충>은 봉준호 리얼리즘의 완성에 와 있는 작품이 아닐까 생각한다. 팬으로서 봉준호 감독이 놓지 않는 탐구의 끈, 사회를 바라보는 시선을 느끼며 감동하곤 했다"고 전했다. 시나리오를 함께 집필한 한진원 작가는 "감독상이 끝일 줄 알고 소리를 그때 엄청 질러 목이 쉬었다"고 고백했다.  

잠시 즐겨도 되겠다. 봉준호 감독은 일단 상 받은 지금 순간을 만끽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외국어 영화가 각본상이나 감독상을 받는 경우는 있었는데 작품상을 받은 건 최초라고 한다. 왜 그랬을까(웃음).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정리할 시간이 저희도 기자분들도 아직 없는 것 같다. 여러 나라에서 상영 중인데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 하지만 객관적으로 상 받은 건 사실이니까 그 기쁨만은 지금 생각하고, 이후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다 각도로 봐야겠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