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 방영한 KBS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박미선

지난 6일 방영한 KBS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박미선 ⓒ KBS

 
"본인이 답을 알 텐데? 일하고 싶잖아." 

지난 6일 방영한 KBS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는 한때 <해투>를 든든하게 지켰던 박미선이 오랜만에 등장하여 건강한 웃음을 선사했다. '언니들의 만찬'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날 방송에는 이지혜, 심진화도 함께 녹화에 참여해 오랜만에 <해투4>에 출연한 박미선에게 힘을 보탰다. 

최근 박미선의 개인 유튜브 채널 <미선임파서블 MISUN:IMPOSSIBLE>에서 진행한 세뱃돈 이벤트가 화제였다. 이날 박미선은 <해투4> MC 중 새해 문자를 보낸 사람은 유재석 밖에 없었다는 일침을 날리며 여전한 입담을 과시했다.

과거 <해투> 고정 출연진이었을 때도 박미선은 일침을 날렸었고, 그것은 매주 화제가 되었다. 박미선의 일침은 곧 <해투>의 상징이자 트레이드마크였다. 하지만 박미선이 <해투>를 떠난 이후 공교롭게도 <해투>에선 특색을 찾기 어렵다. 예나 지금이나 유재석의 안정적인 진행이 돋보이긴 하지만, 그와 함께 프로그램의 재미를 이끄는 또 다른 MC가 두드러지지 않는다. 이는 <해투>의 오랜 부진을 낳는 요소로 지적되기도 한다. 

박미선의 존재감   
 지난 6일 방영한 KBS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박미선

지난 6일 방영한 KBS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박미선 ⓒ KBS

   물론 유재석은 MBC <놀면 뭐하니?>에서 보여준 것처럼 혼자서도 1시간 이상 프로그램을 거뜬히 이끄는 유능한 MC다. 하지만 <해투>처럼 집단 MC 토크쇼 체제로 가는 방송이라면, 유재석 혼자만 잘해서도 안 된다. 유재석과는 다른 결로 게스트의 말에 귀담아 들어주고 때로는 뼈있는 조언도 해줄 수 있는 진행자가 필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오랜만에 게스트로 출연했음에도, <해투4>의 아쉬운 오디오와 리액션을 빼곡히 채우고, 후배 게스트는 물론 MC들도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을 수 있게 분위기를 조성하는 박미선의 존재감이 장기간 부진에 시달리는 <해투4>의 윤활유처럼 다가왔다. 

열심히는 살지만 잘 안 된 경우라고 스스로를 소개한 박미선은 연예계의 대표적인 저평가 우량주로 꼽힌다. 출연하는 방송마다 안정적인 진행과 조율 능력으로 호평받아 왔지만, 개편의 칼날을 피할 수 없었던 박미선은 현재 개인 유튜브 방송과 후배 개그우먼들과 함께하는 공연, 토크콘서트에 전념하고 있다. 

"방송이 여유가 있잖아요 제가… 제가 쉬고 싶어서 쉰 것은 아니구요. (방송국 측에서) 쉬라고 하더군요. 그래서일이 없는 동료들과 같이 모여서 일을 해보려고 시작한 (토크 콘서트인)건데 생각보다 재미있더군요." 

2018년 후배 김성은, 권진영과 함께 <여탕SHOW>라는 토크콘서트 공연을 진행했던 박미선은 관객 중 여자들, 특히 주부들이 많은데 무대 위에 올라와서 자신의 이야기를 쉴 틈 없이 털어놓는 모습에 '저분들에게 이렇게까지 자기 이야기를 할 기회가 없었나'하는 마음이 들었다고 했다. 워킹맘으로서 고민 많은 이지혜의 고충을 들어주고 조언을 건네는 장면에서도 박미선의 역량은 빛났다. 

"일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일하지 말고 애 봐야죠' 하면 '더 일하고 싶어요.' 이렇게 나와요. (중략) 근데 워킹맘으로서 아이한테 미안한 마음은 금방 끝나요. 아이들은 금방 크거든요. 저도 아이들에게 '엄마가 일 한다고 잘 챙겨주지 못해서 속상했던 적이 있었냐'고 물어본 적이 있었어요. 그런데 아이들이 '어릴 때는 좀 그랬는데 그래도 엄마가 열심히 일하니까 괜찮아' 하고 받아 들이더군요. 그래서 저는 아이들한테 한번도 미안하다는 소리를 해본 적이 없어요. 왜나하면 나는 내가 미안한 짓을 하는 게 아니거든요. 그 과정은 지나가기 때문에 그것 때문에 미안해할 필요가 없어요." 

공연을 찾아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때로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따뜻한 조언을 건네며 기댈 수 있는 언니 역할을 톡톡히 해왔던 박미선은 오는 3월부터 새로운 여성 토크 콘서트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선 '언니들의 만찬'이란 부제처럼 최근 출연자 교체로 논란이 되었던 KBS <거리의 만찬> 이야기도 빠질 수 없었다. 아니나 다를까. <해투4>에서 <거리의 만찬> 갑작스런 종영, 하차 통보 후 서로 KBS 뒷담화를 하며 더 친해졌다고 최근 근황을 공개한 박미선과 이지혜는 그동안 겪은 수많은 방송 하차 에피소드를 털어놓으며 여성 방송인으로서 겪은 녹록지 않은 삶을 토로하였다. 

박미선을 더 많은 곳에서 보고싶다
 
 지난 6일 방영한 KBS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박미선

지난 6일 방영한 KBS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박미선 ⓒ KBS

 
한편 박미선, 이지혜와 <거리의 만찬>을 진행했던 양희은은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미선, 이지혜와 함께 있는 사진과 함께 "우리 여자 셋은 MC 자리에서 잘렸다!"는 게시물을 올려 <거리의 만찬> 진행자 교체에 대한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진행자 교체에 대한 시청자들의 거센 반발 이후 새 진행자로 내정되었던 김용민 시사평론가가 자진 사퇴를 결정하고 제작진의 사과가 있었지만, 시청자들이 원하는 것은 딱 하나 진행자 교체 없는 조속한 방송 재개다. 

앞서 말했지만, 박미선은 상대방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면서 그(녀)에게 필요한 조언과 위로를 건넬 수 있는 탁월한 능력을 갖춘 방송인이다. 동시에 올해 데뷔 33년차를 맞는 중견 연예인임에도 불구, 유튜브 개인 방송, 토크 콘서트 등 새로운 콘텐츠 영역에 과감히 뛰어든 도전의식과 실행력도 탁월한 인물이다.

더 많은 사람들과 호흡하기 위해 처음 접하는 분야에 뛰어드는 그녀야말로 소외된 이웃, 현장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달하고자 하는 <거리의 만찬>에 가장 적합한 진행자가 아닐까. 경청, 소통, 현장성을 두루 갖춘 진행자 박미선을 <거리의 만찬> 뿐만 아니라 더 많은 방송 프로그램에서 보고 싶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로 지금 여기에서 여성의 눈으로 세상을 보고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