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이 새 지식교양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13일 오후 11시 첫 방송하는 < Shift >(아래 '시프트')로 작가 김영하, 트렌드 전문가 김난도, 문화 심리학자 김정운, 교육공학자 폴김이 출연한다. 4명의 지식 큐레이터가 책, 공간, 트렌드, 교육 등 4가지 키워드에 맞춰 빠르게 변해가는 사회에 맞춰 관점의 전환을 제안하는 다큐멘터리다.

1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다큐멘터리 <시프트>의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네 명의 출연자와 이상록 CP가 참석했다.

tvN스러운 트렌디 교양
 
 tvN 새 프로그램 < Shift(시프트) >의 제작발표회 현장

tvN 새 프로그램 < Shift(시프트) >의 제작발표회 현장 ⓒ tvN

 
일단 이상록 CP는 "예능이든 교양이든 tvN스럽다는 게 중요하다. 진지함은 덜어내고 좀 더 편안하고 트렌디한 교양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영하는 "다큐 영상에 목소리 입히는 일인 줄 알고 수락했는데, 알고 보니 6개월간 기획 단계부터 세미나 하듯 공부해야했다"며 "저는 제작진과 함께 '책이 무엇이냐'는 질문의 답을 탐색했다"고 밝혔다. 

"책은 변하고 있다는 게 포인트다. 왜 책을 읽지 않느냐가 아니라 지금 사람들이 읽는 다양한 텍스트가 바로 종이책이란 한계를 넘어 더 많은 매체로 확장된 책이다. 더불어, 제한된 시간에 적절한 책을 잘 고르는 방법도 알려드릴 계획이다." (김영하)
 
 tvN 새 프로그램 < Shift(시프트) >의 제작발표회 현장

tvN 새 프로그램 < Shift(시프트) >의 제작발표회 현장 ⓒ tvN

 
김난도는 '트렌드 로드' 역을 맡았다. 밀레니얼 세대와 전세계 변화의 현장에 가서 직접 경험하고 그 트렌드의 변화를 풀어낼 예정이다. 김난도는 "그간 <트렌드코리아>란 책을 쓰면서 한국 안의 트렌드를 관찰, 추적을 해왔다. 강물엔 발원지가 있듯 트렌드에도 발원지가 있더라"며 "뉴욕은 세계의 수도, 상하이는 중국의 트렌드 수도다. 세계의 젊은이들이 만드는 트렌드, 글로벌 경기침체에 대한 대응에 대해서 살펴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정운은 "다들 외국에 갔다 왔는데 나만 한국에서 찍었다"는 첫 마디로 취재진을 웃게 했다. 

"독일어에 쉬필라움이란 말이 있다. 놀이와 공간을 합친 말인데, 우리나라 말로는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심리적 여지, 주체적 공간'을 뜻한다. 한국인이 비교적 행복하지 않은 이유는 도시라는 공간에 갇혀서 살기 때문이다. 도시의 심리학적 질환인 불안이나 두려움에 대해 공간에 초점을 맞춰 살펴봤다." (김정운)
 
 tvN 새 프로그램 < Shift(시프트) >의 제작발표회 현장

tvN 새 프로그램 < Shift(시프트) >의 제작발표회 현장 ⓒ tvN

 
"전 실리콘 밸리에 있다"는 말로 소개를 시작한 폴 김은 급변하는 시대에 대한민국을 이끌 글로벌 역군들을 위해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명문대 출신이 아님에도 구글이나 실리콘 밸리에서 일하는 한국분들을 만나서 '질문하는 아이'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하게 된다"며 "암기와 수동적 학습이 아닌 주도적으로 질문하고, 그 답을 찾아가는 미래형, 혁신 역군이 나왔으면 한다"고 밝혔다. 폴 김은 21세기 창의적 인재를 키우기 위한 미래교육 지침서를 제시할 예정이다.

이 시대 지식인들의 반짝이는 생각들

김난도는 'FIRE(Financial Independent Retire Early)'라는 캠페인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5년 만에 100만 달러를 벌고 은퇴한 남자와 인터뷰했다. 그는 돈에 구애받지 않고 책을 쓰고 강연하고 다니면서 행복을 느끼고 예전보다 돈도 더 많이 번다. 밀레니얼 세대는 부모보다 부자가 되기 어렵다는 걸 깨달은 첫 세대다. 이들에게 해답이 될 것을 생각해보려 한다." (김난도)
 
 tvN 새 프로그램 < Shift(시프트) >의 제작발표회 현장

tvN 새 프로그램 < Shift(시프트) >의 제작발표회 현장 ⓒ tvN

 
이어 김영하는 타이거 JK를 만난 이야기를 풀어놓기도 했다.

"래퍼와의 만남은 처음이었다. 타이거JK의 책장을 보니 무하마드 알리나 이소룡에 대한 책들이 있더라. 그런 사람도 자기의 과거는 책에 담아둔 셈이다. 종이책은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을 거다. 다만 새로운 형태의 책이, 정통적인 문화생산자가 아닌 사람들로부터 생산될 뿐이다. 밥 딜런, 타이거 JK 같은 사람들이 그렇다. 옛날 시인들은 시를 모두 외워서 했다. 즉석에서 시를 만들고 노랫가락에 얹어 불렀고, 저자거리에서 배틀도 벌였다. 랩이야말로 이 시대 현대문학의 원형인 셈이다. 타이거 JK라는 거대한 책의 일부를 만날 수 있어서 좋은 시간이었다." (김영하) 
 
 tvN 새 프로그램 < Shift(시프트) >의 제작발표회 현장

tvN 새 프로그램 < Shift(시프트) >의 제작발표회 현장 ⓒ tvN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