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BS 스페셜 > 끼니外란 1부, 다이어트 막전막후

< SBS 스페셜 > 끼니外란 1부, 다이어트 막전막후 ⓒ SBS


 
달콤하기만 한 초콜릿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지난 5일 방송된 < SBS 스페셜 > '끼니外란 1부 다이어트 막전막후'편은 다이어트를 하는 이들에게 금기시 돼 왔던 초콜릿에 대한 새로운 주장으로 문을 열었다. 

독일의 피터 오네큰과 디아나 뤼넬이 발표한 이 연구는 '저탄수화물 식사시 다크 초콜릿을 먹은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더 많이 더 빠르게 체중을 감량했다'고 주장했다. 새해 시작과 함께 대다수 사람들의 화두가 되곤 하는 '다이어트'. 그렇다면 올해 주인공 자리는 초콜릿이 차지하게 되는 걸까?

피터 오네큰과 디아나 뤼넬은 실험자 16명을 대상으로 3주 동안 체중 감량 여부를 조사했다. 실험 기간 후반부로 갈수록 초콜릿을 먹은 그룹과 먹지 않은 그룹 사이에 체중 감량 간격이 벌어졌고, 3주 후엔 초콜릿 섭취군이 비섭취군과 비교해 10% 이상 더 감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은 이 연구를 국내에서도 해보기로 한다.

제작진은 저탐수화물식에 돌입한 참가자 8명 중 4명에겐만 초콜릿을 섭취해달라고 요청했다. 초콜릿을 먹은 참가자들은 "확실히 초콜릿을 먹으니까 공복감이 덜해 다이어트가 편하다"고 말한다. 그런데 3주 후 결과를 보니, 초콜릿을 먹은 이들은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만 좋아졌을 뿐 체중 감량은 비초콜릿군이 더 많이 한 것으로 나왔다. 단지 이것은 샘플 수의 차이일까?    
 < SBS 스페셜 > 끼니外란 1부, 다이어트 막전막후

< SBS 스페셜 > 끼니外란 1부, 다이어트 막전막후 ⓒ SBS



 
방송은 다시 카메라를 독일로 되돌린다. 앞서 초콜릿 연구를 했다고 한 피터와 디아나는 사실 연구자가 아닌 기자였다. 이들이 이런 일을 벌인 진짜 이유는 '초콜릿이 다이어트에 좋은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다이어트 이론'이 어떻게 조작되는가를 밝히기 위해서였다. 이들은 체중 감량을 많이 한 사람을 의도적으로 배제하는 등 통계를 조작했다. 그리고 가짜 연구소를 만들고 100달러만 입금하면 논문을 게재해주는 학술지에 자신들의 이론을 발표했다. 연기자를 고용해 초콜릿으로 살을 뺐다는 홍보 다이어트 영상을 만들어 광고를 했다. 

그러자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 유럽 최대 신문 1면에 이들의 연구가 보도되었고, 그 다음은 쉬웠다. 다른 언론들이 서로 베껴쓰며 유럽, 러시아, 인도까지... 그들의 '가짜
' 이론은 검증없이 퍼져나갔다. 바로 이렇게 '허무맹랑한' 다이어트에 관한 이론은 너무도 쉽게 세상을 속였다. 

그렇다면 정말 초콜릿은 우리 몸에 좋을까, 나쁠까? 한 연구진이 '10년 동안 연구한 결과 초콜릿 속 폴리페놀 성분이 우리 몸에 좋다'는 결과를 발표하려 했으나, 이에 대해 미 FDA가 개입을 하자 연구는 포기 되었다. 이 주장이 세상에 발표되는데 해당 업계는 적극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그 과정에서 이해 관계에 맞게 결과는 왜곡되었던 것이다.

즉, 심혈관 질환에 좋은 영향을 줄 정도의 폴리페놀을 먹기 위해서는 초콜릿 한 통을 통째로 먹어야 되는 식인데, 그 양이 다크 초콜릿이 750칼로리, 밀크 초콜릿이 무려 5850칼로리나 된다는 것. 연구는 의도적으로 그 사실을 배제했다. 

운동을 해도 살이 안 빠진다고? 
 
 < SBS 스페셜 > 끼니外란 1부, 다이어트 막전막후

< SBS 스페셜 > 끼니外란 1부, 다이어트 막전막후 ⓒ SBS


 
과연 초콜릿 뿐일까? 방송은 우리 사회에서 '다이어트의 왕도'로 여겨지는 '운동'에 대해서도 검증에 들어간다. 이를 위해 지난해 저탄고지 간헐적 단식에 도전했던 김현진 김서형 부부를 다시 만난다. 1년 만에 요요가 와서 고도 비만 상태에 이른 부부와 한지원-김형자 부부, 네 사람은 각각 운동과 식이조절이라는 다른 방식으로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결과는 어땠을까? 식이조절 그룹이 운동을 한 그룹보다 더 많은 감량에 성공한다. 이 결과와 관련하여 허먼 판처 교수의 '운동의 역설'이 등장한다. 탄자니아 하자족을 대상으로 실험을 했는데, 하루 10km 이상을 움직이는 이 수렵 채집 부족과 서구인의 총 에너지 소비량에 차이가 없었던 것이다.

이를 근거로 판처 교수는 "더 많이 활동한다고 해서 더 많은 에너지를 소비한다는 우리 사회의 믿음은 잘못된 것"이란 주장을 편다. 이어 그는 "손목 위의 기계(스마트워치 등)를 통해 칼로리 소비량을 측정할 땐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왜냐하면 운동량과 칼로리 소모의 상관관계는 그다지 크지 않기 때문이다. 장기간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전 몸무게로 돌아오게 될 것이다"라고 말한다. 

즉 운동 그 자체는 체중 감량에 적당한 것이 아니라는 것인데, 그렇다면 왜 우리 사회에 '운동에 대한 신화'가 퍼졌을까? 방송이 따라간 곳엔 뜻밖에도 '운동 후 시원한 콜라 한 잔'이라는 '탄산음료 반사 작용'을 퍼뜨린 음료 산업이 있다. 
 
몇 년 전 콜라업체와 스티븐 블레이어 등 유명한 석학들이 주고받은 메일이 폭로되어 문제가 된 바 있다. 비만의 원인이 '식이'에 있음을 감추려던 시도가 있었고, 이를 위해 '운동 부족'을 부각하려했다는 것이다. 자사 제품의 매출과 연결이 된다면, 또 많이 팔기 위해서라면 기꺼이 연구 결과를 왜곡하는 것도 마다하지 않는 '기업'이 있었던 것이다. 

방송에서 매일 만나는 다이어트 식품의 진실
 
 < SBS 스페셜 > 끼니外란 1부, 다이어트 막전막후

< SBS 스페셜 > 끼니外란 1부, 다이어트 막전막후 ⓒ SBS



어디 운동에 대한 이론뿐일까? 우리는 매일 방송에서 약같은 다이어트 식품들을 만난다. 일부 건강 관련 프로그램들은 상업적 목적에서 협찬사의 제품 효능을 최대한 부각시키는 방송을 제작한다. 방송에 나온 관계자는 말한다. 프로그램에 등장하는 사례자 중 실제 먹고 효과를 본 사람은 거의 없다고 말이다. 방송프로그램뿐일까. 언론사의 기사로 둔갑한 광고들도 있다. 똑같은 상품을 홍보하는 광고성 기사가 식품업계 큰 손의 지원 아래 1년에 10~20여회 등장한다.  

방송은 다이어트나 몸에 좋다는 건강식품의 이면에 복잡하게 얽힌 진실을 밝힌다. 우리가 모르는 곳에서 치열하게 밥상 다툼이 벌어지고 있다. 오늘 당신이 좋다고 선택한 음식은 음식 정치(food politics)의 산물이라는 것이다. 전문가는 조언한다. 과학은 그렇게 획기적으로 발전하지 않는다고 말이다. 누군가 '획기적인 발전의 결과물'이라고 하면 '누가 돈을 대지?'라는 의심 먼저 하라고.

매년 새해가 되면 획기적인 발견인 듯 새로운 다이어트 방법들이 등장한다. 방송 초반엔 '올해는 초콜릿인가' 했는데, 마지막까지 다 보고 나니 정말 건강한 다큐를 보았구나란 생각이 들었다. 방송은 우리가 쉽게 믿는, 우리를 둘러싼 모든 건강에 관한 정보들이 사실은 '조작된 상품'일 수 있음을 진지하게 경고한다. 그리고 그 선택에 있어 우리의 '주체적 판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권유한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미디어, 그리고 그림책, 다시 길을 떠나봅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