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1000여 명 이상의 인터넷 크리에이터들과 협업중인 DIA TV는 국내 대표적인 MCN 중 하나다.

무려 1000여 명 이상의 인터넷 크리에이터들과 협업중인 DIA TV는 국내 대표적인 MCN 중 하나다. ⓒ CJ ENM

 
유튜브 1인 콘텐츠가 미디어 시장의 대세로 떠오르면서, 더불어 신흥 산업으로 주목받는 분야가 있다. 바로 MCN(Multichannel Nertwork)이다. 쉽게 설명하자면 콘텐츠 크리에이터들의 채널을 관리하고 지원을 담당하는 업체다. 유튜버들의 매니지먼트 역할을 담당하는 게 MCN 기업들의 주된 역할이다.

MCN은 프로그램 기획부터 영업, 저작권 관리, 신규 시장 발굴 등 방대한 영역에 걸쳐 크리에이터들을 지원하고 계약에 따라 수익을 나눠 갖는다. CJ ENM 산하 'DIA TV'(다이아 티비), 샌드박스, 트래저헌터 등 수많은 MCN 업체들이 인기 유튜버나 BJ들을 영입해 시장규모를 키워가는 게 그동안의 흐름이었다. 

그런데 최근 유력 MCN 업체들이 유명 연예인 유튜버들을 대거 영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에는 계약 당시  정식 채널조차 오픈하지 않았던 '유튜버 입문' 연예인들도 포함돼 눈길을 모은다.

고참 개그우먼 박미선, 원조 인터넷 방송인 김구라의 유튜버 도전
 
 웹예능 <미선 임파서블>의 한 장면. 고참 개그우먼 박미선은 최근 DIA TV와 손잡고 본격적으로 유튜브 도전에 나섰다.

웹예능 <미선 임파서블>의 한 장면. 고참 개그우먼 박미선은 최근 DIA TV와 손잡고 본격적으로 유튜브 도전에 나섰다. ⓒ CJ ENM

 
그 중 가장 흥미를 끄는 대목은 박미선(DIA TV)과 김구라(샌드박스)의 유튜브 도전이다. 박미선은 '브이로그'(자신의 일상을 영상으로 짧게 촬영한 콘텐츠) 형식으로, 지난해 개인 채널을 하나 개설했다. 그러나 당시에는 그리 높지 않은 조회수 및 구독자수를 기록했다. 원조 인터넷 방송인 김구라는 MBC <마이리틀텔레비전V2> 고정 출연을 제외하면 유튜브 채널은 전혀 운영하지 않았던 인물이다.  

두 사람 모두 MCN 업체와의 계약이 공개된 이후 각각 <미선 임파서블>, <그리구라>라는 신규 채널을 개설하고 운영에 돌입했다. 이는 당초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활발하게 운영하다가 MCN 업체와 계약하는 기존 연예인 유튜버들의 행보와는 다소 차이가 있다. 즉, 무에서 유를 창조해야 하는 상황에서 유튜브를 시작하는 셈이다. 

지난 10일 첫 공개된 박미선의 <미선 임파서블>은 유명 영화 제목을 패러디한 것에서 알 수 있듯, 주인공 박미선의 각종 도전기를 담은 웹 예능이다.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 이용을 시작으로, 33년 차 개그우먼이 요즘 젊은이들의 신 문화를 체험하는 리뷰형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아들 그리(김동현)과 만든 김구라의 <그리구라>는 매주 1회 현실 아버지와 아들 사이의 허심탄회한 대화를 보여준다. 이를 통해 각기 다른 세대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다루는 2인 토크쇼 형식을 취한다. 김구라는 걸출한 입담의 소유자인데다 과거 SBS <동상이몽-시즌1>과 MBC <마이리틀텔레비전V2>를 통해 각종 상담 소재 콘텐츠를 다룬 경력을 토대로 기대감을 높인다.

유명 유튜버들은 왜 MCN 업체와 손잡고 일할까?
 
 MBC <마이리틀텔레비전V2>의 한 장면.  어린이 전문 인터넷 크리에이터로 유명한 도티(사진 중앙)는 MCN 업체 샌드박스의 공동 설립자이기도 하다.

MBC <마이리틀텔레비전V2>의 한 장면. 어린이 전문 인터넷 크리에이터로 유명한 도티(사진 중앙)는 MCN 업체 샌드박스의 공동 설립자이기도 하다. ⓒ MBC

 
우리가 이름만 대면 알만한 유명 유튜버 중 상당수는 이미 MCN 업체와 정식 계약을 맺고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 단순히 수익만 생각하면 굳이 업체와 수익을 나누는 계약을 할 필요가 없어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MCN 계약을 통해 유튜브가 얻을 수 있는 이득도 제법 크다.

1000여 명 이상의 크리에이터를 확보한 DIA TV만 하더라도 소속 유튜버들은 방송, 영화, 가요 등 CJ ENM이 저작권을 보유한 콘텐츠를 어려움 없이 자신의 방송에 활용할 수 있다. <프로듀스101> <쇼미더머니> 등이 한창 방송되던 시기, 소속 크리에이터들은 관련 영상들을 자신의 인터넷 방송물에 곧바로 활용했다. 

저작권 이용에 대한 제약이 뒤따르는 유튜브 환경에선 이러한 걸림돌 없이 방송물을 제작하는 게 무척 중요하다. 개인 차원에서 저작권 문제를 해결하고 콘텐츠를 사용하려면 적지 않은 시간, 비용이 소요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MCN 업체와의 계약은 상당한 장점이 되는 셈이다.

이 밖에 체계적인 시장 분석을 비롯해, 기업체와 연결한 PPL 영업이나 기타 외부 행사 섭외 등도 MCN 업체들이 도와주는 경우가 많다. 자신의 채널 역량을 키우려는 콘텐츠 크리에이터들 입장에서 MCN 계약은 점점 보편적인 일이 되고 있다. 

소속사 있는 연예인의 MCN 대거 합류
 
 인기 방송인 김구라는 최근 샌드박스와 손잡고 <그리구라>라는 이름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인기 방송인 김구라는 최근 샌드박스와 손잡고 <그리구라>라는 이름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 샌드박스

 
전업 인터넷 크리에이터뿐만 아니라, 최근 유튜브 운영을 병행하는 연예인들의 MCN 업체 합류도 부쩍 늘어난 추세다. 유병재는 샌드박스로 아예 소속사를 옮겼다. 이외에도 이수근(SM C&C), 김준호(JDB), 에이핑크 윤보미(플레이엠), 마마무 솔라(RBW), 박미선(큐브) 등 기존 소속사와 계약된 연예인들이 MCN 업체와의 계약을 발표했다.

유튜브 콘텐츠의 기획과 관리는 일반적인 연예 매니지먼트 분야와는 다를 수밖에 없다. 기존 연예 소속사들이 MCN 영역까지 담당하기 쉽지 않은 까닭이다. 체계적인 인터넷 방송 관리가 필요한 크리에이터 겸업 연예인 입장에선 부족한 부분을 MCN 업체들을 통해 해결해나간다.   

반대로 회사로선 유명 연예인들의 합류를 통해 대중에겐 덜 알려진 MCN 시장에 대한 인식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기도 한다. 이름만 대면 알만한 스타 연예인 유튜버 영입을 통해 당장의 매출 향상뿐만 아니라 회사 홍보에도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 해를 거듭할 수록 사업 규모를 확대하는 MCN 시장으로서는 유명 연예인 영입이 어느새 필수적인 선택으로 바뀌고 있다. 

또한 유튜버를 발굴해 해당 채널을 키워나가는 것 역시 MCN의 주된 업무 중 하나다. '초짜 유튜버' 박미선, 김구라의 영입 역시 이러한 의도의 연장선상으로 보인다. 연예인의 입장에서도 기존 TV 방송에선 볼 수 없었던 본인의 노하우가 담긴 콘텐츠를 유튜브를 통해 공개하고 자신의 가치를 높일 수 있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할만 하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상화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 https://blog.naver.com/jazzkid 에도 게재됩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