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 이날 현장에는 드라마 연출을 맡은 정동윤 PD와 배우 남궁민(백승수 역), 박은빈(이세영 역), 오정세(권경민 역), 조병규(한재희 역)가 참석했다.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 이날 현장에는 드라마 연출을 맡은 정동윤 PD와 배우 남궁민(백승수 역), 박은빈(이세영 역), 오정세(권경민 역), 조병규(한재희 역)가 참석했다. ⓒ SBS

 
야구를 모르는 사람도 쉽게 공감할 수 있을 야구 드라마가 나왔다.
 
13일 오후 서울 목동에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정동윤 PD와 배우 남궁민(백승수 역), 박은빈(이세영 역), 오정세(권경민 역), 조병규(한재희 역)가 참석했다. 드라마는 만년 꼴찌를 기록하고 있는 드림즈 야구단에 독특한 성격의 새 단장이 들어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정동윤 PD는 "팀의 승리를 위해 경기장 뒤에서 노력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고 드라마를 소개했다. 그는 이어 "야구팀 조직 내에는 정말 많은 사람들이 있다"면서 마케팅 운영팀장, 스카우트 팀장 등 여러 직책들을 소개했다. 야구 선수 자체 이야기보단 팀의 변화가 관전 포인트라는 게 정 PD의 설명. 그는 "경기 장면 역시 최대한 현실감 있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며 "SK구단에 협조를 얻어 교류하는 시간도 가졌다"고 전했다.
 
매력적인 캐릭터와 탄탄한 시나리오
 
정동윤 PD와 함께 현장에 참석한 배우들은 입을 모아 <스토브리그> 각본을 극찬했다.
 
드림즈 신입 단장 백승수 역을 맡은 남궁민은 "좋은 대본과 훌륭한 연출력이 돋보이는 드라마"라면서 "미리 영상을 좀 봤는데 매우 재밌었다"며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 손을 흔들며 인사하는 모습의 배우 남궁민(백승수 역).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 손을 흔들며 인사하는 모습의 배우 남궁민(백승수 역). ⓒ SBS

 
남궁민은 "가끔 '왜 저런 장면이 나왔지'라는 생각이 들 만한 것들이 나오는데 이 또한 다 의미가 있는 장면들"이라면서 "'떡밥'들을 결국 다 회수할 것이다. 이러한 디테일하고 짜임새 있는 구성에 더 집중해서 보면 좋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드림즈 운영팀 직원 한재희 역은 조병규가 맡았다. 그는 "<스토브리그>는 정말 완벽한 서사의 드라마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야구 지식이 없더라도 흥미롭게 볼 수 있을 것이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재희는 가구업체 회장의 손자기도 하다.
 
박은빈은 드림즈 운영팀장 이세영 역을 맡았다. 극 중 그는 국내 프로야구단 가운데 유일한 여성 운영팀장이면서 동시에 최연소 운영팀장이다. 박은빈은 "국내 프로야구 구단 가운데 여성 운영팀장은 여태 없었다는 점이 큰 부담으로 작용했다"면서 "걱정은 많았지만 드라마를 본 어린 여자아이들이 훗날 운영팀장을 꿈꿀 수 있을 거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연기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드라마에서 악역인 드림즈 구단주의 조카 권경민 역은 오정세가 맡았다. 권경민은 실질적 구단주로서 신인 단장 후보를 지원한 사람들 중 독특한 이력의 승수를 자신의 이익을 위해 채용한다.
 
야구를 몰라도 된다?
 
배우들은 야구 소재의 드라마지만 <스토브리그>의 관전포인트는 팀을 이끌어가는 조직원들의 이야기에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심지어 배우들 중에서도 야구에 대한 지식이 전무한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 이들의 설명.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 포즈를 취하고 있는 오정세(권경민 역).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 포즈를 취하고 있는 오정세(권경민 역). ⓒ SBS

 
오정세는 "저는 야구도 모르지만 축구도 잘 모른다"면서 "하지만 경기 규칙이나 배경지식이 없어도 쉽게 공감하실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팀이 열악한 현실에 부딪히며 그 과정을 이겨내면서 우승을 차지했을 때의 기쁨을 시청자들도 함께 느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오정세는 베트남 국가대표 감독인 박항서를 언급하며 "(축구를 모르는 사람도)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을 축구 우승 팀으로 만들었을 때 모두가 열광하지 않았나"면서 "그 사실 자체만으로도 감동과 위로 그리고 벅참이 있었다"고 부연했다.
 
박은빈은 드라마 속에 우승이라는 목표로 나아가는 성취감에서 오는 공감 이외에도 다양한 재미요소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양한 인물들이 위기에 직면하면서 이겨내는 과정들을 보면서 '나라면 어떻게 할까'라는 공감을 얻을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 포즈를 취하고 있는 박은빈(이세영 역).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 포즈를 취하고 있는 박은빈(이세영 역). ⓒ SBS

 
남궁민도 야구를 잘 모르는 배우 중 한 명이다. 그는 "승수의 대사 중에 '야구를 잘 모르지만 그래도 룰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라고 말하는 부분이 있다"면서 "주인공 역시 야구에 대해서 잘 아는 인물은 아니다"고 전했다.
 
한편 드라마는 1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