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노트가 새로운 페이지를 펼쳤다. 10개월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이들은 여전히 상큼한 모습이었다. 지난 8일 오후 서울 서교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드림노트의 세 번째 싱글앨범 <드림 위시(Dream Wish)> 발매 기념 쇼케이스 현장을 전한다. 

멤버 2명 탈퇴 후 ‘재도약’ 나서
 
 걸그룹 드림노트가 세 번째 싱글앨범 발매를 기념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걸그룹 드림노트가 세 번째 싱글앨범 발매를 기념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 아이엠이 코리아

 
드림노트는 팀의 변화를 겪은 후 새 앨범으로 돌아오게 됐다. 원래 8인조로 데뷔한 드림노트는 하빈의 발목부상, 그리고 한별의 향후 진로에 대한 고민으로 두 멤버가 탈퇴하게 됐고 따라서 팀을 재정비한 것. 새 멤버 영입 없이 유아이, 보니, 라라, 미소, 수민, 은조 6인 체제로 새출발을 알렸고, 이들은 멤버 조정이 있었던 만큼 더욱 새로운 각오로 컴백했다.

“6인조로 재정비한 후에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인 것 같다. 함께했던 친구들의 빈자리를 남은 멤버들끼리 채우기 위해서 더 똘똘 뭉쳐서 팀워크를 다져나가며 이번 앨범을 준비했다.” (보니)

소녀와 숙녀의 경계에 선 멤버들의 매력을 담아낸 이번 앨범 <드림 위시>에는 블랙아이드필승 최규성이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타이틀곡은 ‘바라다’로, 풋풋한 첫사랑을 표현한 고백송이다. 사랑 앞에서 망설이는 상대에게 먼저 손을 내미는 귀여운 유혹을 담은 노래다. 

앨범에는 타이틀곡을 외에도 사랑의 설렘을 담은 ‘Love is so amazing’, 이성과 감성 사이를 오가며 느끼는 달콤함과 씁쓸함을 그려낸 ‘Bittersweet’, 트로피컬 장르로써 드림노트만의 귀여움을 표현한 ‘꿈의 섬으로’(La Isla Bonita)가 수록됐다.

블랙아이드필승과의 작업에 관한 질문에 미소는 "작곡가님이 저희를 연습생 시절부터 좋게 봐주셔서 이번에 같이 작업하게 됐다“고 답했다. 

'칼군무'가 우리의 강점
 
 걸그룹 드림노트가 세 번째 싱글앨범 발매를 기념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걸그룹 드림노트가 세 번째 싱글앨범 발매를 기념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 아이엠이 코리아

 

팀이 재정비 되고 더불어 새 앨범을 준비하는 10개월 동안 이들은 어떻게 지냈을까. 이 물음에 멤버들은 “10개월이 짧은 시간이 아니었다. 각자 성장할 수 있도록 보컬과 댄스 연습에 집중했다”며 “또, 보여지는 직업이다 보니 카메라 앞에서 예뻐 보일 수 있는 방법을 연구했고, 예쁘게 말하는 법도 공부하고 연습했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수많은 걸그룹과 견주어 봤을 때 드림노트의 차별성은 어디에 있을까. 이 질문에 은조는 “저희 팀의 강점은 칼군무”라고 망설임 없이 답하며 “타이틀곡 무대를 보셨듯이 끈을 이용한 안무, 파워풀한 댄스 브레이크 등 다양하게 준비했다. 퍼포먼스가 우리의 강점”이라고 답하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끝으로 이들에게 새해에 이루고 싶은 소망, 이번 활동을 통해 이루고 싶은 바를 물었다. 이 물음에 보니는 "음원차트에 저희 노래가 진입하는 게 목표"라며 눈을 반짝였고, 라라는 "페이지(드림노트 팬클럽)와 만날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답하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수민은 "오랜만에 나왔기 때문에 음악방송뿐 아니라 예능에도 많이 출연하고 다양한 모습을 활발하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유아이는 "음악방송 1위를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보였다. 또한 나머지 두 멤버는 다음 같은 일들을 꿈꾸었다.

"아프지 않고 행복하게 페이지와 활동하는 것이 소망이다."(은조)
"치킨과 교복 등 단체 광고를 찍어보고 싶다."(미소)

 
 걸그룹 드림노트가 세 번째 싱글앨범 발매를 기념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걸그룹 드림노트가 세 번째 싱글앨범 발매를 기념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 아이엠이 코리아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