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님, 감사합니다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 사우디를 꺾고 사상 첫 대회 우승에 성공한 선수들이 시상식 뒤 김학범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 감독님, 감사합니다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 사우디를 꺾고 사상 첫 대회 우승에 성공한 선수들이 시상식 뒤 김학범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 연합뉴스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지은 채 맞이한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 김학범 감독은 이 경기의 중요성으로 집중력을 강조했다.

상대 수비의 뒷공간을 노리는 공격을 펼치는 사우디의 공격진을 상대하려면 수비진의 집중력도 필요했지만, 그것과 더불어 이미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내며 목표를 달성한 선수들의 동기부여가 다소 떨어질 수도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그 집중력 싸움에서 김학범호가 웃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이하 축구대표팀은 26일 밤 태국 라잘라망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사우디 아라비아에 1-0 승리를 거두고 사싱 첫 우승을 달성했다.

4년 전 아픔 씻어낸 값진 우승

2014년 오만에서 열린 1회 대회부터 지난 2018년 3회 대회까지 한국 대표팀은 세 번 모두 4강에 올라 1차례 준우승을 기록한 것이 전부였다.

지금도 뼈아픈 기억으로 남아있는 것은 카타르에서 열렸던 2016년 대회다. 권창훈, 진성욱의 골로 여유있게 2-0으로 앞서가며 우승을 눈앞에 둔 대표팀은 이후 15분여동안 믿기지 않는 일을 당했다. 

무리하게 공격쪽으로 라인을 올린 탓에 후반 20분이 지나면서 체력이 떨어져 일본의 공세에 고전하던 대표팀은 후반 21분 일본의 만회골을 시작으로 15분 동안 어이없게 3골을 헌납하며 충격의 2-3 역전패를 기록해 준우승에 그치고 말았다. 지난 2018년 3회 대회에선 대회 내내 무기력한 플레이를 펼친 끝에 간신히 4강에 올라 4위에 그치기도 했다. 

이번 대회도 중국과의 첫 경기에서 답답한 경기로 우려를 자아냈지만 이란, 우즈베키스탄을 연달아 격파하며 3전 전승으로 '죽음의 조'에서 탈출한 대표팀은 최대 고비였던 요르단과의 8강전에서 이동경의 결승골로 극적인 4강진출을 이뤄냈다.

이후 호주와의 준결승전마저 완벽한 경기내용을 선보이며 2-0으로 이겨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진출을 이뤄낸 김학범호는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우승을 향한 발걸음을 이어갔다.

이날 경기도 쉽지 않았다. 전반부터 정우영, 오세훈이 득점 기회를 놓쳤던 대표팀은 세컨볼을 따내지 못하면서 힘겨운 경기를 펼쳐나갔다. 후반전 들어서도 교체로 투입된 이동준, 김대원이 득점기회를 만들어냈지만 역시 골을 넣는 데는 실패하며 결국 연장승부로 이어졌다.

연장전반전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한 대표팀은 승부차기가 눈앞에 드리워지던 연장후반 7분 마침내 결승골을 터뜨렸다. 왼쪽 측면에서 김대원이 얻은 프리킥을 이동경이 올렸고 이 프리킥을 받은 정태욱이 헤더골로 연결시키면서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결국 정태욱의 결승골을 잘 지켜낸 대표팀은 사우디를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첫 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은 이 대회에서 사상 최초로 전승 우승을 기록한 팀으로 남게 되었다. 대회 내내 김학범 감독의 안성맞춤형 선수기용이 빛을 발했는데, 특히 필드 플레이어 모두가 그라운드를 누빈 모습이 인상 깊었다. 이러한 결과는 4년 전의 한을 푸는 우승으로 결실을 맺게 되었다.

아울러 대표팀은 사우디전 승리로 1년 2개월 전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AFC U-19 챔피언십 결승전 패배를 설욕했다. 이 대회 결승전에서 사우디와 만난 대표팀은 전반 3분만에 실점을 허용하며 어려운 경기를 펼친끝에 조영욱이 후반 19분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만회하는데 그치며 1-2로 패해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공교롭게 1년 2개월여 만에 대회는 다르지만 다시 한번 사우디와 결승전에서 만난 대표팀은 연장후반까지 가는 힘겨운 경기를 펼치면서도 설욕에 성공했다. 

사우디전에서 승리를 거두며 대회 첫 우승을 거둔 대표팀은 자칫 동기부여와 집중력이 떨어질수 있는 상황에서 이를 다잡으며 우승과 설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낼 수 있었다. 그리고 대표팀의 대회 전승 우승은 향후 깨지기 힘든 기록으로 남게 되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