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실행자 비율/장애인생활체육 참여율 연도별 추이

완전 실행자 비율/장애인생활체육 참여율 연도별 추이 ⓒ 문체부

 
지난 해 주 2회 이상(1회당 30분 이상) 운동을 하는 장애인 비율은 24.9%인 것으로 나타났다. 4명 중 1명이 일주일에 2번씩 1회당 30분 이상 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셈이다. 이는 2018년 대비 1.1%.p 증가한 수치이고, 10년 전인 2010년 8.6%에 비해서는 3배 증가한 수치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대한장애인체육회(회장 이명호)와 함께 전국 등록 장애인 5천 명을 대상으로 '2019년 장애인 생활체육'을 조사한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전국 만 10세 이상 69세 미만 등록 장애인 5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이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재활치료 이외 목적으로 주 2∼3회 이상 운동을 하며 1회당 30분 이상씩 집 밖에서 운동하는 '장애인 생활체육 완전 실행자' 비율은 24.9%로 나타났다.
 
 생활권 주변 체육시설 이용률

생활권 주변 체육시설 이용률 ⓒ 문체부

 
장애인이 주로 이용하는 체육시설(장소)은 '공용 공공체육시설'이 8.1%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민간체육시설'(3.9%), '장애인 전용 공공체육시설'(3%) 순이었다. 체육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비율은 81.5%로 나타났다. 이 중 '야외 등산로, 공원'을 이용하는 비율은 34.1%, '집안'을 이용하는 비율은 17.3%였다.

장애인이 주변 체육시설(장소)을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거리상 가까워서'(44.5%)였다. 체육시설(장소)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혼자 이동하기 어려워서'(37.7%), '시간이 부족해서'(17.9%), '거리가 멀어서'(12.9%) 등의 순이었다.

운동을 하는 목적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건강 및 체력 관리'라는 답변이 53.6%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는 '재활운동'(41.8%), '여가활동'(4.4%) 순이었다.
 
 운동 목적/운동을 통해 얻는 효과

운동 목적/운동을 통해 얻는 효과 ⓒ 문체부

 
운동 효과에 대해서는 '스트레스 해소 및 정신적 안정'(83.5%)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는 '건강과 체력 증진'(82.4%), '일상생활 도움'(81.8%), '의료비 절감'(63.8%) 순이었다.

운동을 경험하지 않은 장애인 중 운동에 대한 의지가 있는 비율(반드시 할 것이다 + 되도록 할 것이다)은 34.4%로 조사됐으며, 이는 전년 대비(25.5%) 8.9%포인트(p) 큰 폭으로 상승한 수치이다. 희망 운동 종목은 '걷기 및 가벼운 달리기'(54.2%), '수영'(8.4%), '재활운동'(5.2%) 순으로 나타났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장애인이 체육활동을 주도적으로 향유할 수 있도록 반다비 체육센터 건립, 장애인 생활체육지도자 배치, 장애인 스포츠강좌이용권 지원 등 시설과 지도자, 프로그램 등 종합적인 측면에서 정책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