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알선 및 상습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영장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성매매 알선 및 상습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영장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성매매 알선 및 상습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또 한 번 구속 기로에 놓인다. '클럽 버닝썬 사건'으로 검찰에 넘겨진 지 7개월 만이다.

13일 오전 승리는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했다. 10시 2분께 모습을 드러낸 승리는 "국민 여러분한테 할 말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잠시 주춤했지만 대답하지 않고 법원 출입구 쪽으로 걸음을 옮겼다.

승리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은 10시 30분부터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성매매 알선 및 상습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영장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성매매 알선 및 상습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영장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지난 8일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승리의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영장 청구서에 기재된 혐의는 총 7개다. 

승리는 2015년 9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해외투자자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2016년에 운영한 주점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영업한 혐의, 2013년부터 3년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상습 도박을 벌인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상습도박 당시 거액의 도박 자금 거래를 신고하지 않은 혐의도 추가했다. 또한 구속영장에는 미국에서 도박 자금을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이른바 '환치기' 혐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성매매 알선 및 상습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영장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성매매 알선 및 상습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영장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앞서 승리는 이미 구속위기를 한 차례 넘겼다. 경찰은 지난해 5월 성매매처벌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등 5개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이 이를 기각했다.

이후 같은 해 6월 경찰은 기소 의견으로 승리를 검찰에 송치했다. 또 경찰은 같은 해 11월 상습 도박 혐의로 검찰에 추가 송치했으며 당시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전 대표도 함께 검찰에 넘겨졌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