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과의 2019-2020 UCL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0-2 패배가 확정된 뒤 잘츠부르크 공격수 황희찬(오른쪽)이 아쉬워하고 있다.

리버풀과의 2019-2020 UCL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0-2 패배가 확정된 뒤 잘츠부르크 공격수 황희찬(오른쪽)이 아쉬워하고 있다. ⓒ AFP/연합뉴스

 
`별들의 전쟁` 2019-2020 유럽 챔피언스리그(UCL)에서 토너먼트 무대에 오른 16강 진출팀이 확정됐다. 12일(한국 시각) 펼쳐진 각 조의 6차전 경기를 끝으로 조별리그 일정이 모두 막을 내렸다.

올 시즌 UCL의 판도는 빅리그를 중심으로 한 양극화라고 요약할 수 있다. 유럽 상위 5대 리그로 꼽히는 잉글랜드, 독일,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의 팀들이 16강 티켓을 싹쓸이했다. 지난 시즌 4강 돌풍을 일으켰던 아약스(네덜란드)나 포르투(포르투갈. 8강)같은 중소리그의 반란은 올해는 나오지 않았다.

지난 시즌 유럽대항전 결승을 독식했던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는 올해도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첼시, 토트넘까지 4개팀이 모두 16강에 오르며 강세를 이어갔다. '양강'으로 꼽히는 스페인 라리가도 레알 마드리드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바르셀로나에 이어 발렌시아까지 4개팀이 16강에 안착했다.

독일 분데스리가는 바이에른 뮌헨, 도르트문트, 라이프치히가, 이탈리아 세리에A는 유벤투스, 나폴리, 아탈란타가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프랑스 리그앙은 파리 생제르맹과 올링피크 리옹 2팀이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올해 16강 중 무려 11개팀이 지난 2018-2019 시즌에도 조별리그를 통과했던 익숙한 얼굴들이다.

그나마 올시즌 세리에A 선두이자 전통의 강호로 꼽히는 인테르가 탈락하고 아탈란타가 16강에 진출한 게 이번 조별 리그의 가장 큰 이변이라고 할 만하다. F조의 인테르는 바르셀로나-도르트문트라는 빅리그 강호들의 각축장이 된 이번 대회 최대 '죽음의 조'에서 희생양이 되고 말았다. 최종전에서 에이스 리오넬 메시 등이 휴식을 취하고 1.5군을 내보낸 바르셀로나에 완패하는 등 스스로 기회를 걷어찬 측면도 컸다.

반면 아탈란타는 조별리그 첫 3경기서 모두 패하고도 극적인 뒤집기로 16강에 진출하는 행운의 주인공이 됐다. 아탈란타는 디나모 자그레브(크로아티아) 원정서 0-4 패, 샤흐타르 홈경기서 1-2 패, 맨체스터 시티에게 0-5로 참패하며 일찌감치 탈락하는 듯 했으나, 4차전에서 맨시티와 1-1로 디나모와 5차전서 2-0 완승을 거두며 첫 승을 거두며 대반전의 실마리를 잡았다.

최종전을 앞두고 아탈란타는 샤흐타르에 승점 2점이 뒤져있었으나 후반에만 3골을 몰아치며 맞대결에서 순위를 뒤집고 조 2위 자리를 차지하는 데 성공했다. 역사적으로 세리에 1, 2부를 오가던 중하위권팀에 불과했던 아탈란타는 구단 역사상 첫 UCL 16강행이라는 새 역사를 극적인 반전드라마로 장식했다.

한국 선수들의 활약상도 어느 때보다 돋보였다. 토트넘 손흥민과 발렌시아의 이강인이 각각 소속팀의 16강 진출을 이끌며 UCL 무대에서의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손흥민은 챔피언스리그 5경기(선발 4경기)에 나서 5골 1어시스트라는 눈부신 성적을 기록하며 자신의 역대 챔스 조별리그 최고의 활약을 선보였다.

소속팀 토트넘은 첫 2경기를 1무1패에 그치며 뮌헨전에서는 2-7로 대패하는 등 불안한 출발을 보였으나 이후 3연승을 내달리며 뮌헨과의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일찍 16강행을 확정지을 수 있었다. 손흥민은 포체티노 전 감독에 이어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무리뉴 체제에서도 확고부동한 주전으로 자리잡으며 토너먼트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이강인이 속한 발렌시아도 극적으로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발렌시아는 5차전까지 2승2무 1패로 승점 8점을 기록하며 첼시와 함께 16강행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었으나 최종전에서 조 선두를 달리던 아약스를 1-0으로 잡아내며 역전에 성공했다. 첼시 역시 릴 OSC를 잡으면서 발렌시아와 함께 승점 11점을 획득한 가운데, 5차전까지 조 1위를 달리던 아약스는 최종전 패배로 3위로 추락하며 유로파리그로 밀려나게 되며 조별리그 이변의 최대 피해자가 됐다.

이강인은 지난 9월 18일 조별리그 1차전 첼시 원정 경기에서 후반 45분 교체 투입돼 꿈에 그리던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았다. 릴과의 4차전에서는 선발 데뷔전을 치르기도 했다. 5차전 첼시전에서도 다시 한 번 교체로 출전했으나 아약스와의 6차전에는 부상으로 결장했다.

황희찬은 이번 챔피언스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보였으나 소속팀 잘츠부르크는 2승1무 3패로 아쉽게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하지만 생애 첫 챔스무대에서 3골 3도움을 쏟아부은 황희찬의 활약상만큼은 눈부셨다. 1차전 헹크전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고, 디펜딩챔피언인 리버풀과의 2차전에서는 세계적인 수비수로 꼽히는 버질 판 다이크를 제치고 득점포를 쏘아올리는 등 눈부신 활약으로 적장인 위르겐 클롭 감독에게 '머신'이라는 칭찬을 듣기도 했다.

비록 리버풀과 나폴리라는 빅리그 강호들의 벽을 넘지 못하고 3위에 머물렀지만 황희찬의 눈부신 성장세는, 빅리그와 챔스같은 큰 무대에서도 충분히 통할수 있는 선수라는 인상을 남겼다는 게 가장 큰 성과라고 할만하다. 황희찬은 앞으로 유로파리그에서 다시 한번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