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고 있는 봉준호 감독

77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고 있는 봉준호 감독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미국 현지 시간으로 5일 오후 5시 LA 비버리힐스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데 대해, 영화계가 일제히 축하를 보냈다.
 
봉 감독은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데 이어 한국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까지 품에 안으며 대한민국 영화 역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겼다. 
 
영화진흥위원회는 6일 "새해가 시작되는 첫 달부터 한국영화계에 찾아온 반가운 소식"이라며 "<기생충>의 이번 외국어영화상 수상은 한국영화를 넘어 한국 콘텐츠 최초의 골든글로브 수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생충>을 연출하신 봉준호 감독님께 축하를 전하며, 모든 제작진, 배우 여러분과 배급과 시상식을 위해 노력해주신 관계자 여러분께도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라고 밝혔다. 
 
영화 <마더>의 촬영을 지원했던 부산영상위원회도 봉준호 감독과의 인연을 강조하며 <기생충>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에 대해 "봉준호 감독님은 다 계획이 있구나!"라는 영화 속 표현을 인용해 축하를 전했다.
 
강성률 평론가는 "사실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은 '로컬'이고 그나마 아카데미보다도 권위가 못 하기 때문에 수상을 두고 호들갑 떨 필요는 없지만, 그럼에도 가장 큰 영화 시장이고 영화의 본고장인 미국에서 우리 영화가, 봉준호 영화가 인정받았다는 의미는 결코 적다고 할 수 없다"라고 평가했다.
 
"성조기 들고 나오던 태극기 세력 멘붕일 것"
  
 77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기생충> 봉준호 감독

77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기생충> 봉준호 감독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생충>에서 지하에 사는 인물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줬던 박명훈 배우는 소셜 미디어에 "하나님 감사합니다. golden globe awards winner!!!(골든글로브 시상식 수상)"이라는 글을 남겼다.
 
봉준호 감독의 수상 소감도 주목받고 있다. 봉 감독은 "놀라운 일입니다. 믿을 수 없습니다. 나는 외국어로 영화를 만드는 사람이어서, 통역이 여기 함께 있습니다. 이해 부탁드립니다"라며 "자막의 장벽, 장벽도 아니죠. 1인치 정도 되는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만날 수 있습니다. 오늘 함께 후보에 오른 페드로 알모도바르 그리고 멋진 세계 영화감독님들과 함께 후보에 오를 수 있어서 그 자체가 이미 영광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단 하나의 언어를 쓴다고 생각합니다. 그 언어는 영화입니다(I think we use only just one language, The Cinema)"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시상식 직후 이루어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봉준호 감독은 "자본주의에 관한 영화인데, 미국이야말로 자본주의의 심장 같은 나라니깐 논쟁적이고 뜨거운 반응이 있을 수밖에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이런 정치적인 메시지나 사회적인 주제도 있지만, 그것을 관객들이 친근하게 받아들일 수 있게, 우리 뛰어난 배우들이 매력적으로 어필했기 때문에 미국 관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은 게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기생충>의 수상을 기대했던 한 영화감독은 "작품 때마다 빨갱이 영화라고 공격당했는데 미국에서 인정했으니, 이제 그런 논란의 장벽은 넘어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일부에서는 "성조기 들고나오는 태극기 세력들이 멘붕에 빠졌다"는 반응도 내놓았다. 
 
지난해 11월 전광훈 목사가 주도한 장외집회에서 김문수 전 지사는 고 신영복 성공회대 교수를 비난하면서 "신영복 전 교수가 전국 대학교 100개 이상을 빨갱이 사상으로 물들였으며, 영향을 받은 이들이 사회 각 분야에 진출했다"고 말했다. 또한 "청와대, 고위 공직, 언론뿐만 아니라 영화계도 장악했고 1000만 영화인 <기생충>도 빨갱이 영화다"라고 주장했다. 
 
 골든글로브상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이정은 배우

골든글로브상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이정은 배우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화(독립영화, 다큐멘터리, 주요 영화제, 정책 등등) 분야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환영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