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 제작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곽도원, 이병헌, 이희준, 우민호. 2019.12.12

12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 제작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곽도원, 이병헌, 이희준, 우민호. 2019.12.12 ⓒ 연합뉴스

 
대한민국에서 '연기' 하면 내로라 하는 배우들이 뭉쳤다.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등이 모여 연기 전쟁을 벌이는 영화 <남산의 부장들>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오는 2020년 1월 중 개봉하는 이 영화는 <내부자들>의 우민호 감독과 이병헌이 다시 뭉친 작품이라는 점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남산의 부장들> 제작보고회 현장을 전한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정치 이야기
 
 우민호 감독이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 제작보고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12.12

우민호 감독이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 제작보고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12.12 ⓒ 연합뉴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병헌 분)이 박통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내용이다. 52만부 이상 판매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우민호 감독은 "원작을 모두 영화로 옮기기엔 방대했다"며 "그 가운데 가장 드라마틱한 순간이었던, 중앙정보부가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던 40일의 순간을 영화로 담았다. 그 사건이 왜 일어났는지에 관해 호기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작도 논픽션이고, 영화 역시 논픽션이다. 하지만 비하인드에 있는 인물들 사이의 관계성과 심리는 노출된 적이 없기 때문에 영화적으로 만들어냈다"고 밝혔다. 

"시나리오가 뜨거웠다.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시나리오인데, 장르적으로 세련된 느와르 영화 같았다. 꼭 출연하고 싶었다. 김규평은 아주 복잡한 심리의 인물인데 극단적인 감정일 때도 표현은 자제하는 방식으로 연기했다." (이병헌)

이러한 이병헌의 연기에 대해 곽도원은 "연기를 하고 있는 배우를 보고 있으면 그 배우의 일상이 보이기 마련인데 (이병헌은) 안 보이더라. 그 역할로 딱 나타난다. 미치겠더라"며 극찬했다. 과장된 표현을 하지 않고 눈빛 하나로 복잡한 심리를 극적으로 그려내는 이병헌에 대해 우민호 감독은 비화를 밝히기도 했다.

"이병헌 씨가 이 작품을 안 하면 사실 영화를 접으려고 했다. 이 역할을 이병헌이 하지 않으면 안 됐다. 다행히도 같이 할 수 있었다." (우민호 감독)

이병헌에 무한 신뢰를 보인 우민호 감독은 "(이병헌이 맡은 역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그 인물이 어떤 혼란 속에 있는지 잘 느끼게 해줘야 한다. 쉽지 않았을 텐데 수렴하고 절제하는 연기를 훌륭하게 해줬다"며 감사를 전했다.

불꽃 튀는 연기 배틀    
  
 배우 이병헌이 12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12

배우 이병헌이 12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12 ⓒ 연합뉴스

 
촬영 현장을 담은 스케치 영상엔 배우들의 연기 열정이 뜨거운 온도 그대로 담겨 있었다. 전 중앙정보부장 박용각을 연기한 곽도원. 박용각은 박통 정권의 비리를 전 세계에 폭로하기 위해 앞장서지만 그와 동시에 오직 살아남기 위해 타국에서 발버둥치는 인물이다. 

이병헌은 곽도원의 연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리허설을 하면 상대방이 어떻게 준비했는지 느껴지고, 그에 따라 이 신이 어떻게 흘러갈지 예상이 된다"며 "그런데 곽도원 배우는 빠른 스피드로 서브가 들어올지, 깎아서 칠지, 예상할 수 없다. 마치 탁구를 치는 것 같다. 연기를 잘 하는 사람들과 같이 연기를 하면 뜨거워지는 게 있다"고 말했다. 

이희준은 박통의 존재를 종교적 신념처럼 여기는 충성심 강한 경호실장 곽상천 역을 맡았다. 놀라운 건, 경호실장 역을 사실감 있게 소화하기 위해 몸무게를 25kg이나 증량했다는 사실이고 더욱 더 놀라운 건 영화가 끝나고 다시 원래의 몸무게로 복귀했다는 점이다. 이희준은 "감독님이 '절대 강요는 안 한다. 찌우면 좋긴 하겠지'라고 하시더라. 근데 제가 시나리오를 봐도 찌면 좋겠더라"며 "자는 것 이외에 계속 먹는 게 식단이었다"며 웃어보였다. 

이날 제작보고회에 참석하지 못한 배우 이성민은 박통 역을 맡았다. 1961년부터 1979년까지 제1권력자로서 독재 정치를 행한 인물을 연기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