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을 전망하는 AP통신 보도 갈무리.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을 전망하는 AP통신 보도 갈무리. ⓒ AP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오는 9일(현지시각)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유력한 작품상 후보로 주목받고 있다.

AP통신의 영화평론가 제이크 코일은 5일 아카데미 각 부문의 수상작을 전망하며 <기생충>을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각본상, 국제영화상(외국어영화상) 등을 수상할 작품으로 꼽았다.

코일은 "<기생충>이 작품상을 수상할 것이고(will win), 수상해야 한다(should win)라며 "제1차 세계대전을 그린 샘 멘데스 감독의 < 1917 >이 호평받고 있지만, <기생충>이 3년 전 이변을 일으켰던 <문라이트>처럼 될 수 있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수년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외국어 영화들이 두각을 나타냈다"라며 "이제는 작품상을 수상하는 첫 외국어 영화가 나올 때가 되었고, <기생충>은 그럴 만한 가치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기생충>은 < 1917 >,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작은 아씨들>, <결혼이야기> 등과 함께 작품상 경합을 벌이며 외국어 영화로서 첫 수상을 기대하고 있다.

코일은 각본상 부문에서도 <기생충>을 가장 유력한 후보로 내세웠지만, 역시 노아 바움백 감독의 <결혼이야기>를 수상해야 할(should win) 작품으로 꼽으면서 <기생충>과의 대결을 전망했다.

"국제영화상은 손쉽게 탈 것"

또한 국제영화상 부문에서는 <기생충>의 수상을 더욱 유력하게 내다봤다. 코일은 "훨씬 큰 상을 노리고 있는 <기생충>으로서는 국제영화상은 비교적 손쉬운 승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북마케도니아 영화 <허니랜드>를 수상해야 할(should win) 작품, 프랑스 영화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을 경쟁할 수 있는(contender) 작품으로 꼽으면서 이 영화들에 대한 관심을 호소했다.

전날 <로스앤젤레스타임스>의 영화 평론가 저스틴 창도 유력한 작품상 후보로 < 1917 >을 꼽으면서도 <기생충>에 대해 "역대 최고의 다크호스로서 충분히 수상할 수 있고, 그럴 자격도 있다"라고 강조했다.

<기생충>은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최우수 국제영화상, 편집상, 미술상 등 6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으며 미국 유력 언론들의 칭찬이 쏟아지면서 수상 결과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